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결혼의 조건

예식에도 식순이 있듯 예복에도 규칙이 있는 법. 아래의 예복은 `스타일`이 아닌 신랑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다.<br><br>

UpdatedOn May 26, 2009

딩 플래너들은 신부를 홀리기에 바쁘다. 온갖 웨딩드레스와 애프터 드레스를 펼쳐놓고 거기에 어울릴 신부 메이크업과 티아라 따위를 점검하느라 신랑의 예복은 곧잘 뒷전이 된다. 결국 신랑이 입게 되는 건 웨딩드레스 대여 시 패키지로 딸려오는 것으로, 그마저도 신부가 골라주는 것을 ‘받아’ 입는 처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자연히 신랑의 룩은 우스워진다. ‘지금 아니면 이런 걸 언제’라는 주변인의 추임새에 모닝코트를 오후 6시에 입는다거나, 이브닝 턱시도를 정오에 입고 신랑 입장하시게 되는 거다. 한참 잘못됐다. 전통 혼례를 올리는 게 아닌 이상, 오후 6시 이후에만 입기로 합의된 영국의 턱시도 룰에 따르는 게 맞다. 다시 말해 이 오후 6시라는 시점이 중요한데, 이를 기준으로 이전에는 일반적인 수트를, 이후에는 턱시도를 필히 갖춰 입어야 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환혼>의 황민현
  • 2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3
    황민현, “<환혼> 대본 읽고 단숨에 매료돼”
  • 4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 5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RELATED STORIES

  • FASHION

    Line Up

    각기 다른 패턴으로 채워진 가을의 옷장.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FASHION

    New Sensation

    신비롭고 몽환적인 파티 현장, 그 속에 흘러넘치는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식 감각적 아름다움.

  • FASHION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나도 백패커

    한번 해볼까? 무심코 덤볐다가 백패킹이라는 늪에 빠지고 말았다.

  • INTERVIEW

    다시 권상우

    권상우는 두 번, 세 번, 더, 많이, 잘하고 싶다.

  • DESIGN

    New Asia Architecture

    건축이 도시를 바꾼다. 새로운 건축물이 생기면 사람들의 생활이 그리고 태도가 달라진다. 이번에는 동아시아와 유럽의 건축이 아닌 동남아시아의 변화를 짚는다. 최근 남쪽에서 태동한 눈여겨볼 건축들을 선정했다. 남국의 취향이다.

  • LIFE

    음악이 도는 공간

    요즘 다시 뜨겁게 돌기 시작한 LP를 제대로 만날 수 있는 4곳.

  • WATCH

    주얼리와 시계의 믹스 매치

    형형색색 주얼리와 시계의 범상치 않은 믹스 매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