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Summer Shop

가장 여름다운 스타일을 즐기기 위해 필요한 아름다운 물건들.

UpdatedOn July 12, 2016

야자수 나무가 그려진 하와이안 셔츠 15만8천원 코나베이 하와이 by 플롯, 물 빠진 청바지 32만8천원 보트 메이크 뉴 클로스 by 배럴즈, 스트로 해트 19만8천원 케이블아미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제품.

야자수 나무가 그려진 하와이안 셔츠 15만8천원 코나베이 하와이 by 플롯, 물 빠진 청바지 32만8천원 보트 메이크 뉴 클로스 by 배럴즈, 스트로 해트 19만8천원 케이블아미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제품.

야자수 나무가 그려진 하와이안 셔츠 15만8천원 코나베이 하와이 by 플롯, 물 빠진 청바지 32만8천원 보트 메이크 뉴 클로스 by 배럴즈, 스트로 해트 19만8천원 케이블아미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제품.

하와이안 셔츠

올여름의 옷은 단연 하와이안 셔츠다. 야자수나 열대 지방 꽃, 파인애플, 훌라걸, 파도와 서퍼 등 온갖 화려한 패턴의 하와이안 셔츠를 겁내지 말고 입는다. 이보다 시원해 보이는 옷은 더 없기 때문이다.

너무 크게 입으면 ‘아저씨 스타일’로 전락할 수 있으니 사이즈 조절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얇은 면 티셔츠를 셔츠 안에 받쳐 입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청바지 혹은 단출한 면 반바지와 매치한다.


 

경쾌한 색감이 돋보이는 메시 소재 캡 4만9천원 파타고니아, 타이포그래피를 자수 장식한 반소매 스웨트 셔츠 8만9천원 시리즈 제품.

경쾌한 색감이 돋보이는 메시 소재 캡 4만9천원 파타고니아, 타이포그래피를 자수 장식한 반소매 스웨트 셔츠 8만9천원 시리즈 제품.

경쾌한 색감이 돋보이는 메시 소재 캡 4만9천원 파타고니아, 타이포그래피를 자수 장식한 반소매 스웨트 셔츠 8만9천원 시리즈 제품.

얇은 캡 모자

대세가 바뀌었다. 방향은 챙이 넓적한 스냅백에서 기본적이고 간결한 야구 모자로.

계절적 실용성까지 챙기려면 땀이 잘 통하는 메시나 얇고 후들후들한 촉감의 기능성 소재를 택해야 한다.  


 

노트 위에 놓인 호피 무늬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적갈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겨자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 모두 백산안경, 납작하고 간결한 모양의 선글라스 50만원대 아이반 7285 by 에이본, 호피 무늬의 둥근 프레임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은팔찌 가격미정 이리스 제품.

노트 위에 놓인 호피 무늬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적갈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겨자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 모두 백산안경, 납작하고 간결한 모양의 선글라스 50만원대 아이반 7285 by 에이본, 호피 무늬의 둥근 프레임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은팔찌 가격미정 이리스 제품.

노트 위에 놓인 호피 무늬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적갈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겨자색 뿔테 선글라스 44만원 모두 백산안경, 납작하고 간결한 모양의 선글라스 50만원대 아이반 7285 by 에이본, 호피 무늬의 둥근 프레임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은팔찌 가격미정 이리스 제품.

클래식한 선글라스

기본적인 모양의 선글라스가 가장 쓸모 있다. 썼을 때 유독 멋진 것도 따지고 보면 모두 클래식하다.

빈티지한 뉘앙스를 살짝 가미한 것이라면 더더욱 좋다. 모든 옷에 어울릴 것이므로.


 

알찬 수납공간을 갖춘 무채색 카무플라주 패턴 장지갑 5만9천원 비엘씨브랜드, 낙타색 캔버스 지갑 4만5천원 허프 by 카시나, 적갈색 멀티 고리 3만5천원·기하학적 패턴이 돋보이는 반지갑 9만4천원·회색이 섞인 빨간색 카드 지갑 6만7천원 모두 프라이탁, 고리가 달린 패턴 파우치 16만원 언더커버 by 에크루, 벨크로 여밈 검은색 지갑 3만6천원 오베이 by ETC 서울, 경쾌한 색감의 동전지갑 2만3천원 첨스 by 블루스맨 제품.

알찬 수납공간을 갖춘 무채색 카무플라주 패턴 장지갑 5만9천원 비엘씨브랜드, 낙타색 캔버스 지갑 4만5천원 허프 by 카시나, 적갈색 멀티 고리 3만5천원·기하학적 패턴이 돋보이는 반지갑 9만4천원·회색이 섞인 빨간색 카드 지갑 6만7천원 모두 프라이탁, 고리가 달린 패턴 파우치 16만원 언더커버 by 에크루, 벨크로 여밈 검은색 지갑 3만6천원 오베이 by ETC 서울, 경쾌한 색감의 동전지갑 2만3천원 첨스 by 블루스맨 제품.

