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놀라운 데뷔작 10

첫술에 배부를 리 없다고? 데뷔작에 이미 방점을 찍은 감독도 있다. 2000년대 이후로 딱 10편 골랐다.

UpdatedOn September 09, 2016

< 국내 >

  • 1 플란다스의 개 (2000) l 감독 봉준호

    <살인의 추억>(2003)에 앞서, 봉준호는 강아지 실종 사건에 관한 영화를 찍었다. 개를 모티브로 중산층의 삶과 인물들의 좌절된 욕망과 판타지 등에 접근했다.

    <살인의 추억>이 스릴러로 사회를 해부했다면 <플란다스의 개>는 코미디를 통해 자본주의의 삶을 응시한다. 제목이 파트라슈가 나오는 만화 <플란다스의 개>와 동일한 탓에 과소평가받았지만, 만화적 상상력이 깨알처럼 폭발하는 작품이다.

  • 2 소름 (2001) l 감독 윤종찬

    최근 사회 분위기나 현실을 반영하는 스릴러물이 인기다. 단순히 깜짝 놀라게 하는 공포물보다 사회 비판적인 스릴러가 관객의 피부에 직접적으로 와 닿기 때문이다.

    낡은 아파트에서 일어나는 비극을 담아낸 <소름>은 그런 의미에서 <숨바꼭질>(2013) 같은 영화의 대선배라고 할 수 있다. 공포 없는 공포 영화지만, 불길함이 소름 끼치게 가슴을 파고들어온다. 고 장진영의 문제작이었다.

  • 3 지구를 지켜라! (2003) l 감독 장준환

    물론 흥행에 실패했지만 영화 마니아에게 지지받은 데뷔작이다. 시간이 흐르며 한국 최고의 컬트 영화로 자리 잡았다.

    잘 알려진 대로, 장준환 감독은 <미저리>(1990)를 반복해 보면서 우주적 상상력(?)을 동원한 납치극을 탄생시켰다. 부조리한 세상에 강렬하게 맞서는 고독한 SF였다. 여전히 ‘이태리타월’만 보면 병구(신하균)를 떠올릴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다.

  • 4 추격자 (2008) l 감독 나홍진

    <추격자>는 영악한 괴작이다. 연쇄살인마 영민(하정우)이 살인하는 과정은 말 그대로 관객의 머리를 강타했다. 그럼에도 많은 여성 관객은 하정우의 연기에서 섹시함을 느꼈다.

    <추격자>는 논리의 빈약에도 불구하고 김윤석이 하정우를 추격하는 과정을 통해 약점을 상쇄했고, 심지어 묘한 쾌감과 흥분을 불러일으켰다.

5 부산행 (2016) l 감독 연상호

<돼지의 왕>(2011), <사이비>(2013)처럼 사회 비판적 애니메이션을 만들던 감독이 극영화로 데뷔해 <부산행> 같은 성과(천만 영화)를 내는 것은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국내에선 흥행 장르가 아닌 좀비를 소재로 한 영화라서 더욱 놀랍다. 연상호는 B급 마니아 취향의 좀비물을 전 연령이 소통할 수 있는 재난 영화로 번역하는 솜씨를 선보였다. 여전히 사회를 비판하면서도.


 

< 해외 >

  • 6 새벽의 저주 (2004) l 감독 잭 스나이더

    DC 코믹스의 <저스티스 리그>를 이끌고 있는 수장 잭 스나이더의 데뷔작은 좀비물이다. 제임스 캐머런의 데뷔작이 <피라나 2>(1981)인 것처럼 스나이더도 살육을 선택했다.

    조지 로메로의 고전 좀비 영화를 시대 흐름에 맞게 재구성한 이 영화는 <28일 후>(2002)와 함께 새로운 좀비 열풍을 이끌었다. <월드워 Z>(2013)가 가공할 좀비 군중 신으로 압도한 이후에는 고전이 된 느낌이다.

  • 7 키스 키스 뱅 뱅 (2005) l 감독 셰인 블랙

    할리우드의 잘나가는 시나리오 작가 셰인 블랙의 데뷔작이다. <리썰 웨폰>(1997)이 그의 손에서 나왔다. 사랑과 총을 연상시키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1940년대 할리우드 필름 누아르를 재해석했다.

    필립 말로를 탄생시킨 하드보일드 작가 레이먼드 챈들러에게 보내는 헌사로도 볼 수 있다. 최근작 <나이스 가이즈>에서도 셰인 블랙의 재능은 여전히 빛난다. 버디 무비 만드는 능력은 지구 최고다.

  • 8 브릭 (2005) l 감독 라이언 존슨

    2017년 개봉 예정인 <스타워즈> 에피소드 8편을 맡은 라이언 존슨의 데뷔작은 떡잎부터 남달랐다. <브릭>은 여자친구가 죽자 범인을 찾기 위해 사건을 추적해가는 브렌든(조셉 고든 레빗)의 이야기다.

    <멍하고 혼돈스러운>(1993) 같은 하이틴물의 외형을 지녔지만, 그 안에는 짙은 어둠의 세계가 존재한다. 느슨한 구조로 고전 누아르를 변주했다. ‘조 토끼’의 리즈 시절을 원한다면 필수다.

  • 9 미션 임파서블 3 (2006) l 감독 J.J. 에이브럼스

    오우삼 감독의 2편으로 잠시 주춤했던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새롭게 살려낸 것은 전적으로 J.J. 에이브럼스의 힘이었다.

