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Reasonable Time

On April 26, 2016

스트랩 스타일별로 정돈해본 합리적인 가격대의 시계들.

Leather Strap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419-134580-sample.jpg

 

 

Gaga Milano

스트랩의 버클부터 러그까지 개성 충만한 시계다. 흡사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처럼 능글거리게 흐르는 양각 인덱스가 먼저 시선을 사로잡고 중세 시대 기사의 검을 닮은 다이아몬드 형태 핸즈 역시 범상치 않다. 브랜드 자체의 확실한 정체성을 내숭 없이 드러낸 유쾌한 시계다. 매뉴얼 40 PVD 1백20만원대 가가 밀라노 제품.

  • Grovana 스포츠 컬렉션 7015.9533

    딱 적당한 41mm 크기의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탑재한 흰색 다이얼 그리고 은은한 광택의 가죽 스트랩까지. 만만한 가격 대비 구색이 훌륭하다. 54만원 그로바나 제품.

  • Junghans 맥스 빌 오토매틱

    실용성의 미덕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시계로 훤한 글라스는 고도의 기술력으로 손꼽히는 독일 ‘GfO GmbH’의 코팅 처리를 적용했다. 1백42만원 융한스 by 갤러리어클락 제품.

  • Rotary 리빌레이션 컬렉션

    감색과 흰색 두 가지 다이얼의 시계로 케이스 앞면의 글라스를 열어 동전 튕기듯 돌리면 입맛에 따라 두 가지 스타일로 착용 가능하다. 1백17만8천원 로터리 제품.

  • Paul Smith 갬브릿지

    2시, 7시, 10시 방향의 인덱스와 핸즈 그리고 스트랩의 스티치 위로 다채로운 색을 더해 브랜드 특유의 유쾌한 철학을 담았다. 1백26만8천원 폴 스미스 by 갤러리어클락 제품.

Metal Strap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419-134578-sample.jpg

 

 

Mido

한눈에 들어오는 것은 역시 7시 방향의 스몰 세컨드다. 스몰 세컨드를 중심으로 섬세하게 뻗어나가는 기요세 패턴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평범한 듯 보이지만 은근 섬세한 맛이 있는 시계다. 벨루나 Ⅱ 스몰 세컨즈 1백24만원 미도 제품.

  • Seiko 문페이즈 SRX011J

    가장 클래식한 형태의 문페이즈를 탑재한 시계로 세이코만의 친환경적인 키네틱 구동 방식으로 작동한다. 1백32만원 그랜드 세이코 제품. 

  • Tissot 슈망 데 뚜렐

    COSC 인증을 받은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하고 솔리드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 담담한 로마 숫자 인덱스 등 핵심만 담은 명쾌한 시계다. 1백20만원대 티쏘 제품.

  • Emporio Armani 스위스 메이드 크로노그래프 워치

    작열하듯 퍼지는 선레이 다이얼이 한없이 우아하다. 섬유처럼 촘촘하게 짠 듯한 스테인리스 스틸 스트랩은 유연하게 손목을 감싼다. 1백40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 메이드 워치 제품.

  • Hamilton 카키 필드 오토

    미군을 위한 시계를 제작했던 역사를 바탕으로 시작된 ‘해밀턴 카키 필드 컬렉션’ 모델이다. 시원한 크기의 카키색 다이얼에서 밀리터리 무드를 물씬 풍기며 인덱스 역시 씩씩하다. 89만원 해밀턴 제품.

Rubber Strap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4/thumb/29419-134579-sample.jpg

 

 

Hamilton

세계 최초의 전자시계 ‘벤츄라 워치’를 애용했던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를 기념해 제작했다. 맹렬한 형태감 못지않게 강력한 80시간 파워리저브가 가능한 해밀턴의 독점 H-10 무브먼트를 맛볼 수 있다. 벤츄라 엘비스80 쿼츠 1백31만원 해밀턴 제품.

  • Tissot 티-터치 엑스퍼트 솔라

    태양 에너지로 구동되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시계다. 태양광의 힘으로 어둠 속에서도 인덱스와 핸즈는 환하게 빛나며 시계는 끝없이 작동한다. 두 개의 알람, 투 타임존에 타이머, 나침반, 방위계 등 진정한 멀티플레이를 선사한다. 1백20만원 티쏘 제품.

  • Givenchy 파이브 ‘샤크’ 컬렉션

    비유하자면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오게 생긴 시계다. 러버와 메탈을 조합한 공격적인 스트랩과 무뚝뚝한 인덱스 등을 통해 남성과 도시의 결합을 한껏 강인한 비주얼로 표현했다. 1백38만원 지방시 워치 by 갤러리어클락 제품.

  • Citizen 프로마스터 에코-드라이브 알티크론

    해발과 해저를 막론하고 정확한 측정이 가능한 센서를 탑재했다. 뿐만 아니라 여려 겹의 다이얼 케이스와 티타늄 소재의 케이스, 수심 200m 방수 기능까지 겸비한, 존재 자체가 모험인 시계다. 1백34만원 시티즌 워치 by 갤러리어클락 제품.

  • Gucci 다이브 컬렉션

    패션 하우스 구찌에서 다이버를 위해 내놓은 스포츠 시계다. 메탈과 러버 두 가지 스트랩 스타일로 출시했다. 단방향 회전 베젤이 부착됐고 최대 200m 방수 기능을 지원한다. 1백40만8천원 구찌 타임피스 & 주얼리 제품.

스트랩 스타일별로 정돈해본 합리적인 가격대의 시계들.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GUEST EDITOR
김재경

2016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PHOTOGRAPHY
기성율
GUEST EDITOR
김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