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5월의 합1

듬직한 재킷과 탄탄한 종아리를 드러내는 명랑한 반바지.

UpdatedOn May 13,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5/thumb/29845-143293-sample.jpg

 

 

1 style

화사한 꽃무늬 쇼츠는 의외로 투박한 상의와 궁합이 잘 맞는다. 각 잡힌 블루종도 그렇고, 스포티한 후드 티셔츠도 마찬가지다.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는 상의의 묵직함을 덜어내 경쾌한 느낌으로 바꿔준다.

짙은 남색의 가죽 블루종 재킷·큼직한 꽃과 표범 무늬로 채운 실크 반바지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집업 장식의 후드 티셔츠 16만8천원 라코스테 라이브, 검은색 레이스업 슈즈 21만5천원 코스 제품.
 

2 style

반바지는 어정쩡한 길이보다는 허벅지가 살짝 드러날 만큼 짧게 입어야 다리가 더 날씬해 보인다. 티셔츠와 반바지의 색을 밋밋하게 연결하고, 색감이 다른 재킷을 매치하는 것도 다리가 길어 보이는 법 중 하나다.

스웨이드 블루종 재킷 71만8천원 올세인츠, 레오퍼드 무늬 셔츠 99만원·하이톱 스니커즈 가격미정 모두 생 로랑, 민소매 티셔츠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리넨 소재 반바지 가격미정 클럽 모나코 제품.
 

3 style

헐렁하게 골반에 걸쳐 입은 트레이닝 반바지는 반대로 몸에 잘 맞는 재킷과 균형이 잘 맞는다. 다만 비루한 허릿단이 보이지 않게 이너웨어가 재킷보다 살짝 길어야 한다. 깔끔한 반소매 티셔츠든 스웨트 셔츠든 다 좋다.

실크 소재 보머 재킷 70만원대·체크무늬 니트 50만원대 모두 아크네 스튜디오, 테리 소재의 남색 트레이닝팬츠 12만8천원 헤리티지 플로스, 흰색 스니커즈 10만9천원 컨버스 제품.
 

〈5월의 합〉 시리즈 기사

〈5월의 합〉 시리즈 기사

<5월의 합2> -무릎을 훌쩍 덮는 긴 코트와 얇고 간결한 티셔츠.
http://smlounge.co.kr/arena/article/29882

<5월의 합3> - 발등까지 감싸는 풍성한 와이드 팬츠와 게으른 슬리퍼.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9906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이희수, 정하준, 주어진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2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 3
    술과 어울리는 잔
  • 4
    Basic is The Best
  • 5
    진짜 청소기

RELATED STORIES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MORE FROM ARENA

  • FASHION

    이상적인 여름 남자

    <아레나> 에디터 6인이 떠올린 완연한 여름의 남자들.

  • SPACE

    문봉 조각실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 REPORTS

    오늘을 사는 남자

    개코는 지난 17년 동안 한 번도 철 지난 뮤지션인 적이 없었다. 한 번도 촌스러운 음악을 만든 적도 없었다. 그러니까 그는 꾸준히, 계속해서 오늘을 사는 남자인 거다.

  • FASHION

    Double Outer

    옷깃을 여미고 더해 입는 이런 방식들.

  • CAR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