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寫眞帖 사진첩 4

사진첩 - 황세온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UpdatedOn March 14, 2016

황세온_패션 모델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22-sample.jpg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2년 만에 부모님을 뵈러 가서 사진을 무진장 찍기로 다짐을 했건만, 몇 장 못 찍었다. 이 사진은 아빠 손가락이 출연한 야심작이다.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매주 걸크러시가 바뀐다. 이번 주 내 배경화면은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레데릭 소피’.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타일크러시 ‘마자 위흐(Maja Wyh)’. 그녀의 레이어링 스타일을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 편이지만, 구로카츠 속 늘어나는 치즈는 언제나 옳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잡지 촬영 도중에 눈이 엄청 쏟아졌다. 2015 S/S를 찍고 있던 터라 겨울처럼 보이면 안 됐는데 내가 이번 겨울에 본 첫눈이었다.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고속도로에서 구름이 걷히고 비치던 햇빛. 뭔가 예수님이 등장하실 것 같은 느낌.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생각보다 휴대폰에 하늘 사진이 매우 많다. 뉴질랜드 하늘은 그냥 말이 필요 없다. 저 환경에서 클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할 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9-112936-sample.jpg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작년 말에 한 달간 휴가를 내고 뉴질랜드 집에 가게 됐는데, 기념으로 첫 탈색에 도전해봤다. 반항심 가득한 머리 염색.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새해에 ‘찐호퐝(김진경, 정호연, 황세온)’ 멤버들과 떠난 정동진 1박 2일. 호연이는 필름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서 ‘호토포토’라 불린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제이크 레이시, 처음으로 반한 서양 남자. 기내에서 영화 &lt;러브 더 쿠퍼스&gt;라는 영화를 보고는 바로 구글링했다.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寫眞帖 사진첩 - 박준우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1
寫眞帖 사진첩 - 양태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3
寫眞帖 사진첩 - 유세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5
寫眞帖 사진첩 - 노마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1
寫眞帖 사진첩 - 김재경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최태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경주의 봄
  • 2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BOYS GO WEST' 화보 미리보기
  • 3
    UDT 포트레이트
  • 4
    10가지 헤어 스타일 포트레이트
  • 5
    여자친구 소원·엄지 'BLOSSOMED'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

    몽글몽글하면서도 짜릿한 경험, 이상하고 아름다운 ‘유니버셜 에브리띵’의 세계. 그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디렉터 맷 파이크와의 만남.

  • FEATUR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SPACE

    퇴근길 와인 한 병

    오늘은 집에서 마시고 싶다. 와인 테이크아웃을 도와줄 보틀 숍 넷.

  • FASHION

    영화적 감상

    팬데믹을 맞은 패션 브랜드는 저마다의 방식으로 2021 컬렉션을 대체했다. 그중 아래 다섯 브랜드는 10분가량의 단편 영화를 내놓았고, 3명의 영화 평론가가 감상평을 보내왔다.

  • FILM

    싱어게인 우승자 30호 '이승윤'의 향후 계획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