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불어라 봄봄 바람

델리 스파이스가 여섯 번째 앨범 <봄봄>을 발표했다. 아직 풀리지 않은 날씨처럼, 밝은 목소리 뒤에 쓸쓸한 기운이 끌린다.

UpdatedOn February 19, 2006

 

 문득 돌이켜보니 햇수로 11년이다. ‘챠우챠우’의 가사에 가슴이 서늘하던 아이들은 이제 어른이 되었고, 밴드는 여섯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아무리 애를 쓰고 막아보려 해도 너의 목소리가 들린다’는 후렴구를 팬들은 주문처럼 흥얼거렸다. 지금 그 소년소녀들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델리 스파이스는 여전히 노래를 계속하고 있다.

“인디 밴드의 맏형 격이라는 이야기도 듣죠. 그런데 활동 기간이 몇 년이고 이런 건, 단지 숫자일 뿐이잖아요. 오래된 만큼 힘줘서 뭔가를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은 없어요. 그저 델리 스파이스의 이전 앨범이 비교 대상입니다. 그보다는 잘해야겠다는 거죠.”(최재혁)

새 계절보다 조금 일찍 도착한 앨범의 타이틀은 <봄봄>이다. 이번 음악에는 따뜻한 느낌을 담고 싶었다는 설명이 따른다. 델리 스파이스의 이름표를 단 음악으로는 5집 <에스프레소> 이후 3년 만인데, 사실 그 사이 멤버는 각자의 음악적 욕심을 좀 더 양껏 풀어내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김민규는 ‘스위트피’라는 이름으로 어쿠스틱 사운드를 실험했고, 최재혁과 윤준호는 키보드에 고경천을 영입해 밴드 ‘오메가 3’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간의 경험은 델리 스파이스의 음악에도 긍정적인 자극이 되었다.

“이제는 점점 음악의 실마리를 밖이 아니라 안에서 찾게 됩니다. 그래서 점점 우리에게 가까운 음악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좋은 음악을 만나게 된다고 그 영향이 델리 스파이스의 앨범에 고스란히 반영되는 시기는 지났다고 생각합니다.”(윤준호) “비판에 대해서도 편안해요. 예전에는 (혹평을 들으면) 서운하기도 하고, 상처를 받은 것도 사실이었지만. 요즘은 심술이라고 할까, 장난기라고 할까, 그래, 이렇게 별로인 음악 어디 한번 들어봐라라는 식의 배짱이 생기는 것도 같고요. 하하.”(김민규) “이런 생각도 듭니다. 한 곡이 엄청나게 성공해서 델리 스파이스가 국민 밴드라도 됐다고 치죠. 부담감도 커지고 자꾸 남들이 요구하는 틀에 저희를 맞추게 될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그냥 원하는 대로 순수하게 몸에서 나오는 음악을 할 수 있으니 다행인 거죠. 그런 게 멤버의 부침 없이 밴드가 오래 이어지고 있는 이유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최재혁)

밝은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고 세 명은 말하지만, 사실 <봄봄>이 구름 한 점 없는 봄날의 정오처럼, 그림자를 찾아볼 수 없는 앨범은 아니다. 그보다는 힘들고 차가운 현실의 계절에서 온기를 놓치지 않으려는 노력, 그 자체에 가까운 노래다. 음악을 하는 것이 여전히 즐거운지를 묻자, 세 명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즐겁지 않았다면 노래를 계속하지 않았을 것이다. 삶은 힘들지만 음악은 행복하다. 델리 스파이스는 11년 전 그자리에 믿음직하게 서서, 보기 좋게 나이를 먹으며 깨달음을 더하는 중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2
    조이를 찾는 모험
  • 3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4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 BEAUTY

    Untact Grooming

    지금 가장 현실적인 그루밍.

  • BEAUTY

    이런 헤어 스타일?

    2020 가을·겨울 런웨이에서 눈에 띈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도 멋질 수밖에 없는 헤어스타일 5.

  • BEAUTY

    일주일에 한 번, 스크럽

    불필요한 각질이 쌓이는 여름 피부를 관리하기 좋은 알찬 스크럽 제품들.

  • BEAUTY

    디올의 소바쥬

    늦여름 더위까지 식혀줄 대담한 향.

MORE FROM ARENA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검고 탄탄한 가죽

    빈틈없이 검고 탄탄한 가죽의 몸짓.

  • TECH

    HOW COME?

    8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EATURE

    놀란도 놀란 타임슬립 드라마 BEST 10

    마스크 없던 시절로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간절한 바람으로 보는 타임슬립 드라마.

  • FEATURE

    에릭&조안나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