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클래식한 재킷들.

코트 같은 재킷

UpdatedOn October 31,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309-185873-sample.jpg

 

 

1 세련됨은 유지하면서 가장 쉽게 재킷을 입는 방법은 전체적인 톤을 통일하는 것이다. 물론 미묘한 변화는 있어야 한다. 소재의 두께나 색의 농도, 색은 같지만 다른 소재로 변화를 주는 것도 좋다.

· 연갈색 울 재킷 가격미정 브루넬로 쿠치넬리, 연회색 터틀넥 니트 가격미정 알지, 크림색 팬츠 가격미정 MOTB, 흰색 스니커즈 가격미정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2 때론 재킷 특유의 정중함을 거슬러 입으면 의외의 이미지가 창출되기도 한다. 마치 가죽 재킷을 입을 때처럼 말이다. 비슷한 색감의 비니와 터틀넥 니트, 거기에 팬츠까지 조금은 거칠게 입는다. 이런 차림에는 헤링본처럼 두툼한 재킷이 적당하다.

· 진갈색 울 재킷 가격미정 MOTB, 검은색 터틀넥 니트 가격미정 나우, 감색 와이드 팬츠 32만9천원 하버색 by 샌프란시코 마켓, 검은색 비니·검은색 앵클부츠 모두 가격미정 C.P. 컴퍼니 제품.

3 코트처럼 두툼한 재킷은 자칫 중후한 어르신처럼 보일 수 있다. 너무 갖춰 입는 것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 칼라가 없는 가뿐한 셔츠나 무심하게 두른 실크 스카프도 적당히 흐트러져 보이는 데 도움이 된다.

· 체크무늬 울 재킷 가격미정 62만7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흰색 차이니스칼라 셔츠 가격미정 글리프, 진회색 울 팬츠 가격미정 MOTB, 양면 실크 스카프 가격미정 에르메스, 갈색 슈즈 가격미정 리갈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PHOTOGRAPHY 박원태
MODEL 조영재, 정재훈, 구자성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NO SIGNAL
  • 2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 3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4
    신용산으로 오세요
  • 5
    룰러와 라스칼

RELATED STORIES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윤형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MORE FROM ARENA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이근 대위 미리보기

    이근, 이기적인 포스. 남자란 이런 것.

  • INTERVIEW

    CAR WASH LOVER 박재근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SSUE

    하성운에게 배워봅니다

  • FEATURE

    사죄하는 문화

    유튜버들의 사죄 영상이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검은 옷을 입고 눈물을 흘리며 애절하게 용서를 구하는 유튜버들의 모습은 다른 문화권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영미권 유튜버들은 논란이 생겨도 볼 거면 보고 말 거면 말라는 태도를 취한다. 반면 한국에서는 유튜버가 사과하고, 시청자가 사과받는 문화가 정립되어 있다. 시청자는 안 보면 그만인 걸 왜 사과받길 원할까? 유튜버는 왜 사죄해야만 할까? 사죄하는 문화의 기원과 심리적 요인을 찾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