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寫眞帖 사진첩 4

사진첩 - 황세온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UpdatedOn March 14, 2016

황세온_패션 모델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22-sample.jpg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36-sample.jpg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寫眞帖 사진첩 - 박준우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1
寫眞帖 사진첩 - 양태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3
寫眞帖 사진첩 - 유세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5
寫眞帖 사진첩 - 노마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1
寫眞帖 사진첩 - 김재경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최태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8기통 엔진의 미학
  • 2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3
    청년 고경표
  • 4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5
    HOW COME?

RELATED STORIES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EATURE

    브라이언 가드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