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세단의 역습

최근에 나온 신차들을 떠올리면 이상한 점이 있다. 쿠페, SUV 등 뭔가 많이 쏟아져 나오기는 하는데, 가장 자동차의 원형에 가까운 세단은 주춤했다는 것. 하지만 날이 풀리자 3대의 세단이 동시에 기지개를 켰다. 물론 매력도, 가격도 모두 제각각이다

UpdatedOn April 04, 2009

닛산 알티마

해치백을, 쿠페를 고려하다 결국엔 세단으로 결정 내리는 경우가 많다. 만만해 보이지만 후회할 일은 없을 것 같아 그렇게들 최종 선택하는 것 같다. 닛산의 4세대 알티마는 부드러운 주행과 안정된 승차감이란 세단의 기본 조건 정도는 기분 좋게 충족시킨다. 오히려 스포츠성이 강조된 모습으로 후드 밑에 달린 3.5 VQ 엔진이 최대 출력 271마력으로 세단의 이미지 그 이상을 대변한다. 알티마가 한국에 입성한다는 소식을 듣고 가격을 예상해봤다. 그 예측은 정확히 맞아떨어졌다. 당시 혼다 어코드 3.5는 3천9백80만원이었다. 알티마 3.5의 가격도 경쟁 차종과 똑같이 결정될 거라 예상했던 거다. 더 높은 가격을 받기에도, 낮은 가격을 책정하기에도 묘한 상황엔 그냥 똑같이 가는 게 속 편할 일일 테니까. 결과적으로 가격은 동일하게 책정됐지만, 얼마 후 혼다가 환율 상승을 이유로 가격을 올렸다는 것. 현재 어코드 3.5의 가격은 4천5백90만원이다. 닛산의 움직임은 아직 확인되진 않았다. 알티마 구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지금이 적기가 아닐까 싶다. 닛산도 환율 압박에선 결코 포커페이스만 유지할 순 없을 테니까. 3천9백80만원(3.5리터), 3천6백90만원(2.5리터).

마세라티 콰트로 포르테 S

스포츠 세단은 많다. 하지만 앞에 ‘럭셔리’라는 보충 설명이 어울리는 차는 마세라티 외에는 잘 생각나지 않는다. 슈퍼카 특유의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주면서 안락한 승차감과 트렁크 공간의 확장 등 일반 세단이 주는 실용성까지 갖췄으니까 말이다. 마세라티의 신작 콰트로 포르테 S는 마세라티가 그토록 강조하는 ‘럭셔리 스포츠 세단’의 정수나 마찬가지다.

430마력의 8기통 엔진으로 제로백을 불과 5초 만에 돌파하는 저돌성만 보면 분명 스포츠카의 그것이다. 하지만 외관과 내관으로 들어가면 얘기가 좀 달라진다.

페라리의 명성을 함께 쌓아온 파트너 피닌파리나의 디자인은 어찌 보면 역동적이고 또 어찌 보면 우아한, 볼 때마다 묘한 매력을 발산하는데 실내는 더하다. 쾌적함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잡으려고 한 흔적이 역력한 인테리어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명품’의 그것과 닮았다. 맞춤 제작이 가능하고, 퀄리티가 압도적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여느 차보다 차체 색상이나 가죽 컬러, 우드 트림 등에서 선택의 범위가 컸던 마세라티만의 매력은 여전하다. 여기에 몇 가지 색상이 추가되면서 조합은 더욱 다양해졌다. 게다가 차량 한 대당 약 20㎡의 고급 가죽을 수공 처리한다는 말답게 마무리까지 완벽하다. 이 정도는 돼야 부끄럽지 않게 ‘럭셔리’를 갖다 붙일 수 있다. 2억4천만원대.

Volvo S80 Executive

지난해 볼보의 행보는 흥미로웠다. ‘가장 안전한 세단’이라는 닉네임이 지겹기라도 한 듯 C30과 XC70 등 정통 세단과는 거리가 먼 컨버터블과 왜건 모델에 상대적으로 집중했던 볼보가 2009년의 시작을 플래그십 모델인 S80의 Executive 버전으로 열었다. S80 Executive는 본격 쇼퍼드리븐(핸들은 운전사에게 맡기고 오너는 뒷좌석에 앉도록 한 차) 모델을 표방한 차답게 뒷좌석 탑승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 장치가 돋보인다.

두 대의 7인치 와이드스크린 모니터와 헤드폰을 장착해 뒷좌석 탑승자가 장시간 주행에도 지루함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했다. 여기에 세계적인 스피커인 덴마크의 다인오디오(Dynaudio)를 탑재, 실제 원음에 가까운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를 실현했다.

물론 앞서 말했듯 볼보를 말할 때 빠질 수 없는 안전성은 여전하다. 적응식 크루즈 컨트롤(ACC: Adaptive Cruise Control)은 레이더 센서를 사용해 앞차와의 거리를 측정하며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해준다. 재미있는 건 주행 시 양쪽 사각지대에 오토바이 등의 움직임이 감지될 경우 차량 내부의 알람 램프로 경고음을 알려주는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BLIS(Blind Spot Information System)이다. 이 정도면 일부러 사고 내기도 참 힘들겠다. 9천1백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이기원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SCENE STEALER
  • 2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 3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 4
    술과 어울리는 잔
  • 5
    Basic is The Best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LIFE

    여름 샴페인

    뙤약볕에 녹아내릴 여름날. 타는 목마름을 잠재울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샴페인 다섯.

  • REPORTS

    AI 스피커의 진실

    이상하다. 욕심쟁이 IT 기업들이 AI 스피커를 헐값에 판매하며 경쟁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의 AI 스피커를 통해 기업들의 속내를 밝힌다.

  • FASHION

    SKY & EARTH

    하늘과 땅, 그 사이에 물든 색채.

  • FASHION

    2022 S/S ISSUE 4

  • INTERVIEW

    넬 미리보기

    결성 20주년, 더 깊어진 넬의 음악 세계. 넬, 돌아왔구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