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寫眞帖 사진첩 5

사진첩 - 노마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UpdatedOn March 14, 2016

노마_패션 모델

모자 산 핑계로 ‘셀피’ 찍었다. “라이크 많이 눌러주세요. 여러분.”

모자 산 핑계로 ‘셀피’ 찍었다. “라이크 많이 눌러주세요. 여러분.”

모자 산 핑계로 ‘셀피’ 찍었다. “라이크 많이 눌러주세요. 여러분.”

모델 친구 아도니스(Adonis). 바스키아를 닮은 그에게 바스키아 왕관 타투 해주기.

모델 친구 아도니스(Adonis). 바스키아를 닮은 그에게 바스키아 왕관 타투 해주기.

모델 친구 아도니스(Adonis). 바스키아를 닮은 그에게 바스키아 왕관 타투 해주기.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11-112952-sample.jpg

2016 F/W 오바디아 앤 선즈(Ovadia&amp;Sons) 컬렉션 백스테이지. 디자이너 둘 중 누가 누군지 아직도 헷갈린다.

2016 F/W 오바디아 앤 선즈(Ovadia&amp;Sons) 컬렉션 백스테이지. 디자이너 둘 중 누가 누군지 아직도 헷갈린다.

이스트 사이트(East Side).

이스트 사이트(East Side).

이스트 사이트(East Side).

패션 위크 때만 보는 내 친구 페르난도(Fernando). 어느새 영어가 많이 늘어 이제 대화도 할 수 있다.

패션 위크 때만 보는 내 친구 페르난도(Fernando). 어느새 영어가 많이 늘어 이제 대화도 할 수 있다.

패션 위크 때만 보는 내 친구 페르난도(Fernando). 어느새 영어가 많이 늘어 이제 대화도 할 수 있다.

기차놀이 혹은 자작 인질극.

기차놀이 혹은 자작 인질극.

기차놀이 혹은 자작 인질극.

뉴욕 패션 위크를 휘어잡고 있는 한국에서 날아온 모델 전준영, 박경진. 우린 제법 잘나가는 어린이 군단.

뉴욕 패션 위크를 휘어잡고 있는 한국에서 날아온 모델 전준영, 박경진. 우린 제법 잘나가는 어린이 군단.

뉴욕 패션 위크를 휘어잡고 있는 한국에서 날아온 모델 전준영, 박경진. 우린 제법 잘나가는 어린이 군단.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11-112962-sample.jpg

촬영차 온 바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이런 장관이. 이 맛에 모델 한다.

촬영차 온 바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이런 장관이. 이 맛에 모델 한다.

왜 이렇게 비싼 걸까? 선물받고 싶다. 너무 갖고 싶어서 사진만 고이 간직하고 있다.

왜 이렇게 비싼 걸까? 선물받고 싶다. 너무 갖고 싶어서 사진만 고이 간직하고 있다.

왜 이렇게 비싼 걸까? 선물받고 싶다. 너무 갖고 싶어서 사진만 고이 간직하고 있다.

 2016 S/S 크래머 앤 스타우트(Krammer&amp;Stoudt) 프레젠테이션에서 본 미친 모자. 진짜 너무 특이하다. 패션의 세계란….

2016 S/S 크래머 앤 스타우트(Krammer&amp;Stoudt) 프레젠테이션에서 본 미친 모자. 진짜 너무 특이하다. 패션의 세계란….

2016 S/S 크래머 앤 스타우트(Krammer&amp;Stoudt) 프레젠테이션에서 본 미친 모자. 진짜 너무 특이하다. 패션의 세계란….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寫眞帖 사진첩 - 박준우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1
寫眞帖 사진첩 - 양태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3
寫眞帖 사진첩 - 유세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5
寫眞帖 사진첩 - 황세온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9
寫眞帖 사진첩 - 김재경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최태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숫자와 섹스
  • 2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 3
    나의 절친한 스웨터
  • 4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5
    SF 문학의 새물결

RELATED STORIES

  • FEATURE

    키카와 댄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더 보이즈의 소년들

    더보이즈의 영훈, 현재, 주연은 성큼성큼 나아간다. 청년이 되어도, 어른이 되어도, 순수와 무구함, 어디로든 훌쩍 나아갈 수 있는 소년의 가능성을 품은 채.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 FILM

    EP.01 장민호와 정동원의 MBTI 최초 공개

  • FILM

    폭스바겐 x 시로스카이

  • FEATURE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의 역습

    영국 신사의 고상하고 골 때리는 격투를 보여준 <킹스맨> 시리즈의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가 북미에서 9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무거운 스파이물로, 해리와 에그시처럼 선대와 후대 콤비로 등장하는 관록의 배우 레이프 파인스와 신예 해리스 디킨슨을 가장 먼저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