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Classic is dandy?

전통적인 무스크 향이 나는 애프터셰이브를 바른 푸르스름한 턱을 가진 남자는 그 자체로 섹시하기 이를 데 없다. 아이러니하게 이 그루밍 방법은 당신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대부터 내려오던 고전적인 방법이지만 말이다.<br><br>[2007년 1월호]

UpdatedOn December 21, 2006

WORDS 아흐메드 잠바라키지(AHMED ZAMBARAKJI) EDITOR 박만현

지금보다 훨씬 단순한 - 그러니까 전차가 다니던 - 시절엔 면도란 것은 꽤 간단하고 직접적인 작업이었다. 비누질을 하고 셰이빙 크림을 바른 후 애프터셰이브를 바른다. 면도 직후의 느낌은 대충 이렇다. 내 바람기를 알아챈 부인에게 뺨을 얻어맞은 듯한 얼얼함. 예전 아버지들의 면도 방식을 살펴보면 조금은 고루해 보이고 조금은 원시적인 느낌이 들지만, 전동식 자동 면도기가 갖지 못하는 매력이 분명 존재한다. 말쑥하고 정갈한 남성적인 멋과 풍미가 아버지 세대엔 있었다. 아니, 전통적인 방식의 셰이빙엔 있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린 테크놀로지적인 방법과 실용적인 편리함만 추구했지, 남자만의 진정한 그루밍을 즐길 수 없다. 너무 비약적으로 보이겠지만, 사실이다. 우린 진보된 연구와 그 실적을 충분히 생활에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똑똑해졌을지는 몰라도 ‘감성’을 잃어버렸다.
그런 면에서 항상 검증이 끝난 고품질의 제품을 찾는 남자들 사이에서 - 다수의 블랙칼라 워커도 포함된다 - 구식의 브랜드들이 각광받는 움직임은 일견 당연하다고 보여진다. 또 그런 트렌드에 부합해 몇몇 회사들은 예전에 생산 중단된, 당시의 분위기와 향수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줄 수 있는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예를 들어, 트럼퍼(Trumper, 1875년 영국 런던 커튼 스트리트에서 시작된 뷰티 살롱.
영국 왕실과 신사들이 사용하는 셰이빙 제품과 면도 도구의 명품 브랜드)사의 금판으로 된 면도용 도구들은 현대의 욕실에서 찾아볼 수 있는 형광색의 플라스틱으로 된 흉측한 것들을 대신해 환영받을 만한 구제책이다. 런던에서 탄생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발소 Truefitt & Hill은 최근 2명의 하버드 졸업생들에 의해 새로 부활했다. 그리고 1805년 당시와 완벽하게 똑같은 재료로 만들어진 면도용 시설들인 그들의 오리지널 ‘1805 range’를 계속 생산하고 있고, 벨 그라비아에서도 남성 면도기와 브러시를 아직까지 고수하고 있으니 말이다. 향수 역시, 1920년대의 주요 향이었던 Acqua di Parma가 파워하우스 LVMH사에 의해 재탄생했다. 또 아르마니 클래식사는 40년 전 론칭한 후 백화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최초의 남성 향수로서 크게 선전했다. 그리고 독특한 이끼와 가죽 향 덕택에 계속 번창하고 있다. 어차피 시작된 옛것으로의 회귀는 막을 수 없는 강력한 하나의 흐름이 되어버렸다. 물살을 역행하는 힘찬 물고기는 어차피 오래 살지 못한다. 시대의 흐름에 순응해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아흐메드 잠바라키지(AHMED ZAMBARAKJI)
EDITOR 박만현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 2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 3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 4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 5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RELATED STORIES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 BEAUTY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칼바람에 갈라지고 메마르는 입술을 위해.

MORE FROM ARENA

  • FEATURE

    <더 만달로리안>이 포착한 <스타워즈>의 정수

    <스타워즈> 속에 갇혀 있던 만달로리안 종족 이야기가 <더 만달로리안>으로 세상에 나왔다. 디즈니 플러스에서 선보인 <더 만달로리안>의 흥행에는 ‘베이비 요다’도 한몫했지만 미국 영화 산업의 역할도 컸다. 만달로리안 이야기 속에는 차별이 없다. 다양한 문화와 관념이 서로 연결되어 있고 공통점을 갖고 맞닿아 있다. 단지 연결하는 것, 그게 <더 만달로리안>이 국내에 출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국내 팬을 보유한 이유이며 <스타워즈>를 훌쩍 뛰어넘은 비법이다.

  • INTERVIEW

    THE LOUNGE 지진희 미리보기

    ‘젠틀맨’ 지진희, 올 가을 트렌드를 말하다

  • FASHION

    낡아보이는 매력을 가진 패션

    누군가 사용한 듯 낡고 닳은 세월의 흔적을 녹여낸 빈티지한 멋.

  • FEATURE

    어워드의 잣대는 어디로 향하는가

    더 위켄드의 그래미 어워드 보이콧 선언 소식을 듣고 과거 그래미 어워드의 인종차별 전력이 주마등처럼 흘러가던 찰나, BTS의 그래미 어워드 수상의 쾌거는 없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미 어워드의 사상이 무엇이 되었든, K-팝 스타 BTS의 경우 다른 핑계를 상상하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우린, 지구상에 존재하는 시상식들의 평가 기준은 믿을 만한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 INTERVIEW

    <펜트하우스> 최예빈

    첫 화보 촬영이라 긴장해서 잠을 설쳤다고, 웃으며 말하는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에서 가끔 놀라고, 주로 분노하는 최예빈은 사실 웃음이 잦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