    미드 <앨리어스>와 <로스트> 시리즈로 ‘떡밥의 제왕’으로 군림한 에이브럼스는 영화 데뷔작으로 능력을 입증했다. 치밀한 두뇌 싸움과 액션을 조화시켜 스릴을 극대화했고, 불멸의 악당 캐릭터 오웬(필립 시모어 호프먼)의 존재감까지 모든 것을 갖춘 수작이었다.

10 더 문 (2009) l 감독 던컨 존스

최근 <워크래프트: 전쟁의 서막>(2016)이 아쉽게도 미약한 시작을 알렸으나, 던컨 존스의 데뷔작 <더 문>은 정말 놀라웠다. 영화는 달의 자원 채굴 기지에서 홀로 일하는 샘(샘 록웰)을 보여준다.

삭막한 달과 샘 그리고 SF적 상상력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즉 이 저예산 SF는 스펙터클이나 사이즈가 성공 조건이 아님을 보여줬다. 지구로 귀환하고 싶은 샘의 고통과 혼란이 관객에게 생생히 전달된다.

Must See

  • 카페 소사이어티

    감독 우디 앨런 | 출연 제시 아이젠버그, 크리스틴 스튜어트 | 개봉 9월 14일

    우디 앨런의 신작이다. 제시 아이젠버그는 다시 우디 앨런의 부름에 응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도 합류했다. 배경은 1930년대 할리우드다. 현재 할리우드 젊은이를 1930년대 할리우드로 데려갔다. 설정이 빚어낸 화학 작용이 궁금해진다.

  • 밀정

    감독 김지운 | 출연 송강호, 공유 | 개봉 9월 7일

    <암살>에서 촉발된 의혈단 이야기가 <밀정>에서 다시 등장한다. 대신 프레임을 좁힌다.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과 의혈단 리더의 심리 게임이 주다. 서로 정체를 알면서도 모르는 척 상대하는 와중에 생기는 긴장감이 영화의 완성도를 좌우한다.

  • 다음 침공은 어디?

    감독 마이클 무어 | 출연 마이클 무어 | 개봉 9월 8일

    마이클 무어가 움직였다. 이번에는 미국 사회 전반을 비판한다. 단지 다른 나라의 장점을 카메라에 담을 뿐이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누군가에겐 천국으로 보일지 모르겠지만, 단지 다른 나라일 뿐이다. 지구촌이란 말이 익숙해 더 비판적이다.

  • 벤허

    감독 티무르 베크맘베토브 | 출연 잭 휴스턴, 모건 프리먼 | 개봉 9월

    영화 퀴즈에 종종 나오는 ‘전차 경주’의 그 <벤허>다. 할리우드가 잘하는 리메이크작이다. 감각적인 비주얼로 액션 영화 찍어온 티무르 베크맘베토브 감독이 중책을 맡았다. <원티드> 같은 액션은 볼 수 없을 거다. 시대가 바뀌어도 원작 무게가 여전히 무겁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전종혁(영화 칼럼니스트)
EDITOR 김종훈

2016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숙면을 위한 아이템
  • 2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3
    수제 버거 베스트 4
  • 4
    <불가살>의 김우석
  • 5
    2021 A-Awards #이병헌

RELATED STORIES

  • INTERVIEW

    무진성이라는 새 이름

    지금, 여기,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배우 무진성이 있다. 그는 앞으로 다가올 모든 처음을 묵묵히 두 팔 벌려 반길 거라 했다.

  • INTERVIEW

    뽕이란 무엇인가

    약 7년간 ‘뽕짝’이라는 장르를 연구해온 250의 <뽕> 앨범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250은 알고 보면 뽕짝은 슬픈 음악이라고 말했다.

  • INTERVIEW

    만들어야 사는 남자

    세븐틴 민규는 시간을 허투로 쓰지 않는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운동을 하고, 그림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순간을 기록한다. 다채로운 재주를 가졌고, 세계 일주의 낭만도 지녔다. 과감하게 도전하는 용기와 완성하고야 마는 뚝심도 있다. 그 와중에 매년 앨범을 2장 이상 발표하고, 무대를 만드는 본업에도 충실하다. 인생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민규가 시간의 가치를 말한다.

  • INTERVIEW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5인의 기대.

  • INTERVIEW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WATCH

    태크호이어의 뉴까레라

    태그호이어의 1백60년을 관통하는 클래식과 현대의 조우.

  • ARTICLE

    New Power Mans

    인스타그램의 정사각 화면을 통해 시시콜콜한 일상, 스타일에 대한 사진과 짧은 이야기로 1만 이상의 팔로어에게 지지를 받고 있는 비범한 남자들. 그들을 아날로그 방식으로 마주했다.

  • FEATURE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위버스는 아티스트와 팬덤 간 소통의 장 역할을 하는데, 이 소통의 장이 점차 확장되고 있다. BTS를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세븐틴, 그리고 하이브 소속이 아닌 매드몬스터나 최근에는 블랙핑크까지 품었다. 이외에 맥스, 뉴 호프 클럽 등 해외 아티스트까지도. 거대해지는 위버스는 단순히 입점 아티스트 수로만 승부하는 게 아닌, 다양한 굿즈를 판매하는 위버스샵, 아티스트가 라이브를 선보이는 브이라이브 등 다양한 콘텐츠를 내놓고 있다. 위버스의 몸집이 어디까지 불어날지. 또 몸집만큼 위대해지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위버스를 들여다본다.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ARTICLE

    [A-tv] Go, Go, Disco!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