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빨래하는 날

매번 세탁소에 가지 않아도 좋다. 특별한 소재도 집에서 충분하다.

UpdatedOn July 01, 2016

로고에 재귀반사 소재를 더한 반소매 티셔츠 3만원대 나이키 제품.

로고에 재귀반사 소재를 더한 반소매 티셔츠 3만원대 나이키 제품.

로고에 재귀반사 소재를 더한 반소매 티셔츠 3만원대 나이키 제품.

하늘색 민소매 셔츠 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 퍼렐 윌리엄스 제품.

하늘색 민소매 셔츠 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 퍼렐 윌리엄스 제품.

하늘색 민소매 셔츠 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 퍼렐 윌리엄스 제품.

  • 재귀반사

    봄철 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이 반기는 재귀반사를 더한 옷. 번쩍이는 소재가 매력적이지만 관리가 번거롭다면 세탁이 망설여질 거다. 요구하는 것이 많은 손님처럼 세탁 방법도 까다롭다. 빨래보단 샤워를 하는 것에 가깝다고 할까. 우선 물 온도는 30℃ 이하가 적당하다. 오염이 있는 부분은 샤워기를 이용해 털어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그 뒤엔 안마해주듯 약하게 주무르면 된다. 다 끝난 후에는 눕혀둔 채 저온에서 말린다.

  • 프린트 티셔츠

    프린팅 하나 보고 샀는데 잘못된 세탁으로 유일무이한 프린트가 벗겨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프린트 티셔츠는 생각 외로 드라이클리닝과 친하지 않다. 세탁소에 맡기지 말고 뒤집어서 찬물에 손세탁하는 것이 제일 나은 방법이다. 세제는 울 샴푸가 좋지만 당장 없다면 일반 샴푸도 괜찮다. 가볍게 손빨래를 한 뒤 최대한 단시간에 세탁을 마치는 것이 프린트 티셔츠에 대한 예의를 지켜주는 것이다. 

짙은 회색 니트 20만원대 엠비오 제품.

짙은 회색 니트 20만원대 엠비오 제품.

짙은 회색 니트 20만원대 엠비오 제품.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 16만8천원 라코스테 제품.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 16만8천원 라코스테 제품.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 16만8천원 라코스테 제품.

  • 니트

    봄이면 늘 찾는 니트지만 세탁 생각만으로도 고개를 절로 젓게 된다. 하지만 이런 당신에게 희소식을 전한다면 세탁기로도 니트 세탁이 가능하다는 것. 세탁기는 물 온도 30℃에 탈수 조건을 600~800rpm으로 맞춰놓는다. 니트를 세탁기에 넣기 전 망에 담는 것도 또 하나의 준비다. 세제는 울 샴푸를 써야 하는데 없다면 샴푸도 좋다. 표백제나 베이킹소다를 소량 섞으면 팽창과 수축을 막아주는 효과도 생기니 첨가해볼 것. 건조 시 옷걸이는 피해야 한다. 

  • 데님

    사시사철 데님 팬츠는 그 자체로 너무 좋지 않나. 데님 마니아는 줄곧 “데님 팬츠를 누가 세탁해?”라고 말한다. 그렇지만 매일 입는 데님 팬츠는 항상 깨끗할 리 없으니 세탁은 필요하다. 방법은 버튼을 모두 잠그고 뒤집어서 미온수로 세탁하는 것이다. 세탁이 끝난 후 옷을 뒤집은 상태 그대로 그늘진 곳에서 말리면 된다. 혹시 세탁할 정도는 아닌데 고기 냄새라도 배었다면 데님 팬츠를 말아 비닐봉지에 넣은 후 냉동실로 직행할 것. 30분 정도 후면 냄새는 모두 빠져 있을 거다.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 64만9천원 쿄시츠비 제품.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 64만9천원 쿄시츠비 제품.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 64만9천원 쿄시츠비 제품.

코르크 샌들 29만9천원 버켄스탁 제품.

코르크 샌들 29만9천원 버켄스탁 제품.

코르크 샌들 29만9천원 버켄스탁 제품.

