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신구 격돌 - 한국식 생선구이 vs 일본식 꼬치구이

생선구이가 다 그게 그것 아니냐고? 천만에. 굽는 방식에 따라 맛도 모양도 천지차이다.<br><br>

UpdatedOn September 29, 2009

한국식 생선구이 | 대풍

생선이 나왔다. 그러면 뭘 하지? 그냥 먹어? 그건 아니다. 젓가락으로 옆을 살짝 누르고, 한 손으로는 가시를 잡아 스르륵 들어올린다. 기둥 해체 완료. 그리고 덜 떨어진 가시들을 젓가락으로 하나하나 신속히(중요한 건 ‘신속히’다) 제거한 후 식사를 시작한다. 대풍처럼 생선을 절반씩 구워주는 집은 그렇게 해체하면 된다. 신속함이 왜 중요하냐 하면, 생선은 역시 뜨거울 때 먹어야 제맛이거든! 그리고 대풍에서 생선을 먹을 땐 꼭 어머니 모드로 가야 한다. 즉, 뜨거운 밥 한 숟가락을 먼저 뜨고, 그 위에 김이 솔솔 나는 생선 한 젓가락을 올린 뒤 감사한 마음으로 입 안에 넣어 천천히, 음미하며 씹어 먹는 거다. 가끔 밥과 생선이 목구멍으로 넘어가기도 전에 깍두기나 김치를 먹는 사람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생선구이의 참맛을 제대로 몰라서 하는 몰상식한 짓이다. 생선구이를 밥과 함께 삼킨 다음, 김치나 깍두기를 먹어 비릿한 잔향을 없애야 한다. 대풍에서 주로 맛볼 수 있는 삼치와 고등어는 생선 중의 생선이다. 하지만 1980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은 삼치와 고등어를 천하게 보는 경향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1970년대까지만 해도 대부분 일본으로 수출되던 갈치, 도미, 돔 등이 이후 세대들에게 흔한 생선이 되면서 비린내가 비교적 심한 고등어와 삼치는 여타 생선에 비해 맛이 떨어진다는 평을 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술안주나 특별한 상차림이 아닌 이상, 삼치와 고등어만큼 편안하고 익숙한 맛을 내는 생선도 드물다. 특히 대풍의 생선이 맛있는 것은, 이 집에서 취급하는 생선이 대어가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생선에는 참 생선과 그냥 생선이 있다. 참 생선은 주로 낚시로 잡아 아가미 외에 상처가 없으며 크기 또한 50cm가 넘는 것. 이런 생선은 그 자리에서 회를 떠 초장 하나 없이 먹어도 고소하고 오돌오돌한 맛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일반 생선은 주로 그물로 잡아 비늘이 떨어지고 곳곳에 상처가 있으며 크기 또한 잔챙이급이다. 비늘이 떨어지고 상처가 난 것은 그만큼 선도가 일찍 떨어진다. 그런데 대풍 생선은 그런 보통 생선을 제대로 가공해서 구워내기 때문에 인기가 있다. 제대로 가공한다는 것은, 일반 생선 가운데 선도와 육질 상태가 좋은 놈들만 성의 있게 골라낸다는 말이며, 탱글한 육질과 적절한 육즙이 나오는 것이 그런 과정을 증명해준다. 물론 무한 리필도 대풍이 대박 난 중요한 이유다. 그러나 식욕이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면 생선은 한 사람이 반 토막 정도 먹는 게 적당하다. 뜨거울 때 바짝 먹으면 식사 뒤 냄새도 싹 사라지지만, 과하게 먹을 경우 유쾌하지 않은 냄새가 오래가기 때문이다. words 이영근(여행 작가)

