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Summer Scene

다채로운 장면을 닮은 여름을 위한 가방.

UpdatedOn August 24, 2016

Blue Sea
하늘색 민소매 톱 7만원대·흰색 스니커즈 9만원대 모두 나이키, 데님 팬츠 69만원 겐조 옴므 제품.

선명한 파란색 토트백 13만2천원 프라이탁, 파도 무늬의 파란색 캔버스 백 3만9천원 파타고니아, 짙은 데님 소재의 더플백 가격미정 스톤 아일랜드, 도톰한 캔버스 소재 메신저백 19만8천원 템베아 by P.B.A.B., 남색 백팩 16만8천원 키루나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Shade
흰색 셔츠 17만8천원·검은색 팬츠 17만8천원 모두 노앙, 검은색 슬라이드 18만5천원 시스템 옴므 제품.

방수 코팅 소재의 옅은 회색 백팩 12만5천원 허쉘 서플라이, 메시 소재를 씌운 검은색 백팩 17만5천원 시스템 옴므, 캔버스 소재의 옅은 회색 클러치백 3만9천원 허쉘 서플라이, 가벼운 나일론 소재 서류 케이스 15만8천원 포터, 튼튼한 나일론 소재 숄더백 19만8천원 블랭코브 by 슬로우스테디클럽 제품.

 

Sunshine
흰색 티셔츠 4만9천원 파타고니아, 분홍색 와이드 팬츠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스니커즈 9만원대 나이키 제품.

캔버스 소재 클러치백 11만8천원 템베아 by P.B.A.B., 베이지색 백팩 9만9천원 이스트팩, 겨자색 보스턴백 가격미정 코치, 짙은 노란색 캔버스 소재 더플백 1백15만원 S.T.듀퐁 파리, 아이보리색 캔버스 소재 백팩 22만9천원 라코스테 제품.

 

Colorful
다양한 와펜 무늬 티셔츠 25만원, 짙은 남색 슬립온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큼직한 꽃으로 장식한 클러치백 1백53만5천원 구찌, 청량한 파란색 무늬 백팩 3만5천원 칩먼데이, 음표 그림이 가득한 캔버스 소재 백팩 1백20만원대 생 로랑, 장난기 넘치는 일러스트가 가득한 쇼퍼백 45만원 겐조 옴므, 반다나 무늬 토트백 9만8천원 앤디앤뎁 커리지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김진수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육준서의 스펙트럼
  • 2
    우리 집 클린존
  • 3
    UDT 포트레이트
  • 4
    JAY B는 자유롭고
  • 5
    이승윤이라는 이름

RELATED STORIES

  • LIFE

    제목만 보고 골랐어

    그렇지만 당신의 마음을 헤집어놓는 책 다섯 권.

  • LIF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 LIFE

    술과 봄

    네 명의 주류 전문가로부터 받은 제철 음식과 술 페어링 리스트.

  • LIF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본능적인 색감, 과감한 붓질. 육준서는 주저하지 않는다.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FASHION

    T-SHIRT PORTRAIT

    독보적인 취향이 담긴 티셔츠를 입은 여름날.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