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5월의 합3

발등까지 감싸는 풍성한 와이드 팬츠와 게으른 슬리퍼.

UpdatedOn May 17,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5/thumb/29906-144083-sample.jpg

 

 

1 style

슬리퍼와 파자마는 떼려야 뗄 수 없지만, 너무 완벽한 홈웨어라 자칫 불편해 보일 수 있다. 진짜 파자마 말고, 그처럼 통이 넉넉하고 헐렁하지만 단정해 보이는 팬츠를 여유 있게 입는 것이 좋다.

검은색 기모노 재킷 4만9천원 H&M, 흰색 보트넥 스웨트 셔츠 8만9천원 코스, 연한 회색 와이드 팬츠 1백43만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컬렉션 by 스테파노 필라티, 갈색 슬리퍼 4만9천원 탐스 제품.
 

2 style

스카잔에 껄렁한 슬리퍼나 샌들까지 신으면 꽤 불량스러워 보인다. 점잖은 와이드 팬츠라도 샌들을 살짝 덮듯 길게 두면 괜히 터덜터덜 걷게 된다. 그것이 스카잔과 와이드 팬츠, 샌들의 매력.

노란색 꽃무늬 스카잔 2백90만원·화려한 색감의 위빙 스트랩 샌들 1백23만원 모두 발렌티노, 검은색 오픈칼라 셔츠 3만9천9백원 유니클로 앤드 르메르, 감색 와이드 팬츠 17만8천원 노앙 제품.
 

3 style

발목이 드러나도록 바짓단을 접어 올리는 고루한 치노 팬츠의 공식에서 벗어날 때도 됐다. 통이 넓은 치노 팬츠를 발이 살짝 덮이도록 입으면, 왠지 모르게 몸가짐이 절로 느릿느릿해진다.

녹색 배색의 회색 스웨트 셔츠 5만8천원·흰색 헨리넥 셔츠 8만8천원 모두 비슬로우, 카키색 팬츠 6만9천원 H&M, 위빙 스트랩 샌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5월의 합〉 시리즈 기사

〈5월의 합〉 시리즈 기사

<5월의 합1> - 듬직한 재킷과 탄탄한 종아리를 드러내는 명랑한 반바지.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9845
<5월의 합2> - 무릎을 훌쩍 덮는 긴 코트와 얇고 간결한 티셔츠.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9882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이희수, 정하준, 주어진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2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3
    당신의 마지막 내연기관차는 무엇일까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RELATED STORIES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 FASHION

    Line Up

    각기 다른 패턴으로 채워진 가을의 옷장.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Understated Elegance

    마티유 블라지의 보테가 베네타가 보여준 절제된 우아함.

MORE FROM ARENA

  • FEATURE

    그 때 그 노래

    버즈가 ‘가시’를 부르던 그때 우린 무얼 했던가. 2000년대 중반을 복기한다. 우리가 반복 재생하며 듣던 음악과 그 음악을 들으며 했던 고민들, 옛 노래에 새겨진 낡은 감정까지 돌이켜본다.

  • AGENDA

    강렬한 한 방

    사진 한 장으로 눈길을 끄는 이번 시즌의 따끈따끈한 프로젝트.

  • INTERVIEW

    2021년 주목해야 할 틱톡커

    세계적인 영어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2020년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로 틱톡커를 꼽았다. 요즘은 틱톡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 더 힘들 정도이니 그럴 만도 하다. <아레나>는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들을 만났다. 분야별로 딱 한 명씩만.

  • AGENDA

    4가지 기술

    7월에 구입해야 할 테크 신제품.

  • INTERVIEW

    아스트로 문빈, “변화가 싫지는 않다. 근데 변하지 않고 보존해야 하는 것도 분명 존재한다고 믿는다.”

    아스트로 문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