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horts Season Ⅱ

활용도 높은, 무릎에 닿을 듯 딱 적당한 길이의 반바지.

UpdatedOn June 09,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6/thumb/30346-149562-sample.jpg

 

 

1

화려한 꽃무늬가 낯간지럽다면, 아예 투박하게 연출하는 게 하나의 방법이다. 큼직한 셔츠에 건강미 넘치는 후드 티셔츠를 덧입고, 셔츠 밑단이 마구 삐져나와도 모른 척 둔다. 도톰한 흰색 양말을 쭉 올려 신는다.

옅은 회색 후드 티셔츠 가격미정 나이키, 세로 줄무늬의 헨리넥 셔츠 8만8천원 비슬로우, 큼직한 꽃무늬 반바지 1백10만원 발렌티노, 흰색 슬립온 7만5천원 컨버스, 카키색 버킷 해트 12만8천원 타타미즈 by 케비넷스 제품.
 

2

주머니가 큼직한 팬츠도 모노톤으로 구성하면 제법 깔끔하게 연출할 수 있다. 같은 색상의 조금 긴 티셔츠와 짧은 셔츠를 겹쳐 입어 슬쩍 리듬감을 더한다. 대놓고 드러내지 않는 디테일이 더 매력 있는 법이다.

흰색 반소매 티셔츠 45만원 겐조 옴므, 흰색 슬리브리스 톱 7만원대 나이키, 큼직한 주머니 장식의 반바지 가격미정 릭 오웬스, 회색 스니커즈 19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3

흐느적대는 반바지라면, 느슨하고 빈티지한 리조트 룩을 연출하기에 적절하다. 나태한 헨리넥 티셔츠에, 흐물흐물한 셔츠를 카디건처럼 걸친다. 자칫 게을러 보일 수도 있으니, 날렵한 로퍼나 간결한 팔찌로 방탕함을 더한다.

반소매 와이드 칼라 셔츠 18만9천원 리바이스, 갈색 헨리넥 티셔츠 6만8천원·세로 줄무늬 반바지 9만8천원 모두 비슬로우, 에나멜 소재 로퍼 47만8천원 레페토 제품.
 

〈Shorts Season〉 시리즈

〈Shorts Season〉 시리즈

〈Shorts Season Ⅰ〉 - 탄탄한 다리를 훤히 드러내는 아주 짧은 반바지의 경쾌한 매력.
http://smlounge.co.kr/arena/article/30288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유은상, 정혁채, 주어진
HAIR&MAKE-UP 김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네 발로 간다: BMW X5
  • 2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3
    조이를 찾는 모험
  • 4
    스무살의 NCT DREAM
  • 5
    나의 절친한 스웨터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SPACE

    과일로 여름 나기

    더위에는 과일만 한 게 없다. 지금 먹으면 맛도 영양도 두 배다. 서울 과일 디저트 상점 4곳.

  • FASHION

    시원한 숍과 브랜드

    무엇보다 여름이 제철인 시원한 숍과 브랜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SPACE

    배부른 샌드위치

    샌드위치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는 시대는 지났다. 눈과 입 그리고 배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샌드위치를 소개한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1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