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Fall in Bag + Watch

밤색 스트랩이 손목에 감기면 손짓도 따라 나긋나긋해진다. 자연히 손목을 들어 시간을 확인하는 것만으로 부러 책장을 넘긴 후에야 나는 분위기쯤은 쉽게 만들 수 있다. 이런 상황이 환영받는 건 역시 가을일 테고, 화이트 셔츠가 생각날 무렵 꺼내 차면 때를 제대로 고른 셈이다. <br><br>

UpdatedOn September 07, 2009

1 갈색 가죽 스트랩에 핑크 골드 프레임 장식을 한 ‘발롱블루’ 2천만원대 까르띠에 제품. 2 야광 처리된 인덱스와 광택이 도는 베젤, 스크루 인 형식의 용두가 돋보이는 ‘씨마스터 아쿠아테라’ 5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3 35mm 스틸 케이스와 사파이어 글라스로 구성된 ‘헤리티지’ 75만원 루이 에하르 제품. 4 로즈 골드 케이스에 루이지애나산 악어가죽 스트랩이 매치된 전통 기계식 워치 ‘크로노스코프’ 1천8백50만원 크로노스위스 제품. 5  40mm 케이스에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가 장착된 ‘마스터 캘린더’ 가격미정 예거 르꿀뜨르 제품. 6 뒷면을 통해 80110 무브먼트가 훤히 들여다보이는 42.5mm 직경의 ‘빈티지 컬렉션 인제니어’ 가격미정 IWC 제품. 크림색 토트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4
    <크라임 퍼즐>로 돌아온 윤계상, 인터뷰 미리보기
  • 5
    새로운 게 좋아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언젠가는 퇴사러

    안정된 직장을 자발적으로 빠져나와, 자신의 일에 안착한 ‘프로 퇴사러’들의 이야기.

  • SPACE

    나의 이상적인 휴가

    산 좋고 물 좋은 곳 많지만 도로 사정이 고민이라면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선물할 서울신라호텔로 떠나자.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사람들의 시선이 무거울 때도 있었다. “내겐 다른 모습도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티 없는 첫사랑의 얼굴도, 20년간 몸담은 소속사도 떠나오며, 이연희는 이제 더 대담하고 솔직해질 준비가 되었다.

  • LIFE

    아레나 식품점

    참기름, 꿀, 서리태… 우리 농산물을 담은 식료품이 정갈해졌다. 건강은 덤이다.

  • AGENDA

    흑백의 美

    쉽게 찍고 쉽게 지운다. 기다림을 조금도 참지 못하는 요즘, 흑백 필름으로 사진 찍고 인화하는 공간이 생겼다. 연희동 사진관에서 사진과 기다림을 배웠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