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깔끔하고 시원해 괜찮을 텐데

휜 다리나 숭숭 난 다리털보다 실은 굳어진 마음이 문제다. `햇볕 아래 다리를 어찌…` 생각하는 순간 룩은 뻔해지고, 체온은 올라가니까. 지구 반대편엔 허벅지까지 드러낸 남자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깟 종아리가 대수일까. 다리나 시선을 걱정할 시간에 스쿼트에 힘쓰는 편이 이 여름을 깔끔하고 시원하게 보내는 길이다.<br><br>

UpdatedOn July 22, 2009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가영
PHOTOGRAPHY 신선혜(밀라노),김지홍(런던),박건상(뉴욕),임태완(파리)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여름 내내 쓰고
  • 2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 3
    서퍼들의 성지
  • 4
    이토록 뜨거운 피오
  • 5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RELATED STORIES

  • FASHION

    2020 F/W KEYWORD 14

  • FASHION

    LAST SPLASH

    색색으로 부서지는 여름, 그리고 미간에 서린 낭만.

  • FASHION

    여름 쇼핑 리스트

    이 계절이 가기 전에 갖고 싶은 발군의 여름 아이템들을 서머 숍에서 찾았다.

  • FASHION

    새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보편적이지 않은, 남다른 취향을 표현하는 쿨한 티셔츠.

  • FASHION

    큰 백과 작은 백

    크기에 상관없이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빅 백과 미니 백 6.

MORE FROM ARENA

  • FEATURE

    회화를 다시 보며

    가장 원초적으로 시대를 비추는 방법. 세계를 반영하고 독창적으로 해석하는 매체로서 회화는 이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 FEATURE

    탈모방지위원회

    ‘탈갤러’에서 왔습니다. "나다 싶으면 보세요." 득이 되고 모가 됩니다.

  • FEATURE

    사용자 경험이 중요해?

  • FASHION

    TROPICAL VIBE

    유쾌하고 이국적인 여름의 상징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2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