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Total Eclipse

최근 시계 디자인의 대표 격이라 할 수 있는 세 가지 실루엣의 모델들을 꼽았다. 다이얼과 베젤이 전체적인 그림을 읽는 걸 방해할 수도 있기에 개기일식의 한 장면처럼 윤곽만을 강조했다. 다이얼이 보이지 않는 것을 서운해하지 마시라. 기사 한쪽에 작게나마 소개했으니.<br><br>

UpdatedOn August 05, 2009

극도로 ‘심미안’ 이 발달한 블랙칼라 워커를 만족시킬 수 있는 디자인.

자인은 끊임없이 움직인다. 흐르는 시간을 멈추고 최근 시계 디자인을 대표하는 모델들을 찾아 나섰다. 눈에 들어오는 시계들 중 손에 꼽은 모델은 극단적인 차이를 드러내는 3종의 시계들이었다. 여기서 가장 묵직한 모양새를 선보이는 모델은 위블로의 빅뱅 세나 푸르랑뜨. 남자 시계 하면 떠오르는 전통적이고 강직한 이미지의 대표 격이라 할 만하다는 데 이의는 없을 거다. 이런 디자인의 시계는 빅 다이얼이 서서히 패권을 장악하던 2000년대 초반부터 논공행상에서 항상 좋은 평가를 얻었다. 여전히 강자 입장이면서도, 스포티하기에 변화에 유연한 디자인이라는 것 역시 이 시계가 지닌 강점. 기존 골격은 유지하면서 애교 넘치는 다이얼 디자인과 베젤 위 다이아몬드 세공 같은 장치로 종종 변신을 꾀하기도 하니까. 전설의 드라이버 아일톤 세나를 기리는 빅뱅 세나 푸르랑뜨는 그의 조국인 브라질의 컬러 옐로와 그린을 적용해 다이얼 위를 한층 발랄하게 마무리했다.

브레게의 그랑데 컴플리케이션 3477BR은 정점에 도달한 클래식 디자인을 자랑한다. 클래식한 시계들은 특별한 고민 없이 남자들의 손목 위를 차지한다. 3477BR이 지닌 반듯한 디자인은 왜 이 시계가 클래식 시계의 대표자인지를 깨닫게 해준다.

파르미지아니의 부가티 파보우는 도전적이다.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시계라 부르기보단 자동차 엔진의 축소판으로 이해하는 게 더 쉬울 거다. 시계 착용자에게 무브먼트의 횡단면을 보여주는 특별한 아이디어로 신개념의 시계를 완성했다. 최근 시계 브랜드들이 추구하는 극단적인 디자인 행보 중 가장 도드라지는 모델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Line Up
  • 2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3
    여성복을 입은 남자
  • 4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5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DESIGN

    오후만 있던 일요일

    ‘오벌’과 ‘AP 숍’에는 되도록 해가 쨍한 오후에 향하는 것이 좋다. 볕이 넘실거리는 공간에 서서 정물 같은 풍경을 오랫동안 바라보기 좋으니까.

  • FASHION

    PASTEL BOYS

    솜사탕처럼 달콤한 소년의 파스텔 룩.

  • INTERVIEW

    AB6IX의 네 남자

    어느 것 하나로 모이지 않고 각자 들쭉날쭉한 개성을 지녔지만, 함께 근사한 하모니를 만드는 AB6IX에게 나다운 것이 뭔지 물었다.

  • AGENDA

    닭 한 마리

    정유년, 붉은 닭의 해가 밝았다. 닭 한 마리로 새해 식탁을 거하게 차려보았다.

  • FASHION

    이달의 촉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