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오직 물

클렌징 워터라고 들어본 적 있는가? 세안제 없이 오로지 이 마법 같은 물만으로 피부를 씻어낼 수 있다.

UpdatedOn July 19,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7/thumb/31105-162554-sample.jpg

(왼쪽부터) 클렌징 워터의 선구자. 촉촉하고 순한 성분의 하이드라비오H20 500mL 3만8천원 바이오더마, 불필요한 성분을 줄이고, 보습감은 높인 저자극 성분의 미셀라 클렌징 워터 250mL 2만8천원 유리아쥬, 복숭아 추출물을 함유한 클렌징 에센셜 워터 200mL 4만원 클라란스, 활성 수소 워터를 함유한 더마클리어 마이크로 워터 250mL 2만8천원 닥터자르트, 3가지 허브 티 성분의 클렌징 허브 워터 200mL 2만5천원 빌리프, 천연 온천수로 이뤄진 아벤느 로씨옹 미셀레르 200mL 2만원 아벤느 제품.

(왼쪽부터) 클렌징 워터의 선구자. 촉촉하고 순한 성분의 하이드라비오H20 500mL 3만8천원 바이오더마, 불필요한 성분을 줄이고, 보습감은 높인 저자극 성분의 미셀라 클렌징 워터 250mL 2만8천원 유리아쥬, 복숭아 추출물을 함유한 클렌징 에센셜 워터 200mL 4만원 클라란스, 활성 수소 워터를 함유한 더마클리어 마이크로 워터 250mL 2만8천원 닥터자르트, 3가지 허브 티 성분의 클렌징 허브 워터 200mL 2만5천원 빌리프, 천연 온천수로 이뤄진 아벤느 로씨옹 미셀레르 200mL 2만원 아벤느 제품.

이름에서부터 왠지 여자들이 화장 지울 때나 쓰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굳이 따지자면 클렌징 워터는 단순히 화장을 지우기 위한 도구가 아니다. 클렌징 제품은 거품, 오일, 비누 등 다양한 형태가 있는데 그중 하나의 종류로 제형이 물과 같은 클렌저라고 보면 된다. 그리고 사용법도 물과 같아서, 굳이 물로 다시 헹궈낼 필요가 없다.

요즘처럼 계절을 가리지 않고 미세 먼지가 심한 날이나, 예민한 피부, 또 선크림을 바른 후 말끔하게 씻어낼 줄 모르는 사람이라면 클렌징 워터를 써보기를 권한다. 사용은 간편하고 피부에 자극이 적으면서도 세정력은 아주 탁월하다. 건성 피부는 아침 세안 대용으로 쓰기에도 좋다.

또 클렌징 워터를 흠뻑 적신 화장솜을 지퍼백에 넣어두고 장거리 비행 시 앉은자리에서 슥슥 세안하듯 쓰거나, 그 외 물 세안하기 어려운 다양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How To

1 큼직한 화장솜에 클렌징 워터를 아끼지 말고 듬뿍 적신다. 화장솜이 너무 얇다면 두 장씩 겹쳐 쓰길.
2 피부결을 따라 안에서 밖으로 살살 닦아낸다. 가능하면 꼭 거울을 보면서 할 것. 그렇지 않으면 꼭 빼먹는 부분이 생긴다.
3 피부에 남은 수분은 닦아낼 필요 없이 자연적으로 마른다. 물기가 마른 후 바로 로션을 발라도 된다.
4 혹시 유분이 많은 지성 피부, 선크림을 유독 많이 바른 날, 혹은 그냥 마무리하기 찝찝하다면 물로만 가볍게 씻어준다.

물 시리즈

물 시리즈

< 물 없이 > - 드라이 샴푸라고 들어본 적 있는가? 신통방통한 가루로 물 한 방울 없이 머리를 감을 수 있다.
http://smlounge.co.kr/arena/article/31109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주어진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제냐와 만난 이동욱
  • 2
    이동욱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 미리보기
  • 3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4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5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RELATED STORIES

  • ARTICLE

    김순옥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ARTICLE

    론진과 만난 펜트하우스 김소연

    우아한 햇살 아래 맑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김소연과 마주한 순간.

  • ARTICL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ARTICLE

    NEW LIGHT

    뚜렷하게 빛나는 새 시즌의 뉴 룩.

  • ARTICLE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MORE FROM ARENA

  • FEATURE

    謹賀新年 근하신년

    지난했던 2020년을 떠나보내고 새해를 맞으며, 영화, 음악, 문학, 철학 등 각계의 어른들에게 살면서 마주한 크고 작은 절망과 그 절망을 밀어내는 단 한 가지에 대해 물었다. 성악가 조수미, 영화감독 이준익, 소설가 성석제, 철학가 서동욱, 영화평론가 정성일, 시인 김소연, 가수 김창완이 건넨 신년의 단어 혹은 문장.

  • FASHION

    SUIT & SURFACE

    심연 위에 피어난 고혹적인 이브닝 웨어.

  • INTERVIEW

    아티스트 김영진과의 대화

    김영진 작가는 자신의 삶을 스쳐 지나간 흔적들로부터 파도를 만들어낸다. 반려견 금자를 떠나보낸 후, 그리고 긁고 뜯어내고 다시 덮는 작업을 반복하는 ‘Dechire’ 연작을 그리며 기억을 통과하는 법을 익혔고, BLM 운동을 보며 ‘Yellow is Beautiful’을 떠올리기도 했다. 숭고함과 범속함을 뒤섞어 상위와 하위의 구분을 무화하는 그의 다양한 실험들. 개인전 을 진행 중인 김영진 작가를 만나, 지금 그를 움직이는 파도에 대해 물었다.

  • FASHION

    필수 아이템, 마스크

    이제 마스크는 필수불가결한 액세서리.

  • CAR

    덩치 큰 새 차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