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그래, 아버지를 팔자

`이건, 빈티지야!` 작가 박민규가, `So Trendy`하다는 <핑퐁>의 박민규가 단편 <누런 강, 배 한 척>을 쓰면서 그렇게 자위했더란다.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바치기 위해 썼다는, 그래서 역력히 진지하고 지극히 따스한 글. 분명 박민규의 것이라 여겨지지 않는 글. <br><br>

UpdatedOn April 27, 2009

‘이건, 빈티지야!’


작가 박민규가, ‘So Trendy’하다는 <핑퐁>의 박민규가 단편 <누런 강, 배 한 척>을 쓰면서 그렇게 자위했더란다.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바치기 위해 썼다는, 그래서 역력히 진지하고 지극히 따스한 글. 분명 박민규의 것이라 여겨지지 않는 글. 무릇 아버지란 그런 것인가. ‘그래, 이건 빈티지야’라고 어느 순간 자위하게 하고, 어느 순간 감동하게 하여, 불현듯 당신을 기리게 하는 순간을 선사하는 그런 무형의 빈티지. 작가는 그랬다. ‘처음엔 <아빠 앞에서 실러캔스>란 소설(하하, 박민규다운 발상이다. 수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라니…)
을 구상했는데 이게 아니다 싶었다. 도통, 뭔 소린지… 울컥하는 아버지의 얼굴이 눈앞에 떠올랐다. 그런 이유로 나는 아버지가 읽고 옳거니, 느낄 수 있는 소설을 써야만 했다. 써보지 뭐. 사용하던 매킨토시를 끄고 먼지가 쌓인 도스 컴퓨터를 꺼내 켠 기분이었다. 도스엔 물론 도스의 매력이 있었다.’

그래,
도스에는 도스의 매력이 있다. 
넓적한 플로피 디스켓을 컴퓨터에 넣었다 뺐다, 건건이 명령어를 입력해 굽이굽이 돌아가는 오퍼레이팅 시스템. 그 고루한 빈티지 시스템엔 슬로 푸드 같은 느긋한 매력이 있다. 뜨거운 물에 흰 수건을 담갔다 짜고, 벽에 걸린 가죽에 칼날을 문지르고, 거품을 묻힌 솔로 턱 주변을 문지르고, 결을 따라 조심스레 수염을 밀던 수제 면도법처럼 말이다.

그래,
그건 빈티지의 힘이다.
아버지에게서 내려 받은 철 지난 코트와 나란히 대물림된 잔소리 세트. 이 아버지표 빈티지 이종 세트는 거역할 수 없는 위엄을 지녔다. 결국 철이 바뀌고, 철이 들면서 자식들도 빈티지 이종 세트의 일부가 된다. 살을 나누고 태어난 자식은 아버지의 옷을 나눔으로써 그렇게 된다. 난 척하는 놈들도, 디지털 노마드인 놈들도 결국 아버지의 옷 속에서 철 지난 잔소리를 듣게 된다. 부자지간이라면 그 정도 텔레파시는 존재한다. 그리고 그게 아버지표 빈티지의 힘이다. 

그래,
운이 좋은 거다. 
당신이 아버지의 옷을, 아버지의 빈티지를 일찌감치 물려받았다면 말이다. <아레나>는 그런 당신의 운을 양껏 뽐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아버지 옷을 입어봅시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콘테스트를 열기로 한 거다. 표지에 박힌 대로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옷과 소품을 가지고 멋을 부리는 콘테스트다. 여기서 출중하다 인정받게 되면, 대대손손 물려줘도 될 만한 시계와 선글라스를 상으로 준다. 어쩌면 30년 후 당신의 아들도, 당신이 상으로 받은 <아레나> 선물로 치장하고 ‘5월 아버지 옷 콘테스트’에 대를 이어 응모할지 모르겠다.

그래,
그건 5월 본능이었다.
어리석은 자식들의 본성이 들끓는 달. 잊고 또 잊고 살다 5월만 되면, 기념의 깃발을 올리는 알량한 본성. 그 5월에 나는 잡지쟁이의 본성으로 아버지를 팔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들은 이렇게라도 자신들의 조각을 기억하는 자식들을 기꺼워할 것이라 담담하다. 사실 그렇게라도 아버지를 기념하는 시간을 갖게 될 당신은 행운아다.

그래,
나는 당신이 부럽다.
아직까지 아버지로부터 변변한 물건을 물려받은 적 없는 나는 그 콘테스트에 참여할 자격을 지닌 당신이 부럽다. 젊은 시절 아버지의 책장에 꽂혀 있던 <몽테뉴 수상록>은 어디로 갔을까? 기운 센 아버지를 상징하던, 맥아더 장군의 것과 똑같았던 금테 레이밴 선글라스는?

