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입고 싶은 운동복

기능성만큼이나 스타일의 가치를 아는, 지금 당장 입고 싶은 운동복 브랜드.

UpdatedOn October 17,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165-183199-sample.jpg

 

 

 1  Patta 

암스테르담의 스트리트 웨어 브랜드 파타는 힙합과 스트리트 무드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독자적인 영역을 확장해왔다. 올드 스쿨다운 로고 그래픽과 계산 없는 분방함을 무기로 다수의 스포츠, 스니커즈 브랜드와도 협업을 진행해왔으며 공식 러닝 팀도 운영한다. 올해엔 러닝 팀을 위한 컬렉션도 출시했다. 경량 트랙 수트, 폴로 셔츠, 머슬 티셔츠를 라인업으로 채운 컬렉션은 별다른 장식은 더하지 않고 러닝 팀의 흑표범 로고만 대담하게 그려 넣었다. 기교 없이 감각적인 이들의 옷은 흐르는 땀과 도시의 잡음이 한데 섞인 미적지근한 공기를 가뿐하게 가른다.

 

 2  Under Armour 

퍼포먼스 스포츠와 머슬 핏 티셔츠가 언더 아머의 전부는 아니다. 그다지 패션과 접점이 없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브랜드에 럭셔리 스포츠웨어의 이미지를 부여하고자 언더 아머 스포츠웨어 라인을 탄생시켰다. 팀 코펜스를 발탁하고 랄프 로렌 RLX 디렉터였던 그의 경험을 살려 테일러링과 애슬레틱, 그리고 스트리트 무드가 고루 어우러진 생동감 넘치는 컬렉션을 제안한 거다. 기존 언더 아머 고객층과 충돌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고객층의 흥미를 끌기에도 다분히 매력적이라는 말이다. 이들의 행보가 주목할 만하다.

 

 3  Satisfy 

새티스파이는 세계 최고의 러닝 쇼츠를 만든다고 자부한다. 달리는 동안 피부 마찰을 최소화하는 솔기 처리법으로 마감하고 알루미늄을 특수 코팅한 경량 원단으로 제작해 무게를 덜어냈다. 보통 옷 안쪽에 달린 라벨도 겉으로, 게다가 떼어낼 수도 있다. 제작 공법부터 한 끗 디테일까지 러너를 위한 사려 깊은 고민이 느껴진다. 홈페이지에는 야간 러닝과 장거리 러닝, 러닝 후 등 다양하게 카테고리를 나누어 끝없는 러닝 예찬으로 구현해낸 청춘 같은 옷들을 소개한다. 운동복은 이것저것 따져 자신에게 잘 맞는 옷을 골라야 하지만 새티스파이는 보는 순간 마음이 동한다. 국내에서는 10 꼬르소 꼬모 청담에서 만날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165-183208-sample.jpg

 

 

 4  Reigning Champ 

유스 컬처의 급물살 이전에는 놈코어와 스포티즘이 한창 유행이었다. 점점 짧아져가는 유행 주기 때문에 담백한 옷은 지루한 옷 취급을 받는 요즘도 레이닝 챔프를 찾는 이들은 여전하다. 레이닝 챔프를 설명하는 질 좋은 헤비 플리스, 면 소재와 봉제 기술이 이런 이유에 대한 답이 될 터. 레이닝 챔프는 캐나다 밴쿠버에 위치한 자체 생산 시설에서 제작하는 방식을 고수하는데 베이식 디자인에 실루엣과 활동성을 고려한 여러 디테일을 녹여낸다.

‘클래식’과 ‘코어 프로그램’, 기능성 원단을 강화한 라인 ‘시 투 스카이’로 세분화해 전개한다. 좋은 운동복의 조건을 다 갖춘 이들의 스웨트 셔츠와 조거 팬츠를 만나면 아무 ‘추리닝’이나 걸치고 운동하러 가기 꺼려질 거다.

 

 5  Cottweiler 

런던의 듀오 디자이너 브랜드 코트웨일러가 만드는 옷은 아방가르드와 실험적 스포티즘을 함축한다. 이들은 예사롭지 않은 관점으로 사회 현상을 주시하고 상상력을 백분 발휘해 옷에 반영한다. 또 인조 섬유와 고기능성 울 소재를 능숙하게 다루는 것도 이들의 장점. 당최 종잡을 수 없을 정도로 흥미로운 브랜드다. 이번 시즌의 컬렉션은 밀밭의 소년들을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으로 표현했다.

운동복을 떠나 남성복 관점에서도 이질적이고 극적인 소재를 영민하게 풀었다. 코트웨일러는 허리춤을 단단히 조인 작업복 형태의 팬츠를 시작으로 방한 트랙 수트, 비닐하우스를 연상케 하는 시어링 재킷과 그 위에 덧입은 셀로판 코트 등 시각적으로도 기능적인 요소가 두드러진 아이템들이 가득한데 이들의 고상한 실루엣에 흙과 마른 풀의 색채를 주로 적용한 덕에 전체적인 쇼는 꽤 목가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이승윤 이라는 이름' 이승윤 화보 미리보기
  • 2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3
    클래식은 영원히
  • 4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5
    아재 느낌 유튜버 3

RELATED STORIES

  • FASHION

    YOUNG BLOOD

    무상한 하늘 아래 뛰노는 젊은이들의 양지.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마운틴 바이크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낚시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FASHION

    UNCOMMON SUIT

    적막하고 낯선 땅, 생경하게 입은 수트.

MORE FROM ARENA

  • INTERVIEW

    'SINCERITY' 차승원 화보 미리보기

    차승원, 자신감은 솔직함에서 비롯되는 것.

  • TECH

    HOW COME?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