알찬 수납공간을 갖춘 무채색 카무플라주 패턴 장지갑 5만9천원 비엘씨브랜드, 낙타색 캔버스 지갑 4만5천원 허프 by 카시나, 적갈색 멀티 고리 3만5천원·기하학적 패턴이 돋보이는 반지갑 9만4천원·회색이 섞인 빨간색 카드 지갑 6만7천원 모두 프라이탁, 고리가 달린 패턴 파우치 16만원 언더커버 by 에크루, 벨크로 여밈 검은색 지갑 3만6천원 오베이 by ETC 서울, 경쾌한 색감의 동전지갑 2만3천원 첨스 by 블루스맨 제품.

가벼운 지갑

땀에 젖은 손으로 가죽 지갑을 집어 들 때만큼 찝찝한 기분도 없다. 여름엔 소박하고 가벼우며 내구성 좋은 지갑이 옳다.

두께도 최소화한다. 필요한 카드 한두 장과 약간의 현금이면 그만이다.  


 

흰색 바지 18만8천원 피델리티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에스닉한 무드가 묻어나는 위빙 샌들 12만9천원 츄바스코, 가벼운 갈색 가죽 위빙 샌들 12만9천원 말리부 by ETC 서울, 발등을 안정적으로 감싸는 ‘X’자 스트랩 슬리퍼 78만원 MSGM by 에크루 제품.

흰색 바지 18만8천원 피델리티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에스닉한 무드가 묻어나는 위빙 샌들 12만9천원 츄바스코, 가벼운 갈색 가죽 위빙 샌들 12만9천원 말리부 by ETC 서울, 발등을 안정적으로 감싸는 ‘X’자 스트랩 슬리퍼 78만원 MSGM by 에크루 제품.

흰색 바지 18만8천원 피델리티 by 케비넷스&맨하탄스, 에스닉한 무드가 묻어나는 위빙 샌들 12만9천원 츄바스코, 가벼운 갈색 가죽 위빙 샌들 12만9천원 말리부 by ETC 서울, 발등을 안정적으로 감싸는 ‘X’자 스트랩 슬리퍼 78만원 MSGM by 에크루 제품.

안정적인 샌들

투박하게 스포티한 샌들과 무게감 없는 플립플랍 사이에서 갈등한다면 위빙 샌들으로 눈을 돌리길 권한다.

발을 안정적으로 감싸주어 편안할뿐더러 점잖은 이미지까지 얻을 수 있다.  


 

흰색 티셔츠 3만9천원 라이풀, 
‘Skate or Don’t’ 타이포그래피를 새긴 파란색 티셔츠 4만9천원 허프 by 카시나, 분홍색 반바지 12만5천원 스투시 제품.

흰색 티셔츠 3만9천원 라이풀, ‘Skate or Don’t’ 타이포그래피를 새긴 파란색 티셔츠 4만9천원 허프 by 카시나, 분홍색 반바지 12만5천원 스투시 제품.

흰색 티셔츠 3만9천원 라이풀, ‘Skate or Don’t’ 타이포그래피를 새긴 파란색 티셔츠 4만9천원 허프 by 카시나, 분홍색 반바지 12만5천원 스투시 제품.

스트리트 티셔츠

과격한 타이포그래피와 일러스트, 스트리트 라이프를 담은 사진 프린팅 티셔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잘 활용하면 여느 티셔츠보다 훨씬 세련되어 보이기 때문.

우선 한 사이즈 크게 입는다. 어깨 라인이 약간 처져야 한다. 비슷한 사이즈의 흰색 티셔츠를 겹쳐 입는다면 금상첨화. 


 

시트러스 계열의 세드로 디 타오르미나 오 드 뜨왈렛 75mL 1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라늄과 민트 향의 제라늄 뿌르 무슈 100mL 34만3천원 프레데릭 말, 오렌지 꽃 향이 은은하게 남는 네롤리36 퍼퓨밍 샤워젤 237mL 9만8천원 르 라보, 직물에 직접 뿌리는 뚜왈 75mL 9만원 바이레도, 상쾌한 향의 오 드 나르시스 블뤼 헤어 앤 바디 샤워젤 200mL 5만5천원 에르메스, 알루미늄 성분을 뺀 허벌 데오도란트 50mL 4만1천원 이솝, 레몬과 만다린 향취의 아쿠아 비떼 70mL 21만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파도와 서퍼를 담은 크리스털 큐브 각각 5만5천원·4만원 모두 서프 코드, 짚을 엮어, 염색한 받침 1만1천원대 마카우라 by 퀸마마 마켓 제품.

시트러스 계열의 세드로 디 타오르미나 오 드 뜨왈렛 75mL 1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라늄과 민트 향의 제라늄 뿌르 무슈 100mL 34만3천원 프레데릭 말, 오렌지 꽃 향이 은은하게 남는 네롤리36 퍼퓨밍 샤워젤 237mL 9만8천원 르 라보, 직물에 직접 뿌리는 뚜왈 75mL 9만원 바이레도, 상쾌한 향의 오 드 나르시스 블뤼 헤어 앤 바디 샤워젤 200mL 5만5천원 에르메스, 알루미늄 성분을 뺀 허벌 데오도란트 50mL 4만1천원 이솝, 레몬과 만다린 향취의 아쿠아 비떼 70mL 21만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파도와 서퍼를 담은 크리스털 큐브 각각 5만5천원·4만원 모두 서프 코드, 짚을 엮어, 염색한 받침 1만1천원대 마카우라 by 퀸마마 마켓 제품.