그래,
그런 게 명품인 거다.
물려받은 게 없는 난, 대신 내 아들에게 물려줄 만한 명품을 찾고 있다. 아들이 지금의 내 나이가 되었을 적에 그때에도 건재할 것을 말이다. 오랜 시간 후, 얼굴 붉어질 만한 디자인이어선 안 된다. 그런 소재여서도 안 된다. 오래 묵힐수록 무던해지고, 오히려 기품 있어지는 것들을 찾고 있는 중이다. 성(性)이 다른 관계로 옷가지를 물려줄 순 없는 게 안타깝지만 대신 소품 몇 가지를 목록에 올렸다. 내 이니셜이 새겨진 몽블랑 만년필, 일할 때마다 쓰는 톰 포드의 블랙 안경테,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캔버스 소재 여행 가방, 행커치프로도 쓸 수 있는 폴 스미스의 손수건들과 <아레나> 부록으로 제작됐던 줄무늬 노트, 속지를 갈아 쓸 수 있는 에르메스의 가죽 다이어리…. 앞으로 20년은 나를 보필할 것들, 그리고 그 이후엔 나의 아들을 호위할 것들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프로페셔널한 잡지인으로 살아왔던 나를 기념할 만한 물건이라는 거다.

그래, 그런 게 명물인 거다. 
그래, 그런 명품들을 챙겨 <아레나> 콘테스트에 참가할 당신은 명물인 거다.

 

아레나 코리아 편집장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2
    배정남, 클래식과 스포츠의 조화
  • 3
    SHOOTING STAR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커피와 시계

RELATED STORIES

  • FEATURE

    메타버스, 욕망의 CtrlC-CtrlV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회사가 될 것이라 선언했다. 모바일의 용도가 소셜 미디어에서 메타버스로 옮겨간다는 주장이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에 관한 소설을 읽은 중학생 때부터 메타버스를 생각했다고 한다. 그럼 메타버스는 환상적인 곳인가? 그렇다. 가상현실은 환상을 충족시킨다. 누구나 될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권력에 대한 환상이 충족되는 곳이다. 그럼 메타버스는 유토피아인가? 권력욕을 비롯한 현실 욕망이 복제되는 곳이라는 점에서 디스토피아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에선 익명으로 권력을 가진 사용자들이 어떤 해악을 저지를 수 있을까? 상상만 해도 기대, 아니 걱정된다.

  • FEATURE

    웃는 얼굴, 우상혁

    24년간 2m 34cm에 멈춰 있던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이 올해 도쿄 올림픽에서 비로소 깨졌다. 우상혁이다. 1997년에 이진택 선수와 함께 얼어붙어 있던 그 기록을 1996년생 우상혁 선수가 부쉈다. 7월 1일에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우상혁은 자신 있었고, 그 자신감은 앞으로 달려나가며 그가 띤 미소에서 발견됐다. 한국 신기록이 깨지기까지의 과정,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에서 보여준 퍼포먼스를 돌아본다. 기대되는 우상혁에 대해 말해본다.

  • FEATURE

    BOTTOM TO THE STAR

    BTS의 빌보드 장기 집권 소식은 이제 놀랍지도 않다. 오히려 당연한 사실로 느껴질 뿐이다. 하지만 팝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서, 그것도 63년간 탄탄하게 이어져온 빌보드 차트의 시스템을 허문 아시안 케이팝 스타 BTS의 퍼포먼스를 의심하는 축도 존재한다. 인기의 본질을 단순히 팬덤의 든든한 지원만으로 한정하기도 하며, 오히려 미국 시장에서 타 팝스타에 비해 활동이 제한적이라는 사실은 간과한다. 하지만 결과보다는 과정에, 바닥부터 별의 자리로 오르기까지 요구된 긴 시간과 노력에 집중한다면, BTS의 성공이 얼마나 정당한 것인지 비로소 알게 될 것이다.

  • FEATURE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위버스는 아티스트와 팬덤 간 소통의 장 역할을 하는데, 이 소통의 장이 점차 확장되고 있다. BTS를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세븐틴, 그리고 하이브 소속이 아닌 매드몬스터나 최근에는 블랙핑크까지 품었다. 이외에 맥스, 뉴 호프 클럽 등 해외 아티스트까지도. 거대해지는 위버스는 단순히 입점 아티스트 수로만 승부하는 게 아닌, 다양한 굿즈를 판매하는 위버스샵, 아티스트가 라이브를 선보이는 브이라이브 등 다양한 콘텐츠를 내놓고 있다. 위버스의 몸집이 어디까지 불어날지. 또 몸집만큼 위대해지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위버스를 들여다본다.

  • FEATURE

    제임스 건의 도발적인 유머에 접속하기

    전작보다 나은 속편은 없다지만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다르다. 제임스 건이 감독을 맡아서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로 마블 영화 패러다임을 흔든 제임스 건은 오락 영화의 문법을 잘 이해하고 쓰는 감독 중 하나다. 영화에 꼭 메시지를 담아야 한다면 웃기고 세련되게 담아내는 것도 그의 힘. 가장 큰 힘은 특유의 유머다. 등장인물이 많아도 웃음으로 꽁꽁 묶어 이야기가 새어나가는 걸 막는다. 제임스 건의 웃기는 기술을 파헤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 AGENDA

    제3의 시계

    기계식 형태를 갖춘 스마트한 시계.

  • VIDEO

    [A-tv] 폴로랄프로렌 x 류승범

  • AGENDA

    산과 바다와 해의 시

    화가는 나라를 잃고 자연과 교감했다. 고독한 몰두였다.

  • SPACE

    태그호이어 청담 부티크에서 만난 파도

    태그호이어 청담 부티크에서 만난 파도,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