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감 좋은 속옷

만져보고 입어봐야 제맛을 아는 언더웨어.

UpdatedOn July 18,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7/thumb/31089-162025-sample.jpg

 

 

1. 드제메르

‘겉옷만큼이나 속옷도 갖춰 입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시작한 브랜드다. 그렇다고 해서 외관에만 치우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탄탄한 기능을 갖춘 외유내강형이다. 특히 노이어 라인은 호주 렌징사의 텐셀 섬유를 사용한다.

텐셀은 실크보다 부드러운 소재로 천연 나노 구조를 이룬다. 표면적이 다른 섬유에 비해 넓어 모세관 현상을 일으킨다. 쉽게 말해 수분을 빠르게 흡수하고 발산한다는 뜻. 이 구조 덕분에 수분량 조절과 체온 조절이 가능하다. 더운 날씨에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는 말씀.


 

2. 에반 크리스

에반 크리스 제품은 유칼립투스에서 추출해 만든 텐셀 소재를 사용한다. 텐셀 소재는 속옷에 많이 사용하는 면 소재에 비해 피부 자극이 덜하다. 신축성이 좋아 하체 압박을 최소화하고, 체형에 따라 유연하게 늘어나 편안하다.

또 박테리아 성장을 억제하는 기능이 탁월해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도 쾌적하다. 이는 ‘나노피브릴 구조’ 덕분인데, 고유의 수분 조절 기능이 땀을 흡수하고 빠르게 배출하기 때문. 에반 크리스의 모든 제품은 3D 입체 기술을 적용한 특별한 주머니가 있다.

남자에게 가장 소중한 부분을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잡아준다.


 

3. 더 화이트 브리프스

인간애, 환경과 기업 윤리를 바탕에 둔 이들의 속옷은 특별하다. 스웨덴 남부 지방에 위치한 스튜디오는 스웨덴 특유의 단정하고 고요한 공간이다. 그들이 만드는 제품과 닮았다. ‘Less Is More’를 모토로 간결하고 기능적인 언더웨어를 만든다.

모든 제품은 유기농 섬유 인증 마크(GOTS)를 획득한 소재를 사용한다. 그렇다고 디자인이 심심할 거라 생각하는 것은 금물. 잡지 <판타스틱 맨>과의 협업은 메시 소재를, 닉 우스터와의 협업은 100% 호주산 메리노 울을 사용했다. 브랜드 철학에 바탕을 둔 기본적인 기능을 더한 소재. 지루할 틈이 없다.

 

4. 선스펠

1860년대 설립한 1백50년 전통의 영국 브랜드다. 섬유회사로 시작했으며 대표 아이템인 복서 쇼츠를 처음 영국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설립자 토머스 A 힐은 당시 속옷 소재로 많이 사용한 울이 아닌 이집트산 면 소재로 가볍고 깔끔한 제품을 만들었다. ‘Timeless’와 ‘Modern’의 두 가지 브랜드 철학 아래, 심플하고 오래 지속되며 편안한 속옷을 만들고자 노력한다.

모든 속옷은 전통적인 수작업으로 최고급 이집트 면을 사용하며, 봉제 역시 섬세하게 마무리한다. 특히 최상급 면 소재인 시아일랜드 코튼으로 만든 언더웨어 컬렉션은 실크와 맞먹는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7/thumb/31089-162033-sample.jpg

 

 

스페셜 딜리버리 NYC

제프리 뉴욕의 비주얼 디렉터 조 폴리메니와 광고회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브래드 딕슨, 두 남자가 만나 속옷 브랜드를 만들었다. 이들이 속옷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착용감이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기존 남성 속옷에서 불필요한 장식적 요소를 모두 제거했다.

고전적 형태의 디자인에 착안해 가장 기본적인 속옷 역할을 강조한 것. 노스캐롤라이나 수피마 코튼 소재를 사용하며 모든 공정은 수작업으로 진행한다. 또 캘빈클라인 언더웨어와 빅토리아 시크릿 패턴사가 제작한 패턴을 사용해 무엇보다 편안하다. 본질에 충실한 실리주의 제품의 의미를 제대로 보여준다.


 

딱 좋은 속옷

감싸 안는다. 더 세게, 더 강하게.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을 위한 속옷이 있다. 바로 프랑스 태생의 프리건. 활동량이 많은 이들을 위한 제품을 만든다. 그만큼 내구성이 높고 착용감도 뛰어나다. 프리건의 모든 제품은 ‘4Way 스판’ 소재를 사용한다. 촉감이 부드러울 뿐 아니라 몸의 굴곡을 따라 그대로 감싸준다.

타 브랜드에 비해 신축성이 우수할뿐더러 바느질 또한 튼튼해서 어떤 활동에도 끄떡없다. 넓은 양면 자카르 밴드는 있는 힘껏 잡아당겨도 변형이 없다. 중요 부위에는 땀 흡수에 우수한 면 소재를 덧대 위생을 고려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지혜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HELLO TIKTOK
  • 2
    디올의 B27 스니커즈
  • 3
    AB6IX 이대휘 'SPACE ODDITY' 미리보기
  • 4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 5
    WATCHMATE

RELATED STORIES

  • ARTICL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ARTICL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ARTICL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ARTICL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ARTICLE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MORE FROM ARENA

  • FILM

    티쏘 x 성훈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힐링 예능'에 속지 않는 법

    힐링이라는 말이 하나의 장르가 되어버린 시대, TV 예능부터 온갖 에세이, 상품 광고, 심지어 술집 간판에서도 근본 없는 위로의 말이 대량으로 쏟아진다. 과연 우리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지 않고’ 산촌, 자연, 이국으로 떠나야만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나 자신을 찾을 수 있을까? 거기엔 진짜 유토피아가 있을까? ‘힐링’을 판매하는 각종 상품들, 대표적으로 <삼시세끼>부터 <여름방학>까지 자연을 낭만화하고 파편화하는 이 예쁘고 팬시하게 가공된 ‘힐링 예능’들에서 우리는 진짜 힐링을 얻을 수 있는 걸까?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 FEATUR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