시트러스 계열의 세드로 디 타오르미나 오 드 뜨왈렛 75mL 1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라늄과 민트 향의 제라늄 뿌르 무슈 100mL 34만3천원 프레데릭 말, 오렌지 꽃 향이 은은하게 남는 네롤리36 퍼퓨밍 샤워젤 237mL 9만8천원 르 라보, 직물에 직접 뿌리는 뚜왈 75mL 9만원 바이레도, 상쾌한 향의 오 드 나르시스 블뤼 헤어 앤 바디 샤워젤 200mL 5만5천원 에르메스, 알루미늄 성분을 뺀 허벌 데오도란트 50mL 4만1천원 이솝, 레몬과 만다린 향취의 아쿠아 비떼 70mL 21만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파도와 서퍼를 담은 크리스털 큐브 각각 5만5천원·4만원 모두 서프 코드, 짚을 엮어, 염색한 받침 1만1천원대 마카우라 by 퀸마마 마켓 제품.

부담 없는 향수

무거운 향은 여름에 아무 도움이 안 된다. 가볍고 상쾌한 향이 베스트. 향이 오래가는 샤워젤이나 데오도란트, 옷에 뿌리는 향수 역시 대안이다.  


 

진한 자주색 수영복 1만7천원 H&M, 아웃도어용 반바지처럼 생긴 수영복 10만8천원 케이프 하이츠, 잔 물방울무늬 수영복 12만8천원 새터데이 서프 NYC by 플랫폼 플레이스, 빨간색 수영복 29만8천원 데상트 by 에크루, 남색 수영복 21만9천원 스톤 아일랜드 by 오쿠스, 플라스틱 오리 인형 3만9천원 시리즈×초코 사이다, 태닝 오일 스프레이 3만8천원 오스트레일리아 골드 by 퀸마마 마켓 제품.

진한 자주색 수영복 1만7천원 H&M, 아웃도어용 반바지처럼 생긴 수영복 10만8천원 케이프 하이츠, 잔 물방울무늬 수영복 12만8천원 새터데이 서프 NYC by 플랫폼 플레이스, 빨간색 수영복 29만8천원 데상트 by 에크루, 남색 수영복 21만9천원 스톤 아일랜드 by 오쿠스, 플라스틱 오리 인형 3만9천원 시리즈×초코 사이다, 태닝 오일 스프레이 3만8천원 오스트레일리아 골드 by 퀸마마 마켓 제품.

진한 자주색 수영복 1만7천원 H&M, 아웃도어용 반바지처럼 생긴 수영복 10만8천원 케이프 하이츠, 잔 물방울무늬 수영복 12만8천원 새터데이 서프 NYC by 플랫폼 플레이스, 빨간색 수영복 29만8천원 데상트 by 에크루, 남색 수영복 21만9천원 스톤 아일랜드 by 오쿠스, 플라스틱 오리 인형 3만9천원 시리즈×초코 사이다, 태닝 오일 스프레이 3만8천원 오스트레일리아 골드 by 퀸마마 마켓 제품.

반바지 겸 수영복

평소에도 입고 다닐 수 있는 수영복을 장만한다. 면바지보다 훨씬 시원하고 간편하기 때문.

물건을 받쳐주는 장치 역시 갖춰 여차하면 속옷도 생략할 수 있다. 대신 얌전한 것으로 고르도록.  


 

백팩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여행 가방 15만8천원 피커쳐 by 케비넷스&맨하탄스, 보트와 서퍼들을 그려 넣은 하와이안 셔츠 23만8천원 선 서프 by 배럴즈, 워싱을 가미한 회색 청바지 33만8천원 오디너리 핏츠 by 아이엠샵 제품.

백팩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여행 가방 15만8천원 피커쳐 by 케비넷스&맨하탄스, 보트와 서퍼들을 그려 넣은 하와이안 셔츠 23만8천원 선 서프 by 배럴즈, 워싱을 가미한 회색 청바지 33만8천원 오디너리 핏츠 by 아이엠샵 제품.

백팩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여행 가방 15만8천원 피커쳐 by 케비넷스&맨하탄스, 보트와 서퍼들을 그려 넣은 하와이안 셔츠 23만8천원 선 서프 by 배럴즈, 워싱을 가미한 회색 청바지 33만8천원 오디너리 핏츠 by 아이엠샵 제품.

가뿐한 여행 가방

어디든 떠나야 할 여름, 무거운 가방은 부담이다. 가볍고 실용적인 여행 가방이 필수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무게. 가방만 들었을 때 깃털 같다면 일단 합격이다. 여기에 2박 3일 코스의 짐을 가뿐히 넣을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주어진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2
    신용산으로 오세요
  • 3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4
    조이를 찾는 모험
  • 5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RELATED STORIES

  • ARTICL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MORE FROM ARENA

  • INTERVIEW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마크 레인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