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寫眞帖 사진첩 2

사진첩 - 양태오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UpdatedOn March 14, 2016

양태오_인테리어 디자이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3-112860-sample.jpg

올해 꼭 가보고 싶은 곳 1위인 런던의 존 손 경 박물관.

올해 꼭 가보고 싶은 곳 1위인 런던의 존 손 경 박물관.

파리 장식 박물관에서 열린 포르나세티의 전시 초대장. 항상 디테일을 통해 감동을 준다.

파리 장식 박물관에서 열린 포르나세티의 전시 초대장. 항상 디테일을 통해 감동을 준다.

파리 장식 박물관에서 열린 포르나세티의 전시 초대장. 항상 디테일을 통해 감동을 준다.

일명 ‘도자기 콜라주 작업’. ‘위스퍼링 포레스트(Whispering Forest)’ 전시 도록에 사용된 미얀마의 빈티지 인어 조각을 이용한 나의 작품.

일명 ‘도자기 콜라주 작업’. ‘위스퍼링 포레스트(Whispering Forest)’ 전시 도록에 사용된 미얀마의 빈티지 인어 조각을 이용한 나의 작품.

일명 ‘도자기 콜라주 작업’. ‘위스퍼링 포레스트(Whispering Forest)’ 전시 도록에 사용된 미얀마의 빈티지 인어 조각을 이용한 나의 작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003-112866-sample.jpg

항상 많은 영감을 받는 ‘크리스티앙 베라르드(Christian Berard)’의 작품. 그의 작품 중 유독 애착이 가는 그림. 노란 줄무늬 담요 때문인가?

항상 많은 영감을 받는 ‘크리스티앙 베라르드(Christian Berard)’의 작품. 그의 작품 중 유독 애착이 가는 그림. 노란 줄무늬 담요 때문인가?

하루 일과의 마지막인 ‘애플’ 산책시키기. 솔직히 귀찮을 때도 있지만 하루를 정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다.

하루 일과의 마지막인 ‘애플’ 산책시키기. 솔직히 귀찮을 때도 있지만 하루를 정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다.

하루 일과의 마지막인 ‘애플’ 산책시키기. 솔직히 귀찮을 때도 있지만 하루를 정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다.

자이푸르 시티팰리스의 마하라자 스타일 인테리어. 아직 마하라자의 후손들이 살고 있던 그곳.

자이푸르 시티팰리스의 마하라자 스타일 인테리어. 아직 마하라자의 후손들이 살고 있던 그곳.

자이푸르 시티팰리스의 마하라자 스타일 인테리어. 아직 마하라자의 후손들이 살고 있던 그곳.

하와이에서 겨울을 보내는 조카들. 보기만 해도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는 듯하다.

하와이에서 겨울을 보내는 조카들. 보기만 해도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는 듯하다.

하와이에서 겨울을 보내는 조카들. 보기만 해도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는 듯하다.

너무나 감명 깊게 본 ‘윌리엄 켄트리지’의 전시. 위대한 작가들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며 더욱 열심히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다.

너무나 감명 깊게 본 ‘윌리엄 켄트리지’의 전시. 위대한 작가들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며 더욱 열심히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다.

너무나 감명 깊게 본 ‘윌리엄 켄트리지’의 전시. 위대한 작가들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며 더욱 열심히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다.

바카라 샤토에서의 런치. 플레이팅과 와인잔에 반해 음식 맛을 느낄 틈도 없던 시간.

바카라 샤토에서의 런치. 플레이팅과 와인잔에 반해 음식 맛을 느낄 틈도 없던 시간.

바카라 샤토에서의 런치. 플레이팅과 와인잔에 반해 음식 맛을 느낄 틈도 없던 시간.

한가한 일요일 오전. 집 마당에서 ‘티타임’. 그 여름의 수국이 그립다.

한가한 일요일 오전. 집 마당에서 ‘티타임’. 그 여름의 수국이 그립다.

한가한 일요일 오전. 집 마당에서 ‘티타임’. 그 여름의 수국이 그립다.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寫眞帖 사진첩> 시리즈 기사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寫眞帖 사진첩 - 박준우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1
寫眞帖 사진첩 - 유세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5
寫眞帖 사진첩 - 황세온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09
寫眞帖 사진첩 - 노마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1
寫眞帖 사진첩 - 김재경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80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최태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찬혁이 하고 싶어서
  • 2
    눈여겨 볼 참신한 브랜드
  • 3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4
    靑春 청춘
  • 5
    UDT 포트레이트

RELATED STORIES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필수 아이템, 마스크

    이제 마스크는 필수불가결한 액세서리.

  • SPACE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혼자서 시간을 보내도 좋고, 다 함께 즐겨도 손색 없는 다섯 공간을 금호동 골목에서 발견했다.

  • VIDEO

    VOLVO x 이지아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