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King of Street

오프화이트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분더샵과 팝업 스토어를 오픈하면서 한국을 방문했다. 스트리트 문화의 권위자라는 그가 팬들을 잠시 뒤로하고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UpdatedOn May 12,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5/thumb/29813-142963-sample.jpg

 

 

체격이 남다르다. 어디 출신인가?
1980년 가나 출생이고, 미국 시카고에서 자랐다.

전공이 패션이 아니라고 들었다.
맞다. 엔지니어링과 건축을 전공했다.

디자이너가 되기 전 어떤 일을 했나?
주변에 뮤지션 친구들이 많다. 그래서 무대 디자인, 각종 CD 디자인, 아트 디렉터, 스타일리스트 같은 일을 하게 됐다. 2002년에는 카니예 웨스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도 했다.

카니예 웨스트와의 작업을 구체적으로 설명해줄 수 있나?
카니예 웨스트는 매우 창의적인 인물이다. 나는 그의 아이디어를 구체화 및 현실화하는 데 일조했다. 앨범 구성이나 콘서트 무대, 뮤직비디오, 패션 등 앨범에 관련된 전반적인 작업들을 공유하고 발전시켰다.

패션계에 입문하게 된 가장 큰 계기가 그 일 때문인가?
대중에게 나를 알리는 계기가 되긴 했지만 사실 패션 쪽에 관심을 가진 것은 건축을 전공하던 중 미술사 공부를 하면서부터다. 그런 와중에 소규모로 티셔츠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발전해 지금의 오프화이트가 되었다. 그러니까 딱히 어떤 사건 때문이 아니라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이 자리까지 왔다.

건축 전공이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때도 있을 것 같은데?
디자인을 바라보는 시야가 넓어졌다. 단순히 옷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전체적은 그림 혹은 관련된 공간과 설치물 같은 것에 신경을 많이 쓴다. 아이템 하나하나보다는 전체적은 콘셉트와 분위기에 더 초점을 맞추게 되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여러 분야의 전문가와 교류할 기회가 많아졌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분더샵과 어떤 콘셉트로 진행했는가?
일단 오픈된 공감임을 강조하기 위해 개방형 구조를 채택했고 컬러군을 나눠 그 안에서 정돈된 느낌이 들게끔 구성했다. 그리고 이번 캡슐 컬렉션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소품들을 인더스트리얼한 구조물과 함께 중앙에 진열했다.

이번 캡술 컬렉션의 익스클루시브 아이템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닥터마틴과 협업한 부츠, 아이폰 6S 케이스, 브라운과 협업한 시계 등이 대표적이다.

오프화이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사선 줄무늬다.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
특별한 의미가 있다기보다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공공 표지판에서 영감을 받았다.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볼 수 있는 공통적인 요소이며, 디자인적으로도 효율성 높은 문양이라 생각한다.

최근 스트리트 문화의 흐름을 누구보다 잘 알 것 같다.
스트리트 문화는 한 가지 흐름이 전체가 될 수 없다. 워낙 빠르게 변하고 있고, 그것을 연구한다든지 분석하는 것은 접근 방식이 잘못됐다. 항상 그 문화 안에 녹아 있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고자 한다면, 그것이 흐름이 되고 진화한다고 생각한다.

스트리트 패션의 ‘클래식’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그래픽 티셔츠. 나 역시 티셔츠로 브랜드를 시작했고, 스트리트 패션의 뿌리 같은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어릴 적부터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직접 그래픽 티셔츠를 디자인하며 스트리트 패션에 관심을 가졌다. 10대 때부터 사고 입고 수집해온 티셔츠들을 여전히 보관하고 있다.

요즘 당신의 가장 큰 관심사는 무엇인가?
‘플랫 화이트(Flat White)’라는 예명으로 전 세계를 다니며 디제잉한다. 믹스 테이프도 꾸준히 발매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5/thumb/29813-142966-sample.jpg

 

 

팝업 스토어에 가면

4월 7일부터 8월까지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에서 전개되는 이번 팝업 스토어에는 2016 S/S 컬렉션을 기반으로 한 한국 단독 컬러군과 한정 수량 발매 예정인 아이폰 6S 케이스, 스테이셔너리 컬렉션, 닥터마틴, 브라운 등과 협업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EDITOR 이광훈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바가지 공화국을 아십니까
  • 2
    Penny? Penny!
  • 3
    그 밤에 가봐 #기슭, 토끼바
  • 4
    사랑했던 목소리
  • 5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RELATED STORIES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 FASHION

    Penny? Penny!

    요즘 페니 로퍼, 그 유래부터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올라가고 있어요

    박지현과 최리는 <아레나>가 주목하는 신인 여배우다. 데뷔한 지 얼마 안 됐지만 벌써 주연 자리를 꿰차고 있다. 기대해도 좋다.

  • LIFE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CAR

    극과 극

    고배기량 모터사이클은 넉넉함이 미덕이다. 어느 하나 아쉬울 게 없다. 하지만 장르가 다르면 이렇게 달라진다.

  • CAR

    8기통 스파이더 GT의 미덕

    페라리 포르토피노 M은 GT가 갖춰야 할 조건이 무엇인지 정확히 보여준다.

  • FEATURE

    위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