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ll in Bag + Scarf

목 언저리가 서늘해지면 곧잘 두툼한 머플러 생각이 나겠지만, 스카프라는 대안이 있다는 걸 알게 되면 마냥 칭칭 감고 다녔던 과거가 불쑥 후회될 터다. 여자들이 하는 알록달록한 것 말고, 계집애 같지 않은 우아한 스카프를 찾아 나설 것. 매는 법 또한 어렵지 않아 셔츠 속으로 쫑긋 매듭을 지으면 그만이다.

UpdatedOn September 07, 2009

1 목보단 어깨에 두르기 좋은 감색 면 스카프 가격미정 알프레드 던힐 제품. 2 배추색 실크 스카프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3 꽃이 촘촘하게 프린트된 캐시미어 스카프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셔츠 속 슬며시 매어 늘어뜨리기 좋은 실크 스카프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5 나뭇잎이 그려진 얄팍한 시폰 스카프 9만5천원 루이까또즈 제품. 흠집이 생길 리 없는 귤색 토트백 1백70만원대 프라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CREAMY CREAM
  • 3
    우희의 순간
  • 4
    구두의 기품
  • 5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RELATED STORIES

  • FASHION

    시계 브랜드와 얼굴들

    글로벌 앰배서더는 누구 누구?

  • FASHION

    야상의 계절

    야상점퍼를 입어야 하는 때가 왔다. 미군 M-65 피시테일 파카에서 영감을 얻은 시리즈 모즈코트를 추천한다.

  • FASHION

    YOU WILL MISS ME

    홀로 떠난 바다, 하염없는 지평선 위의 고아한 생 로랑.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MORE FROM ARENA

  • ARTICLE

    Better Starts Now

    올해로 시티즌이 창립 1백 주년을 맞았다. 빛으로 움직이는 에코드라이브 워치, 라디오 송신탑의 전파를 수신해 시간을 설정하는 라디오 컨트롤 워치 등을 선보이며 시계 시장을 혁신적으로 주도한 시티즌. 그들의 원동력을 확인하고자 브랜드의 박물관과 매뉴팩처를 방문했다.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니 그들이 달려온 1백 년보다 앞으로의 1백 년이 더욱 궁금해졌다.

  • REPORTS

    재생하는 동대문

    한때 젊음과 패션의 상징이었던 동대문은 요즘 참 한산하다. 빛바랜 이 동네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움직임을 포착했다.

  • DESIGN

    당신의 가장 찬란한 순간

    자동차는 우리를 어디론가 옮겨준다. 물리적 이동만을 뜻하는 건 아니다. 새로운 삶으로 인도하기도 한다. 쉐보레 임팔라가 삶의 중요한 가치를 선사한 것처럼.

  • TECH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AGENDA

    M으로 시작하는 말

    BMW가 고성능 슈퍼 세단 뉴 M5를 공개했다. M5는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M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