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Total Eclipse

최근 시계 디자인의 대표 격이라 할 수 있는 세 가지 실루엣의 모델들을 꼽았다. 다이얼과 베젤이 전체적인 그림을 읽는 걸 방해할 수도 있기에 개기일식의 한 장면처럼 윤곽만을 강조했다. 다이얼이 보이지 않는 것을 서운해하지 마시라. 기사 한쪽에 작게나마 소개했으니.<br><br>

UpdatedOn August 05, 2009

극도로 ‘심미안’ 이 발달한 블랙칼라 워커를 만족시킬 수 있는 디자인.

자인은 끊임없이 움직인다. 흐르는 시간을 멈추고 최근 시계 디자인을 대표하는 모델들을 찾아 나섰다. 눈에 들어오는 시계들 중 손에 꼽은 모델은 극단적인 차이를 드러내는 3종의 시계들이었다. 여기서 가장 묵직한 모양새를 선보이는 모델은 위블로의 빅뱅 세나 푸르랑뜨. 남자 시계 하면 떠오르는 전통적이고 강직한 이미지의 대표 격이라 할 만하다는 데 이의는 없을 거다. 이런 디자인의 시계는 빅 다이얼이 서서히 패권을 장악하던 2000년대 초반부터 논공행상에서 항상 좋은 평가를 얻었다. 여전히 강자 입장이면서도, 스포티하기에 변화에 유연한 디자인이라는 것 역시 이 시계가 지닌 강점. 기존 골격은 유지하면서 애교 넘치는 다이얼 디자인과 베젤 위 다이아몬드 세공 같은 장치로 종종 변신을 꾀하기도 하니까. 전설의 드라이버 아일톤 세나를 기리는 빅뱅 세나 푸르랑뜨는 그의 조국인 브라질의 컬러 옐로와 그린을 적용해 다이얼 위를 한층 발랄하게 마무리했다.

브레게의 그랑데 컴플리케이션 3477BR은 정점에 도달한 클래식 디자인을 자랑한다. 클래식한 시계들은 특별한 고민 없이 남자들의 손목 위를 차지한다. 3477BR이 지닌 반듯한 디자인은 왜 이 시계가 클래식 시계의 대표자인지를 깨닫게 해준다.

파르미지아니의 부가티 파보우는 도전적이다.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시계라 부르기보단 자동차 엔진의 축소판으로 이해하는 게 더 쉬울 거다. 시계 착용자에게 무브먼트의 횡단면을 보여주는 특별한 아이디어로 신개념의 시계를 완성했다. 최근 시계 브랜드들이 추구하는 극단적인 디자인 행보 중 가장 도드라지는 모델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근은 살아남는다’ 이근 대위 미리보기
  • 2
    숫자와 섹스
  • 3
    코로나19의 실체
  • 4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5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RELATED STORIES

  • MEN's LIFE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MEN's LIFE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MEN's LIFE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MORE FROM ARENA

  • FASHION

    파도와 수영복

    청량한 파도에 흠뻑 젖은 청춘의 수영복.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4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FEATURE

    잠들 수 없는 밤의 책

    열대야에 뒤척이는 당신에게 추천한다. 새롭고 날카로우며 오싹한 다섯 권의 신간.

  • FEATURE

    연상호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일들

    디스토피아 장르 장인, 연상호 감독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까? 애니메이션 <서울역>부터 드라마 <방법>과 최근 개봉한 영화 <반도>까지, 왕성한 스토리텔러 연상호 감독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일을 추적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