통합 검색

FEATURE MORE+

전설의 그 형님

‘전설’이라고 하면 대개 과거의 영광을 의미한다. 그런데 스팅의 시간은 거꾸로 흐르나 보다. ‘더 폴리스’ 시절의 에너지 그대로, 록 스피릿으로 무장한 형님이 돌아왔다.

UpdatedOn December 14, 2016

  

처음 뭣도 모르고 스팅 형님의 내한 공연에 갔던 기억이 난다. 2010년경이었는데 당시 잘해보고 싶은 친구가 공연 세트리스트까지 보내주면서 굳이 보러 가자고 하기에 형님에 대한 큰 감흥 없이 무작정 공연장에 착석했다. 속으로는 ‘에미넴도 빨리 한국에 오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공연 시작 전까지 나에게 스팅은 그저 ‘옛날 뮤지션’이었다. 학창 시절 스팅이 몸담은 ‘더 폴리스(The Police)’의 노래들로 영어를 배운 기억 때문인지 까마득한 시절에 활동한 아저씨 같았다.

하지만 무대가 시작되자, 이 형님이 ‘진짜’라는 걸 깨달았다. ‘English Man In New York’ ‘Every Breath You Take’ 등을 부르는 동안 나는 점점 더 경건한 자세로 스팅에 대한 ‘리스펙트’를 보냈다. 1978년에 더 폴리스로 데뷔했다는데, 3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흐트러짐 없이, 그것도 굉장히 멋지게 자신의 무대를 완성해나간다는 건 ‘전설’이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그로부터 6년이 또 훌쩍 지난 2016년 겨울, 전설의 그 형님이 돌아왔다. 12번째 정규 앨범 <57TH & 9TH>’를 들고서. 그가 스튜디오로 매일 걸어가던 뉴욕 맨해튼의 교차로 번호에서 따온 제목이라고 한다. ‘9·11 피해자를 위한 모금 활동 공연’ ‘엘튼 존 에이즈 재단’의 후원자로 활동하는 등 사회운동가로서도 부지런히 모습을 드러낸 그는 그간의 경험과 생각을 새 앨범에 담았다.

“탐색과 여행, 길, 모르는 무언가의 이끌림에서 주제를 탐구해 만들었다”는 스팅의 설명처럼 앨범은 그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리드미컬한 기타가 곡 전반을 이끌어 나가는 ‘I Can’t Stop Thinking About You’, 심장을 울리는 힘 있는 사운드의 ‘50,000’ 등은 우리가 스팅에게 기대하는 영국 신사의 록 스피릿을 제대로 충족시켜준다. 유럽 난민 문제에 대한 스팅의 시각을 알 수 있는 록 발라드 ‘Inshallah’도 빼놓을 수 없는 트랙. 40년 가까이 자기 분야에서 최고가 된 전설의 저력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스팅은 “모든 것이 순식간에 굉장히 자연스럽게 일어났다. 내 아이디어는 항상 나 자신은 물론 나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내 음반을 듣는 사람들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새 앨범을 설명했다. 잘난 척이 절대 아니다. 그의 새 앨범을 들어보면 다들 놀랄 거다. 너무도 변함없는 그의 멋에, 그리고 너무도 다채로운 그의 사운드에 말이다.

 

형님의 귀환

이번 겨울엔 유독 형님들의 귀환이 잦다.

 데이비드 보위 <Legacy(The Very Best Of)>

데이비드 보위가 세상을 떠난 이후 처음 발매되는 컴필레이션 앨범이다. 그의 변화무쌍하고 놀라운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았다. 특히 1971년 앨범 의 오리지널 프로듀서인 켄 스콧(Ken Scott)이 새롭게 믹스한 ‘Life On Mars?’를 들을 수 있다.

 본 조비 <This House Is Not For Sale>

데뷔 이후 30여 년, 로큰롤의 멋이 넘쳐흐르는 밴드 본 조비가 14번째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했다. 현재진행형 밴드가 되기 위해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온몸으로 부딪쳐 깨지고 다듬은 끝에 완성한 노래들이다. 본 조비가 다시 그들의 집으로 돌아왔다. 

 오아시스 <Be Here Now>

브릿 팝의 전설, 오아시스가 자신들이 왜 전설이 됐는지를 다시금 보여준다. 는 오아시스가 천하를 호령하던 시절을 간접 경험할 수 있는 리마스터링 앨범이다. 노엘 갤러거의 믹스로 재탄생한 ‘D’You Know What I Mean?’도 들을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2016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중무장 아우터들: Fleece Jacket
  • 2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 3
    스무살의 NCT DREAM
  • 4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 5
    후이와의 겨울 밤

RELATED STORIES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FEATURE

    HELLO TIKTOK

    틱톡,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다.

  • INTERVIEW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