일본식 꼬치구이 | 화덕

일본 사람들은 꼬치 음식을 꽤나 좋아한다. 오죽하면 집에서 꼬치 음식을 해먹을 수 있는 기계까지 만들었을까. 사실 요즘 우리나라에서 길거리 음식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닭꼬치와 어묵꼬치도 그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모두 일본에서 물 건너온 것들이다. 전에 오사카에 들렀다 ‘꼬치 거리’라 불리는 포장마차촌에서 ‘깜놀’한 기억이 있다. 생선들을 죄다 꾸시(일종의 쇠꼬챙이)에 끼워 굽는 생경한 풍경 때문이었다. ‘아무리 꼬치 음식 좋아하는 일본이라지만, 별걸 다 꼬치에 끼우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더 솔직히 말하자면, ‘그저 예쁜 것 좋아하는 일본인들이 생선을 꼬치에 끼워 W자 모양을 내려나 보다’ 싶었다. 내가 한국에서 먹던 생선구이와 뭐가 다르겠느냐 싶었던 거다. “야, 저거 저렇게 끼워서 구우면 뭐가 다르냐?”라는 말에 친구는 생선 한 꼬치를 주문했다. 헌데, 이게 웬걸? 처음에는 ‘뭐, 그냥 생선구이구먼’ 싶었는데 먹다 보니 ‘다르다’ 그것도 확실히 달랐다. 본디 생선을 불판에 올려놓고 구우면 뱃살 부위와 꼬리 부분의 맛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뱃살이 꼬리 부분보다 두툼하다 보니 익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면 어머니께 물어보면 아실 거다(생선구이란 은근히 손도 많이 가고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한 ‘요리’다). 그래서 종종 생선을 잘 익히려다 꼬리 부분이 살짝 타버리는 일이 생기는데, 생선구이가 아닌 이 생선꼬치는 뱃살 부분뿐 아니라 꼬리 부위까지 참 잘 익어 있었다. 후에 안 사실이지만 생선을 꼬치에 끼워 구우면 꼬치를 끼우기 위해 칼집을 낸 부분에 열의 전도율이 높아질 뿐 아니라 뱃살 부위에 열이 집중돼 꼬리 부분과 뱃살 부분이 고루 익는단다. 서울에서 이런 W자 형태의 생선꼬치구이를 맛볼 수 있는 곳이 딱 두 곳 있으니, 그중 한 곳이 서초동의 생선구이 전문점 ‘화덕’ 되겠다. 이 집에 들어서면 우선 오픈된 주방이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그곳에서 주방장이 쉴 새 없이 생선을 꼬치에 끼우고 또, 그릴에 굽는다. 마치 ‘우리는 생물만 씁니다, 절대 냉동 생선 아니에요’라는 사실을 강조라도 하듯이 모든 조리 과정은 오픈 방식이다. 내가 보는 앞에서 생선을 직접 구워주니 보는 재미도 있고 믿음도 더 간다. 사실 일본에서 먹은 생선꼬치구이가 어떤 생선인지는 기억이 가물댔다. 그래서 평소 좋아하는 연어와 꽁치를 주문했다. 그 맛은? 당연 골고루 잘 익은 것이 ‘깜놀’ 했던 맛 그대로. ‘그때 그 기억’을 되살려 사케 한잔 생각이 간절했지만, 얇은 주머니 사정으로 사케 대신 소주를 주문했다. ‘캬~’ 소주 안주로도 금상첨화. 일본처럼 별의별 것을 다 꼬치에 구워주는 다른 메뉴들도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해줄 것이다. Words 이승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INTERSHIP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김지태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나의 절친한 스웨터
  • 2
    네 발로 간다: BMW X5
  • 3
    스무살의 NCT DREAM
  • 4
    레트로 키워드
  • 5
    가을엔 이렇게

RELATED STORIES

  • FOOD

    서울 피자집

    쭉쭉 늘어나는 치즈, 풍성한 토핑은 기본. 맛과 개성을 살린 피자집 5곳을 기억해둘 것.

  • FOOD

    여름 참맛

    가만히 있어도 뜨겁다. 더위 좀 탄다는 운동선수들이 추천하는 여름 음식 다섯.

  • FOOD

    한낮의 드링크

    맥주보다 청량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자꾸 손이 가는.

  • FOOD

    치즈를 부탁해!

    다양한 치즈의 매력에 빠질 시간.

  • FOOD

    GO OUT, FOOD

    캠핑은 모름지기 간편해야 하는 법. 쉽고 재빠르게 즐길 수 있는 메뉴를 추천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 WATCH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암벽을 올라가고, 사막을 달리는 남자. 이근 대위는 타고난 군인이자 생존 전문가다. 흔들리지 않는 뚝심으로 특수부대라는 목표를 이뤄내고, 지옥 훈련을 두 번이나 경험하며 강화된 캡틴 코리아다. 액션 영화만 보는 눈물조차 없는 이근은 지금 내적 갈등에 휩싸였다. 치열한 미디어 세계에서 생존을 숙고 중인 그를 만났다.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WATCH

    태크호이어의 뉴까레라

    태그호이어의 1백60년을 관통하는 클래식과 현대의 조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