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ine Up

올봄 쇼핑 리스트에 올리기에 마땅한 새롭고도 익숙한 액세서리들.

UpdatedOn May 04, 2016

Line Up 1. BAG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1-sample.jpg

 

 

1. Buddy 숄더 겸용 토트백 7만8천원 플랫폼 플레이스에서 판매.
2. Tembea 접어서 덮개로 연출하는 메신저백 19만8천원 P.B.A.B.에서 판매.
3. Tembea 어깨끈이 달린 큼지막한 토트백 19만8천원 P.B.A.B.에서 판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2-sample.jpg

 

 

4. Thisisneverthat 얇고 가벼운 토트백 2만8천원.
5. Stay Steady 스트링으로 입구를 조일 수 있는 빅 토트백 6만9천원 맨케이브에서 판매.
6. M.F.G 바닥 부분이 유독 튼튼한 토트백 6만8천원 맨케이브 에서 판매.
 

Line Up 2. SHOE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3-sample.jpg

 

 

1. Vans 가벼워진 올드스쿨 11만9천원.
2. A.testoni 펀칭 디테일이 있는 스니커즈 62만5천원.
3. Louis Vuitton 빗살 무늬가 있는 견고한 스니커즈 98만5천원.
4. Converse 스웨이드 소재의 스니커즈 9만9천원.
5. Lacoste 말끔한 가죽 스니커즈 20만5천원 플랫폼 플레이스에서 판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4-sample.jpg

 

 

6. FRH 악어가죽 패턴의 스니커즈 19만9천원 유니페어에서 판매.
7. YMC 부드러운 캔버스 소재 스니커즈 13만8천원.
8. Vans 안 신은 듯 가벼운 어센틱 7만5천원.
9. Saint Laurent 달콤한 문구를 새긴 스니커즈 가격미정.
10. Coach 깔끔한 라이닝이 특징인 스니커즈 39만원.
 

Line Up 3. CAP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6-sample.jpg

 

 

1. Harding Lane 강아지 자수가 위트를 더하는 야구모자 5만2천원 맨케이브에서 판매.
2. Zara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검은색 야구모자 2만5천원.
3. Sophnet 세련된 타이포그래피가 특징인 야구모자 12만8천원 에크루에서 판매.
4. Thisisneverthat 어떤 차림에도 어울리는 간결한 야구모자 3만9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546-137455-sample.jpg

 

 

5. Covernat 파인애플이 그려진 야구모자 3만9천원 배럴즈에서 판매.
6. A.P.C. 널찍한 체크 패턴의 야구모자 14만8천원 비이커에서 판매.
7. Tommy Hilfiger 로고를 작게 새겨 넣은 베이식한 야구모자 4만2천원.
8. Ron Dorff 브랜드의 슬로건을 디자인으로 승화한 야구모자 7만5천원 쿤에서 판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6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서은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2
    2021 A-Awards #이병헌
  • 3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 4
    훔치고 싶던 방
  • 5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RELATED STORIES

  • FASHION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겨울 아우터 4.

  • FASHION

    Editor's Pick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FASHION

    CHASING RAINBOWS

    쓸쓸한 오후의 숲, 정처 없이 떠도는 보헤미안.

  • FASHION

    GEEK IN THE PINK

    선명했다가도 오묘해지는 색다른 핑크색을 입은 기분.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테슬라 모델3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TROPICAL MOOD

    여름을 흠뻑 머금은, 귀엽고 경쾌한 물건들.

  • FEATURE

    급류 속으로 / 미르코베버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적막만이 흐른다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CAR

    기아가 만들었어

    기아가 주목할 아이콘을 잇따라 출시했다. 대형 세단 K8과 전기 SUV EV6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