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BASEL Report

2009년 바젤 시계박람회에 다녀왔다. 눈에 띄는 몇 가지 트렌드들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했지만, 전반적으론 차분한 분위기였다. 복지부동이 올해 최강의 트렌드가 아닐까 하는 쓴 농담이 절로 나올 정도로.<br><br>

UpdatedOn April 27, 2009

젤 시계박람회에 의미가 있다면, 그건 시계 시장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계 브랜드들은 이날을 위해 갈고 닦은 기술과 새로운 디자인의 제품들을 전시한다. 2009년을 관통하고 있는 특징은 불황으로 인한 복잡다단한 상황이다. 시계 브랜드들은 불황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비슷한 모습으로 부스를 채웠다. 과거의 복원을 뜻하는 레플리카, 화려한 주얼리 워치, 다이얼이 커다란 시계는 변함없이 유효하다. 만약 몇 해 전부터 보여주고 있는 이것조차 트렌드라 부르고 싶다면, 그냥 인정해주겠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에디터가 바라본 2009년 새로운 트렌드는 2가지 정도다. 하나는 자체 제작 무브먼트. 둘째는 불황으로 인한 희비 교차에 있겠다.

쿼츠 시대 정도는 아니겠지만, 시장 재편의 조짐이 느껴졌다. 스와치 그룹, 리치몬트 그룹, LVMH 그룹에서 사세를 확장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오히려 독립적인 브랜드로 자존감을 지키며 독자적으로 승부수를 띄웠던 브랜드들 중 몇몇은 고사 직전에 놓일지도 모를 일이다. 이번 박람회를 마지막으로 도산할지도 모르는 유력한 브랜드가 있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거대 기업을 뒷배로 가진 브랜드들은 공격적인 투자를 포기치 않을 거다. ck 워치는 캘빈 클라인 컬렉션에 걸맞은 브랜드 최고가 시계를 완성해냈고, 티파니&코도 스와치 그룹과 손잡고 시계 시장에 뛰어들었다. 티파니&코의 입성이 보석과 시계의 시너지 효과를 통한 시장 확대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자체적으로 시계 개발을 할 재정적 여력이 없어서 브랜드 네임만을 스와치 그룹에 일정 기간 양보한 건지는 확실치 않다. 한 가지 확언컨대 미국 브랜드인 티파니&코는 미국 경제의 흔들림으로 인해 섣불리 시계 개발에 뛰어들 여력은 없을 거란 추측이다. 시장은 재편될 거란 예상이고, 내년 바젤 시계박람회가 기대되는 건, 재편된 모습을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기 때문이다.

크로노스위스가 부스를 1층에서 2층으로 옮긴 이유는 무얼까. 그냥 그게 궁금했다. 크로노스위스가 2층으로 부스를 옮기는 것과 동시에 자체 제작 무브먼트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그림이 그려지긴 하는데 어떤 내부 증언도 없었기에 나만의 추측을 말할 순 없겠다. 브라이틀링도 자체 제작 무브먼트를 선보이며, 시계 제작자의 시대를 활짝 열고 있다. ETA가 무브먼트 공급을 중단할 거란 소문이 몇 년 전, 시계 시장을 뒤흔들었다. 그러나 그것은 뜬소문으로 판명 났다. 자라 보고 놀란 시계 브랜드들은 자체 제작에 시동을 걸었고 올해 몇몇 브랜드들이 결실을 맺었다. 로만손도 콘셉트 무브먼트를 완성해 부스에 전시해놓았을 정도. 물론 내부적으로 아직은 시작 단계라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최초의 자사 무브먼트라는 것, 나름 의미는 있다고 생각한다. 과연 무브먼트를 자체 조달하는 것으로 과거와 같은 수익을 얻어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매뉴팩처러라는 상징적인 이름을 갖게 되는 것과 함께 갑작스런 돌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는 장점은 물론 있겠지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한국이 안전해?
  • 2
    THE END of SUMMER
  • 3
    바다를 담은 향수
  • 4
    Socks Appeal
  • 5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사회적 거리를 두는 디제잉이란

  • FILM

    배우 안소희가 자기 전 마지막으로 하는 일은?

  • INTERVIEW

    전설의 입담-이정수

    방송사들은 동계올림픽 중계로 바쁘다. 중계의 꽃인 해설위원을 섭외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였다. KBS는 동계올림픽의 전설들을 해설위원으로 모셨다. 스피드스케이팅에는 이상화와 이강석, 쇼트트랙에는 진선유와 이정수, 피겨스케이팅은 곽민정이 해설을 맡는다. KBS 해설위원들의 출정식을 <아레나>가 함께했다.

  • REPORTS

    배우면서 화장품 만드는 남자

    마냥 관심이 있어서, 좋아서 화장품을 만들었다. 이 남자는 자신의 딸을 위해 만든 화장품으로 시작해 아시아 여성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자신이, 부인이, 딸이 믿고 쓸 수 있는 화장품으로 절대적 신뢰를 획득한 남자. 그는 지금도 열심히 배우면서 화장품에 대한 깊이를 확장하고 있는 코스토리 김한균 대표다.

  • ARTICLE

    닥터마틴처럼 가볍게

    묵직하고 투박한 신발이라는 닥터마틴과는 떼려야 뗄 수 없던 선입견이 완벽하게 벗겨졌다. 얼마나 가벼워졌는지, 직접 신어보면 적잖이 놀랄 거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