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Dream Watch 160

꿈에서도 잊을 리 없는 드림 시계를 20~30대 <아레나> 독자 1백60명에게 물었다. 여기 선정된 톱 10은 솔직한 답에 대한 편견 없는 결과다.<br><br>

UpdatedOn July 14, 2009

드림 시계라 하면 평생 꼭 소유하고 싶은 시계를 말한다. 파텍필립, 브레게, 바쉐론 콘스탄틴 같은 최고급 시계들이 리스트에서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건 당연한 결과겠다. 실물로 확인해본 적 없다 해도 그들의 명성과 기능 그리고 압도적인 이미지를 쉽사리 외면할 순 없을 테니까. 이번 설문 조사에서 롤렉스의 시계 3종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롤렉스의 전통과 가치에 합당한 결과일 수도 있겠지만, 여전히 시계에 대한 저변이 넓지 않은 한국 시장이기에 그러한 결과가 도출된 게 아닐까 싶다. 한쪽으로 치우쳐 있기에 그라함이나 글라슈테 오리지널을 넘어 그루벨 포시 같은 독립 시계 장인들이 완성해내는 희소성 넘치는 시계를 선택하는 의외의 답은 없었다. 모델명은 알지 못하고 브랜드만을 답으로 말해주는 사람도 꽤 많았다.

결국 인터넷 시계 사이트에서 원하는 모델을 찾도록 강권했을 정도. 한국 시장에서 롤렉스에 대한 선호도는 예상 이상으로 극진했다. 진정한 드림 시계가 될 만한, 충분히 훌륭한 시계라는 것엔 동의한다. 허나 시계를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조건 반사적인 브랜드가 롤렉스이기 때문에 생긴 쏠림 현상도 무시할 순 없다. 참고로 에디터는 파텍 필립의 복잡다단한 스카이문을 필두로 예술 작품을 능가할 만한 바쉐론 콘스탄틴의 레 마스크 컬렉션, 오데마피게의 로얄 오크 오프셔, 롤렉스의 코스모그래프 데이토나를 드림 시계로 꼽는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2
    제냐와 만난 이동욱
  • 3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 4
    레이든의 세계
  • 5
    알아두면 좋을 5가지 패션 &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사람들의 시선이 무거울 때도 있었다. “내겐 다른 모습도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티 없는 첫사랑의 얼굴도, 20년간 몸담은 소속사도 떠나오며, 이연희는 이제 더 대담하고 솔직해질 준비가 되었다.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TECH

    HOW COME?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SSUE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 5인의 Q&A

  • INTERVIEW

    태민의 진심

    내 마음은 이렇다고, 사실 지금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무대에서 아이돌 가수가 진심을 토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2020년 태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담은 세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관을 공고히 구축했다. 또 슈퍼엠으로도 활약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태민의 진심을 듣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