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Pants Trend

이번 시즌 바지 트렌드를 세 가지 키워드로 정리했다.

UpdatedOn October 24, 2016

#Wide

다리의 실루엣이 드러나지 않을 정도로 통 넓은 바지가 유행할 전망이다. 부담스럽게 생각하기 쉽지만 의외로 어울리는 옷들이 많다는 걸 명심하자. 스웨트 셔츠와의 매치가 바로 그 예다. 낙낙한 스웨트 셔츠에 와이드 팬츠를 입고 스니커즈를 신으면 1990년대 복고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얇은 스웨터를 바지 안으로 넣어 입고, 간결한 목걸이를 하면 깔끔하고 편안한 캐주얼 룩이 된다. 구두는 되도록이면 피한다. 밑창이 너무 얇지 않은 스니커즈가 가장 안정적인 옵션. 좀 더 쌀쌀해지면 위에 품이 넉넉한 코트만 걸치면 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229-184688-sample.jpg

 

 

1 낙엽색 와이드 팬츠 79만8천원·가죽 벨트 가격미정 모두 김서룡 옴므, 로고 스웨트 셔츠 10만원대 나이키 스포츠웨어, 안에 입은 줄무늬 긴소매 티셔츠 2만9천원 에잇세컨즈, 밴드가 달린 검은색 스니커즈 9만8천원 알도 제품.
2 목과 소매에 프릴 장식이 달린 셔츠·검은색 와이드 팬츠·스터드 장식 가죽 블루종·스웨이드 소재 앵클부츠 모두 가격미정 버버리 컬렉션 제품.
3 검은색 와이드 팬츠 가격미정 조르지오 아르마니, 하이넥 티셔츠 1만4천원 유니클로, 브이넥 스웨터 31만8천원 프레드 페리, 벨트 38만원 꼬르넬리아니, 비니 가격미정 C.P. 컴퍼니, 펜던트 목걸이 2만9천원 칩먼데이, 청록색 스니커즈 가격미정 나이키 스포츠웨어 제품.  


#Cropped

발목이 드러나는 크롭트 팬츠를 여름에만 입으라는 법은 없다. 대세 중의 대세인 구찌와 프라다에서 F/W 컬렉션에 크롭트 팬츠를 대거 선보인 것만 봐도 그렇다. 이 귀여운 바지를 입을 때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은 바로 발목이다. 여름엔 시원하게 드러내면 그만이지만 10월은 호락호락하지 않은 날씨다. 그럴 때는 니트 양말을 신는다. 약간 길어서, 앉아도 살이 안 보일 만한 것이 좋다. 살색과 비슷한 베이지 톤이 적당하다. 요즘 유행하는 블로퍼(로퍼와 슬리퍼를 합한, 뒤꿈치가 뚫린 신발)와 매치한다. 앞코가 뭉툭한 버켄스탁 스타일의 슬리퍼와 매치해도 좋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229-184689-sample.jpg

 

 

1 노란색과 파란색이 교차한 줄무늬 보트넥 티셔츠 13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통이 넓은 울 소재 크롭트 팬츠 가격미정 YMC, 칼라에 털이 달린 보머 재킷 42만9천원 데님 앤 서플라이 랄프 로렌, 뒤꿈치 부분에 지퍼가 달린 하이톱 스니커즈 9만9천원 반스 제품.
2 상아색 아이보리 셔츠 89만원·데님 소재의 크롭트 팬츠 78만원·여러 가지 단추로 물고기 모양을 수놓아 장식한 재킷 2백95만원·물고기 비늘 모양을 패턴화한 스니커즈 83만5천원 모두 구찌 제품.
3 칼라를 분리할 수 있는 줄무늬 셔츠·탈착 가능한 흰색 칼라가 달린 검은색 재킷·검은색 크롭트 팬츠·갈색 가죽 벨트·흰색 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Tapered

발목으로 내려갈수록 좁아지는 핏을 ‘테이퍼드’라고 한다. 날씬해 보이고, 편안해서 여러모로 유용한 바지다. 이번 시즌엔 좀 더 실용적인 테이퍼드 팬츠가 더러 눈에 띈다. 허리를 고무줄이나 밴드로 처리한 것이다. 울 소재가 대부분인데, 캐주얼한 뉘앙스와 점잖은 분위기를 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다. 후드 티셔츠 위에 바이커 재킷을 걸치는 것, 얌전한 니트 위에 코듀로이 소재의 더블브레스트 재킷을 입는 것 모두 어울린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229-184690-sample.jpg

 

 

1 짙은 녹색 집업 재킷 15만8천원 프레드 페리, 소매에 캐릭터를 그려 넣은 검은색 스웨트 셔츠 7만9천원 반스, 트위드 팬츠 17만5천원 코스, 풍성한 질감이 돋보이는 패딩 아우터 29만9천원 데님 앤 서플라이 랄프 로렌, 버킷 해트 가격미정·스니커즈 15만9천원 모두 YMC 제품.
2 로고 장식 흰색 티셔츠·하이톱 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나이키 스포츠웨어, 검은색 후드 집업 점퍼 69만원 겐조 옴므, 바이커 재킷 13만9천원 자라, 검은색 옆 라이닝 장식이 돋보이는
회색 팬츠 56만원 준 지 제품.
3 베이지색 스웨터 9만9천원·코듀로이 소재의 더블브레스트 재킷 17만9천원 모두 자라, 펜던트 목걸이 2만9천원 칩먼데이, 허리를 밴드로 마무리한 남색 바지 17만5천원 코스, 자수 장식 빨간색 양말 22만5천원·스니커즈 83만5천원 모두 구찌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안주현
photography 기성율
Model 박경진, 한승수, 백준영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이장은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화성에서 온 신발
  • 2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3
    이준기라는 장르
  • 4
    신용산으로 오세요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ARTICLE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ARTICL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ARTICLE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 ARTICLE

    화성에서 온 신발

    화성에서 온 신발.

  • ARTICLE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정세랑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EATURE

    주름살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디자이너 문승지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LIFE

    HELLO, ROUNDED

    책꽂이 하나를 사더라도 디자인부터 따지고 보는 남자라면, 홈퍼니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라운디드’에 주목하시길.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