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Dazzling Light

탄탄한 피부 위 투박한 액세서리에 눈부신 빛이 닿았다.

UpdatedOn June 20, 2016

3 / 10
세로 줄무늬 재킷 가격미정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완충기 모양의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장미꽃 모양의 부토니에 14만8천원 알렉시오 제품.

세로 줄무늬 재킷 가격미정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완충기 모양의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장미꽃 모양의 부토니에 14만8천원 알렉시오 제품. 

  • 세로 줄무늬 재킷 가격미정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완충기 모양의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장미꽃 모양의 부토니에 14만8천원 알렉시오 제품.
세로 줄무늬 재킷 가격미정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완충기 모양의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장미꽃 모양의 부토니에 14만8천원 알렉시오 제품.
  • 실크 소재 셔츠·반바지 모두 가격미정 드리스 반 노튼, 도그 태그 펜던트 목걸이·십자가 문양의 네모난 반지·두툼한 반지·손목에 감은 검은색 가죽 목걸이 모두 가격미정 크롬하츠 제품.
실크 소재 셔츠·반바지 모두 가격미정 드리스 반 노튼, 도그 태그 펜던트 목걸이·십자가 문양의 네모난 반지·두툼한 반지·손목에 감은 검은색 가죽 목걸이 모두 가격미정 크롬하츠 제품.
  • 짧은 프릴 장식의 반소매 셔츠 가격미정 사카이, 은색 케이블 브레이슬릿 2백87만원 프레드, 뭉뚝한 모양의 반지 10만8천원 불레또 제품. 
짧은 프릴 장식의 반소매 셔츠 가격미정 사카이, 은색 케이블 브레이슬릿 2백87만원 프레드, 뭉뚝한 모양의 반지 10만8천원 불레또 제품.
  • 흰색 니트 소재 민소매 톱 75만5천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컬렉션 by 스테파노 필라티, 닻 모양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불레또, 호스빗 브레이슬릿 5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주얼리, 인디언 무늬 브레이슬릿 27만6천원 인디언주얼리 by 오쿠스, 케이블 장식 반지 2백10만원 프레드 제품.흰색 니트 소재 민소매 톱 75만5천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컬렉션 by 스테파노 필라티, 닻 모양 펜던트 목걸이 24만8천원 불레또, 호스빗 브레이슬릿 5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주얼리, 인디언 무늬 브레이슬릿 27만6천원 인디언주얼리 by 오쿠스, 케이블 장식 반지 2백10만원 프레드 제품.
  • 성글게 짠 니트 톱 53만8천원 김서룡 옴므, 통이 넓은 팬츠 가격미정 조르지오 아르마니, 동그란 펜던트 목걸이 2만8천원 칩먼데이, 십자가 문양을 새긴 굵은 반지 47만8천원 페데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빈티지한 모양의 큼직한 반지 48만원 구찌 제품.성글게 짠 니트 톱 53만8천원 김서룡 옴므, 통이 넓은 팬츠 가격미정 조르지오 아르마니, 동그란 펜던트 목걸이 2만8천원 칩먼데이, 십자가 문양을 새긴 굵은 반지 47만8천원 페데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빈티지한 모양의 큼직한 반지 48만원 구찌 제품.
  • 베이지색 민소매 점프수트 98만원 김서룡 옴므, 검은색 실크 스트랩의 포스텐 펜던트 목걸이 2백22만원 프레드, 필기체 로고가 각인된 펜던트의 18K 화이트 골드 목걸이 2백만원대 쇼파드 제품.
베이지색 민소매 점프수트 98만원 김서룡 옴므, 검은색 실크 스트랩의 포스텐 펜던트 목걸이 2백22만원 프레드, 필기체 로고가 각인된 펜던트의 18K 화이트 골드 목걸이 2백만원대 쇼파드 제품.
  • 빨간색 도트 무늬 셔츠 가격미정 생 로랑, 필기체 로고를 각인한 뭉뚝한 펜던트의 18K 화이트 골드 목걸이 2백만원대·목걸이에 걸린 18K 화이트 골드 큐브 반지 1백만원대 모두 쇼파드  제품.  빨간색 도트 무늬 셔츠 가격미정 생 로랑, 필기체 로고를 각인한 뭉뚝한 펜던트의 18K 화이트 골드 목걸이 2백만원대·목걸이에 걸린 18K 화이트 골드 큐브 반지 1백만원대 모두 쇼파드 제품.
  • 베이지색 더블브레스트 재킷 1백69만원 김서룡 옴므, 실버 브레이슬릿 8만6천원 노스워크 by 맨하탄스, 로고를 새긴 굵은 반지 6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 주얼리, 큼직한 장식의 검은색 반지 3만9천원 칩먼데이, 자물쇠 모양 펜던트 목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베이지색 더블브레스트 재킷 1백69만원 김서룡 옴므, 실버 브레이슬릿 8만6천원 노스워크 by 맨하탄스, 로고를 새긴 굵은 반지 6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 주얼리, 큼직한 장식의 검은색 반지 3만9천원 칩먼데이, 자물쇠 모양 펜던트 목걸이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 실크 소재 집업 셔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너트 모양 펜던트 목걸이 19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호랑이 모양의 큼직한 반지 48만원 구찌, 못을 모티브로 한 18K 핑크 골드 브레이슬릿·못을 모티브로 한 18K 핑크 골드 반지·0.07캐럿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반지 모두 가격미정 까르띠에, 가죽 위빙 브레이슬릿 5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 & 주얼리, 굵은 체인 브레이슬릿 4만2천원 에이징씨씨씨 by 케비넷스 제품.실크 소재 집업 셔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너트 모양 펜던트 목걸이 19만8천원 토코 by 유니페어, 호랑이 모양의 큼직한 반지 48만원 구찌, 못을 모티브로 한 18K 핑크 골드 브레이슬릿·못을 모티브로 한 18K 핑크 골드 반지·0.07캐럿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반지 모두 가격미정 까르띠에, 가죽 위빙 브레이슬릿 50만원대 구찌 타임피스 & 주얼리, 굵은 체인 브레이슬릿 4만2천원 에이징씨씨씨 by 케비넷스 제품.
  •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 가격미정 생 로랑, 인디언 목걸이 78만원 인디언 주얼리 by 오쿠스, 네모난 갈색 펜던트 반지 39만5천원·버클 장식 브레이슬릿 1백58만원 모두 페데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검은색 가죽 위빙 브레이슬릿 17만9천원 토코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검은색 가죽 라이더 재킷 가격미정 생 로랑, 인디언 목걸이 78만원 인디언 주얼리 by 오쿠스, 네모난 갈색 펜던트 반지 39만5천원·버클 장식 브레이슬릿 1백58만원 모두 페데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검은색 가죽 위빙 브레이슬릿 17만9천원 토코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by Less
Styling by Choi Taekyung
Model 김준성, 박민혁, 박재근
Hair 이에녹
Make-up 서아름
Assistant 김성덕

2016년 06월호

MOST POPULAR

  • 1
    키워드로 보는 틱톡
  • 2
    기대 이상
  • 3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4
    타이가 돌아왔다
  • 5
    4인의 사진가

RELATED STORIES

  • FASHION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연말을 더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한 스페셜 에디션.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ASHION

    디올의 B27 스니커즈

    스케이트보드 감성과 하우스의 아카이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B27 스니커즈.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