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좋은 옷의 기준

On September 19, 2016 0

남성복 바이어와 디자이너들이 생각하는 좋은 옷이란 어떤 걸까? 매장에서 지갑을 열기 전, 그들이 말하는 좋은 옷의 기준에 대해 들어볼 필요가 있다.

정성묵 아이엠샵 대표

페일 유

페일 유

페일 유

티토라

티토라

티토라

어디서 만드는가
처음 옷을 만드는 곳이 어디인지는 좋은 옷을 판단하는 중요한 기준이다. 정말 좋은 옷은 아틀리에에서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물론 전통과 역사가 있는 곳은 제작 과정이 꼼꼼하고 가격도 비싸다. 하지만 그것마저 감수하고 옷을 만든다면 분명 좋은 옷이다.

선을 넘지 않는 옷
남성복은 기본적으로 클래식에 기반을 둬야 하며, 또 그 선을 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무척이나 현실적인 관점이다. 그 경계는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도 판단할 수 있다. 여자가 질색하는 옷치고 좋은 옷을 본 적이 아직은 없기 때문이다.

일관성이 있는가
바잉할 때 종종 하는 생각인데, 계절별로 걸려 있는 모습에서 일관성이 느껴지는 옷이 좋다. 사진이나 영상에 담긴 이미지가 아닌 실물로 봤을 때 느껴지는 옷들 간의 연관성. 물론 세부 사항도 중요하겠지만 전체적인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간과할 수 없다.
 

최철용 cy 초이 디자이너

글로버올

글로버올

글로버올

쇼트

쇼트

쇼트

얼마나 새로운가
현대에는 천지가 개벽할 만큼 새로운 것이 필요하지 않다. 또 그런 걸 만들 수도 없다. 다만 옷을 처음 봤을 때 최소한 어느 한 부분이라도 새로울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 가령 그것이 작은 단추일지라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옷
오리지널리티를 고수하면서 지극히 현대적인 옷을 볼 때 부러움을 느낀다. 그 안에는 브랜드의 전통과 역사가 함축되어 있고 그런 옷을 만들 수 있는 브랜드는 몇 없기 때문이다. 명품이란 그런 옷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명사가 되는 옷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템이 있다. 쇼트의 라이더 재킷이라든지, 글로버올의 더플 코트 같은. 이런 옷이 좋다고 말하는 것이 식상하게 들릴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의외로 이런 옷을 즐겨 입는 이들이 많지 않은 것 같다. 새로운 것에 익숙해져 진정 좋은 옷을 잊고 있진 않았나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지연 P.B.A.B. 대표

레이디 화이트

레이디 화이트

레이디 화이트

바라쿠타

바라쿠타

바라쿠타

자연에 가까운 소재를 사용했는가
개인적으로 좋은 소재는 자연에 가까운 것이라 생각한다. 특히 티셔츠처럼 피부와 바로 맞닿는 옷은 두말할 것도 없다. 이런 소재의 옷들은 입는 사람만 느낄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하다.

세부 사항이 꼼꼼한가
아무리 단순한 옷도 만듦새라는 것이 존재한다. 특히 남성복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인데, 좀처럼 티가 나질 않는다. 그걸 볼 줄 아는 사람만이 좋은 옷을 입을 자격이 있다. 그러니까 만드는 사람보다 그것을 알고 입는 사람이 많아져야 한다.

10년은 거뜬한 옷
좋은 옷을 말하기에 앞서 내가 생각하는 가장 불필요한 옷을 먼저 말해야겠다. 어떤 옷은 한 시즌밖에 입을 수 없다. 너무 싸서 옷에 변형이 오거나 너무 비싸고 트렌디해서 시즌이 지나면 바로 촌스러워지는 옷들. 그와 반대로 유행에 흔들리지 않고 중심을 잡아주는 옷이 있다. 장담하건데 보통 그런 옷은 10년, 아니 해질 때까지 입는다.
 

이동인 유즈드퓨처 디자이너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아페쎄

아페쎄

아페쎄

꼭 필요한 옷인가
좋은 옷이란 다른 말로 하면 꼭 필요한 옷이다. 여러 가지 옷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하고, 오래 입을수록 가치가 더 커져야 한다. 이를테면 아페쎄 팬츠 같은.

소비자를 배려한 옷
평소 문턱이 높았던 디자이너 브랜드와 중저가 브랜드가 협업하는 것에 긍정적이다. 합리적인 가격에 디자이너의 터치까지 느낄 수 있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얼마나 반가운 일인가.

희소 가치 있는 옷
해외를 나가면 찾게 되는 옷이 있다. 꼭 그곳에서만 살 수 있거나 혹은 의외의 장소에서 발견한 희소 가치 있는 옷들 말이다. 개인적으로 얼마 전 오키나와 지역의 아이스크림 회사 ‘블루실’이 새겨진 티셔츠를 현지에서 샀는데, 희소성 때문인지 특별하게 느껴졌다.

3 / 10
메종 마르지엘라

메종 마르지엘라

  • 메종 마르지엘라메종 마르지엘라
  • 메종 마르지엘라메종 마르지엘라
  • 존스메들리존스메들리
  • 존스메들리존스메들리

남성복 바이어와 디자이너들이 생각하는 좋은 옷이란 어떤 걸까? 매장에서 지갑을 열기 전, 그들이 말하는 좋은 옷의 기준에 대해 들어볼 필요가 있다.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2016년 09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이광훈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