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탁구가 온다

탁구가 요즘 남자들에게 제일 알맞은 운동일 것 같다는 게 우리의 공통된 의견이다. 그 이유를 지금부터 공개하겠다. <br><br>

UpdatedOn September 29, 2009

어느 날 보니 초식남들의 집결지인 패션 멀티숍 데일리 프로젝트 2층에 탁구대가 놓여 있었다. 폭 1.525m, 길이 2.74m 직사각형의 초록 탁구대가 꽤 ‘시크’하게 놓여 있었다. 카페에서 즐기는 탁구라… 꽤나 괜찮을 것 같았다. “탁구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공놀이다. 게다가 탁구는 스피드를 조절할 수 있는 운동이다. 태생부터 귀족을 위한 운동인 만큼 스피드만 조절하면 과격하지 않게 할 수 있다.” 심리학자 장근영이 동의하면서 한 말이다. 탁구가 스포츠와 담을 쌓은 초식남들에게 제일 알맞은 운동일 것 같다는 게 우리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탁구대가 출현한 곳은 데일리 프로젝트 2층만이 아니었다. 요즘 제일 잘나가는 놀이 공간 중 하나인 뉴욕의 ‘스핀(SPiN)’이라는 클럽에도 무려 17개의 탁구대가 놓여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 탁구 게임 한판 하려면 족히 1시간은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유명 광고 대행사인 사치앤 사치(Saatch&Saatch)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셀러브리티 핑퐁 매거진>의 저자인 제임스 쿠퍼가 그 클럽의 터줏대감 정도 되는데 “낮에는 매우 심각한 탁구 시합이 펼쳐지죠. 거의 올림픽 선수 트레이닝 수준입니다. 하지만 저녁 플레이는 뭐랄까. 진지한 플레이와 사교용 플레이의 중간 정도? 그리고 밤이 깊어질수록 만취 상태가 되어가는 거죠”라고 했다. 요즘 남자를 위한 사교용 스포츠로 탁구만 한 게 없다. 술을 마시면서도 할 수 있고, 촌스런 스포츠 웨어를 입지 않아도 되고, 축구처럼 너른 공간이 필요한 것도 아니며, 골프채처럼 부담스러운 것을 매일 트렁크에 넣어 다니지 않아도 된다. 그저 달걀만큼 가벼운 탁구채만 있으면 된다. 90년대 학번의 선배들은 알겠지만, 그때는 교탁 위에 카세트테이프 몇 개 세워 놓고도 탁구를 쳤다. 뭐,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탁구를 치고 싶다면 프레드 페리에서 탁구 가방 하나 구입해도 좋겠다. 노트북 가방처럼 생긴 것으로 앞부분에 탁구채를 넣는 주머니가 있다. 프레드 페리가 테니스를 뿌리로 발전한 것으로 아는 이들이 많지만, 실은 탁구에서 비롯됐다. 여전히 탁구 사랑이 철철 넘치는 프레드 페리는 영국에서 2007년부터 청소년들을 위한 탁구대회를 열고 있다. 토너먼트식으로 이뤄지는 이 대회는 영국 청소년들에게는 올림픽만큼이나 큰 행사다. 프레드 페리는 한국에서도 내년부터 이런 탁구대회를 개최하고 그 수익금을 불우한 청소년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러니 이번 가을부터 당장 맹연습에 들어가야 된다.

TV와 라디오와 잡지에 ‘초식남’이라는 신인종이 활개를 친다. 당근만 먹을 법한 비쩍 마른 초식남들에게 모질게라도 운동을 시키기엔 탁구만큼 괜찮은 게 없다. 그들에게 농구나, 축구나, 야구는 너무나 남성적이어서 차라리 카페에서 혼자 앉아 있는 편을 선택할 것 같기에 탁구란 꽤 야들야들한 스포츠가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일깨워주고 싶다. 그리고 탁구란 장담컨대 타 운동보다 스타일을 덜 해치는 운동이란 점도.

요즘 남자를 위한 사교용 스포츠로 탁구만 한 게 없다. 촌스런 스포츠 웨어를 입지 않아도 되고,
축구처럼 너른 공간이 필요한 것도 아니며, 골프채처럼 부담스러운 것을 매일
트렁크에 넣어 다니지 않아도 된다. 그저 달걀만큼 가벼운 탁구채만 있으면 된다.

“땀을 흘리세요. 식물인간처럼 방 안에서 무기력함과 공허함에 시들어가지 말고 하루 종일 탁구라도 쳐보세요. ‘탁구 치면 뭐하나’라고 생각부터 하면 절대 탁구를 칠 수 없듯이, 생각이 앞서면 죽을 때까지 아무것도 못하고 염세주의자로 인생을 탕진하게 됩니다.” 황신혜밴드의 리더 김형태가 쓴 청춘 카운슬링 책 <너, 외롭구나>에서도 그러라 하지 않는가. 체육은 못하지만 탁구는 잘 쳤다는 후진타오의 뉘앙스가 꽤 세련돼 보이기도 하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 2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 3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4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 5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FASHION

    지방시의 컴배트 부츠

    지방시가 내놓은 투박하고 말쑥한 컴배트 부츠.

  • FASHION

    푸마 스웨이드 빈티지

    스웨이드와 빈티지의 투박하지만 선명한 존재감을 담은 푸마의 새로운 아이콘.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SPACE

    낭만적 휴식

    보딩 중 잠시 들를 곳이 생겼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SUV 라인업이 전시된 AMG 로지에선 휴식과 품격 있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