  • 가죽

    가죽 옷을 입을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막바지 봄을 즐기며 가죽 옷을 열심히 입었다면 세탁법도 열심히 알아봐야 할 거다. 물론 ‘세탁하지 마시오’라 말하고 싶지만 ‘폼’ 나야 하는 가죽 옷을 더럽게 입을 순 없으니까. 대신 준비물이 있다. 마른 수건과 가죽 전용 크림이 필요하다. 마른 수건으로 가볍게 먼지를 털어내고 얼룩 부분은 가죽 전용 크림을 사용해 제거하면 된다. 아, 낡은 가죽 위에 크림을 사용하면 광택이 살아나게 되는데 그건 축복 같은 덤이다. 

  • 코르크 샌들

    발을 슬슬 드러내는 계절이 오면 코르크 샌들이 단골 신발이 될 테다. 가끔 코르크 샌들을 신은 날, 비가 올 수도 있고 물에 빠질 수도 있으니 건조 방법을 미리 알아두면 좋다. 우선 물기를 마른 수건으로 제거한 후 그늘에서 1차로 말린다. 오염이 있다면 부드러운 솔로 먼저 털어내고 신발 클리너나 가죽 전용 클리너를 칫솔에 묻혀 문질러주면 된다. 마른 헝겊으로 닦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2차로 건조하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벽한 세탁이 완료될 거다. 

펠트 와펜이 달린 스웨트 셔츠 7만3천원 비욘드 클로젯 제품.

펠트 와펜이 달린 스웨트 셔츠 7만3천원 비욘드 클로젯 제품.

펠트 와펜이 달린 스웨트 셔츠 7만3천원 비욘드 클로젯 제품.

네오프렌 소재의 티셔츠 7만9천원 이스트쿤스트 제품.

네오프렌 소재의 티셔츠 7만9천원 이스트쿤스트 제품.

네오프렌 소재의 티셔츠 7만9천원 이스트쿤스트 제품.

  • 펠트 와펜

    펠트 소재 와펜 장식 티셔츠에게 세탁기는 적과도 같다. 매듭이 풀리거나 바느질이 망가지기 때문이다. 따뜻한 물에 손세탁을 하는 게 최선이다. 수축의 위험이 생길 수 있으니 절대 뜨거운 물을 사용해선 안 된다. 세제를 펠트에 묻혀 거품이 나도록 손으로 문질러주고 비눗기가 가실 때까지 살살 헹구어주면 된다. 끝났다면 마른 수건으로 꾹꾹 눌러 물기를 제거한 후 건조한다. 혹시나 보풀이 생겼다면 보풀 제거기를 사용하거나 쪽가위로 조심히 잘라내면 된다. 

  • 네오프렌

    존재 하나로 스타일에 생기를 불어넣는 옷이지만 생각보다 짜임이 너무 촘촘해 세탁 시 물이 잘 스며들지 않는다. 그래서 세탁에 동반해야 할 준비물은 인내심뿐이라 말하고 싶다. 충분한 시간 동안 물에 담가두고 가만히 기다려줘야 하기 때문이다. 소재가 물을 어느 정도 먹었다면 중성세제를 사용해 미온수에서 흔들어 세탁하고, 탈수 시엔 소재 보존을 위해 비틀지만 않으면 된다. 부분적으로 생긴 오염은 비누를 묻혀 그 부분만 가볍게 비벼주시길. 

꽃무늬 수영복 1만9천원 H&M 제품.

꽃무늬 수영복 1만9천원 H&M 제품.

꽃무늬 수영복 1만9천원 H&M 제품.

수영복

수영복은 착용 후 오랜 시간 젖은 상태로 두지 말고 바로 물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수영이 끝나자마자 마른 수건으로 감싸 수분을 빼줘야 한다. 본격적으로 세탁을 시작하기 전 바다의 염분과 수영장의 염소 성분이 빠질 수 있도록 1시간가량 찬물에 담가둔다. 그 후 중성세제를 푼 찬물에 가볍게 눌러 빨면 된다. 충분히 헹궜다면 물기를 짜 그늘에 툭 던져두면 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GUEST EDITOR 최아름

2016년 06월호

MOST POPULAR

  • 1
    PHILIPS x 정우성
  • 2
    내 눈을 위하여
  • 3
    벌써 장갑
  • 4
    에이전트 H의 향수
  • 5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RELATED STORIES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ASHION

    디올의 B27 스니커즈

    스케이트보드 감성과 하우스의 아카이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B27 스니커즈.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MORE FROM ARENA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FILM

    BREITLING x 최여진

  • FASHION

    수트로 돌아가자

    문득 그리워진 정직하고 고상한 수트로의 회귀.

  • ISSUE

    해밀턴 x 다니엘헤니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