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들만의 파티

뜻깊은 연말을 보내기 위해 이 남자들이 선택한 룩. 그리고 파티에 대한 저마다의 구상.

UpdatedOn December 09, 2016


검은색 턱시도 수트·셔츠·보타이 모두 에르메네질도 제냐, 턱시도 입은 곰돌이를 그려 넣은 비니 폴로 랄프 로렌, 체크무늬 머플러 자라, 금장 시계 오메가 빈티지, 검은색 에나멜 구두 지미추, 손에 든 샴페인 모엣 버스팅 버블 EOY 리미티드 에디션 모엣&샹동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58-sample.jpg

 

 

진용호|26세|블로거(blog.naver.com/yonghosol)
“패션과 여행이란 테마로 블로그를 운영한다. 최근 미국 동부부터 서부까지 일주했는데 그래서인지 몰라도 격식을 갖춘 그들의 파티 문화가 좋아 보였다. 연말에는 나도 드레스업을 즐길 생각이다. 너무 무거워 보이지 않게 쉼표 같은 액세서리는 꼭 추가해서.”

 

검은색 라이더 재킷·티셔츠·팬츠 모두 루이드, 검은색 턱시도 재킷 아르코발레리, 안경 빈티지, 부츠 화이츠, 팔찌 아젠트 글램, 반지 자체 제작.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42-sample.jpg

 

 

박성호|29세|‘루이드’ 브랜드 매니저
“각자 직업은 다르지만 할리 데이비슨이라는 공통분모로 함께하는 이들이 있다. 마음 같아서는 연말에도 칼바람 헤치고 함께 어디론가 떠나고 싶지만, 라이더에게 겨울은 너무 가혹하다. 이런 푸념에 동감할 이들이 있다는 것이 좋다. 그래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자리니 재킷 하나 정도는 걸치는 게 좋을 것 같다. 물론 라이더 재킷 안에.”

 

코듀로이 소재 트랙 재킷·팬츠 모두 샌더주 by 분더샵, 흰색 티셔츠 위 빠남, 분홍색 틴트 렌즈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흰색 하이톱 스니커즈 휠라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43-sample.jpg

 

 

정혁|26세|패션모델
“성격이 외향적이고 다소 과할 정도로 활동적이다. 그래서 집에 있을 때도 친구들을 자주 초대하는 편이다. 올 연말에는 죽마고우와 집에서 게임을 할 거다. 누가 더 편하게 입고 오는지 내기를 할 예정인데, 난 아직 더 고민해야 할 것 같다.”

 

의상 모두 쌀롱돔므, 시계 오메가 빈티지, 선글라스 니시데카즈오, 구두 존 롭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44-sample.jpg

 

 

도경학|28세|‘쌀롱돔므’ 공동대표|정땅|26세
“작년 크리스마스이브에 영국식 수트 테일러 숍 겸 와인 바 ‘쌀롱돔므’를 오픈했다. 1주년을 맞아 매장에서 작은 파티를 구상 중인데, 테마는 영화 <본 투 비 블루>로 정했다. 쌀롱돔므와 동격인 트럼펫 라이브 연주가 흐르는 가운데 우리만의 축배를 들 생각이다.”

 

파란색 노르딕 패턴 울 코트 몬타나, 팬츠 그라마치, 모자 빈티지, 안경 알로, 시계 테크네, 양말 빌라봉, 부츠 잠발란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40-sample.jpg

 

 

오진곤|37세|‘코너트립’ 대표
“장거리 트레킹과 백패킹을 하는 ‘팀카나’ 크루에 속해 있다. 이번 연말에도 10일 정도 여행을 구상 중. 제주도와 홍콩이 유력한데 뭐 장소는 크게 상관없다. 고난과 희열을 함께 나눌 수 있고, 그 사람들과 한 해를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이번엔 평소 옷차림보다 특별히 화려한 옷을 골랐다. 앞으로 펼쳐질 자연에 비하면 새 발의 피지만.”

 

감색 코듀로이 스리피스 수트 비슬로우, 셔츠 유니클로, 안경 가메마넨, 스니커즈 그라더스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90-195445-sample.jpg

 

 

이자성|29세|‘솔트페이퍼’ 팀장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는 시끌벅적한 연말연시는 사양한다. 여자친구와 단둘이 조용한 LP 바에 앉아 여느 때처럼 차분하게 연말을 보내고 싶다. 뭔가 아쉽다 생각되면 평소 좋아하는 LP를 몇 개 꺼내 신청할 생각이다. 그리고 여자친구에게 낯간지러운 와인 말고 맥주를 건넬 거다. 그거면 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PHOTOGRAPHY 레스
ASSISTANT 김성지

2016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에이전트 H의 향수
  • 2
    후이와의 겨울 밤
  • 3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RELATED STORIES

  • ARTICLE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ARTICL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ARTICLE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ARTICL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ARTICLE

    중무장 아우터들: Fleece Jacke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MORE FROM ARENA

  • INTERVIEW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T1 테디, 칸나, 커즈의 첫 패션 화보

  • CAR

    저 바다를 향해

    마세라티는 시대를 따른다. 2020년식 콰트로포르테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시대에 맞춰 변화를 시도했다.

  • FASHION

    화성에서 온 신발

    화성에서 온 신발.

  • FILM

    이준기라는 장르

  • INTERVIEW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마크 레인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