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寫眞帖 사진첩 4

사진첩 - 황세온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UpdatedOn March 14, 2016

황세온_패션 모델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22-sample.jpg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36-sample.jpg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寫眞帖 사진첩 - 박준우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1
寫眞帖 사진첩 - 양태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3
寫眞帖 사진첩 - 유세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5
寫眞帖 사진첩 - 노마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1
寫眞帖 사진첩 - 김재경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최태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이근은 살아남는다
  • 2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 3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4
    스무살의 NCT DREAM
  • 5
    SF 문학의 새물결

RELATED STORIES

  • FEATURE

    키카와 댄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MORE FROM ARENA

  • CAR

    네 발로 간다: 아우디 e-트론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 FILM

    폭스바겐 x 마우즈

  • CAR

    8기통 엔진의 미학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V8 터보 엔진을 탑재한 F8 트리뷰토를 타고 서킷을 달렸다.

  • LIFE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