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Steel Shine

어떤 소재도 아닌, 스틸의 직설적인 물성.

UpdatedOn July 13, 2016

가격미정.

가격미정.

가격미정.

8백만원대.

8백만원대.

8백만원대.

  • ROLEX 오이스터 퍼페추얼 밀가우스

    1956년 처음 세상에 나온 밀가우스는 제법 혁신적이었다. 이름부터 밀가우스인 것은 1천 가우스의 자기장을 견디면서도 정확한, 매우 과학적인 시계라는 뜻이니까.

    이건 롤렉스 특허의 자기 차폐막 덕분에 가능했다. 제네바의 유럽입자물리연구소에 근무하는 과학자의 시계로도 유명한 점은 시계의 특질을 명료하게 설명하는 부분이고. 2세대 밀가우스는 자기장에 강한 혁신적 부품들로 만들어 보다 강력해졌다.

    번개 모양의 귀여운 오렌지색 초침은 오리지널 모델에서 따온 것이기도 하다. 최상급 스틸 904L을 사용했다.

  • CARTIER 탱크 앙글레즈 XL

    비슷하게 보이겠지만 탱크 컬렉션은 몇 가지 라인으로 나뉜다. 탱크 아메리칸, 탱크 루이 까르띠에, 탱크 프랑세즈, 탱크 솔로 등. 탱크 앙글레즈는 기존 탱크를 풍부하고 섬세하게 가다듬고, 형태와 라인은 강화한 탱크 미학의 절정이라고 할 만한 시계다.

    케이스와 위화감 없이 이어지는 브레이슬릿은 유려함의 맥락을 잇고, 로만 인덱스, 레일로드 눈금, 칼 모양 블루 핸즈, 크라운과 통합된 평형 샤프트 등 기존 탱크의 세부가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스틸 브레이슬릿 시계가 이토록 담백하게 우아할 수 있다는 것.


 

1천2백75만원.

1천2백75만원.

1천2백75만원.

 5백76만원.

5백76만원.

5백76만원.

  • ZENITH 엘 프리메로 크로노마스터 파워리저브

    이 시계의 디자인을 보고 대뜸 떠올릴 수 있는 단어는 아방가르드가 아닐까. 시간당 3만6천 번 진동하는 전설적인 엘 프리메로 무브먼트의 일부를 대담하게 드러낸 다이얼 콘셉트와 묵직한 남성성의 조화는 이질적이고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게다가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와 태키미터 스케일마저 세밀하게 새겨 넣어서일까, 다이얼은 다소 압도적이기까지 하다.

    엄격한 워치메이킹의 결과물과 대담한 현대 시계 디자인의 가치가 결합돼 이런 시계가 나왔다.

  • MONTBLANC 헤리티지 크로노메트리 듀얼 타임

    시계 기능 중 제일 중요한 부분은 12시 방향의 24시간 홈 타임 낮/밤 인디케이터. 이 시계는 놀랍도록 단정한 듀얼 타임 시계다. 현지 시간과 홈 타임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으면서 지나치게 설명적이지 않다.

    그 기능을 갖춘 시계 특유의 어수선함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몽블랑의 디자인 견해를 슬쩍 알아챌 수 있을 만큼.

    또 6시 방향의 스몰 세컨즈와 3시 방향의 날짜창도 좋은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스틸의 색과 위화감 없이 연결되는 다이얼 색도 간결함을 강조한다.


 

2백54만원.

2백54만원.

2백54만원.

7백만원대.

7백만원대.

7백만원대.

  • HAMILTON 브로드웨이 오토 크로노

    이 시계는 이름처럼 뉴욕 브로드웨이에 바치는 헌사다. 뉴욕의 스카이라인에서 영감을 얻은 현대적 면모 같은 부분인데, 다이얼의 세로 줄무늬와 중앙을 가로지르는 선명한 라인은 고층 빌딩의 형상을 은유적으로 나타낸 것. 이 무늬는 스트랩과 브레이슬릿과도 이어져 시계 디자인을 일관되게 만든다.

    하지만 시계는 극도의 모던함만 강조하지 않는다. 베젤과 이너링의 눈금, 역동적 인덱스와 핸즈 등의 세부, 남성적인 캐주얼한 무드 등 유난스럽지 않을 정도로 스포티한 느낌도 슬쩍 난다.

  • BVLGARI 불가리 불가리 솔로템포

    불가리의 전설적 시계 불가리 불가리가 40주년을 맞으면서 전반적으로 리뉴얼됐다. 하지만 디자인은 오리지널에 가까워졌다는 것이 흥미로운 부분인데, 세부를 짚어내 비교하기 보다는 복고 분위기를 훨씬 강조했다는 점을 읽어내야 한다.

    39mm의 아담한 케이스에 대담하게 새긴 베젤 로고는 여전하고, 간결한 블루 핸즈와 인덱스, 스틸의 색상과 차이가 없는 그레이 다이얼이 시계를 한껏 명료하게 만든다. 불가리가 제작한 울트라 슬림 무브먼트를 장착해 시계는 얇고 가뿐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EDITOR 고동휘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숫자와 섹스
  • 2
    돌아온 장근석
  • 3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4
    이토록 뜨거운 피오
  • 5
    Voice Message 장민호

RELATED STORIES

  • DESIGN

    숨길 수 없어요

    유리부터 크리스털, 아크릴, 레진까지, 얼음처럼 투명한 순간의 세계.

  • DESIGN

    TROPICAL TIME

    이국적인 꽃과 과일 사이로 흐르는 여름의 시간.

  • DESIGN

    HAND TO HAND

    손에서 손을 거쳐, 비로소 손에 쥐어진 핸드메이드 도구들.

  • DESIGN

    DECEMBER DREAM

    12월의 선물 같은 자동차들.

  • DESIGN

    READY TIME

    빈틈없는 자태를 준비하는 우아한 시간.

MORE FROM ARENA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3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FEATURE

    차박이 뭐길래

    차박이 유행이라길래 차박을 해봤다.

  • FASHION

    SUMMER LOOK

    2020 S/S 컬렉션에서 찾은 아주 여름다운 장면 셋.

  • CAR

    세단의 본질

    제네시스 G80은 진짜다. 불필요한 요소는 덜어냈고, 기본에 충실하다.

  • FEATURE

    싱가포르 육아일기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