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상상 속의 여자

영화 <내부자들>에서 주은혜의 얼굴은 쉬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화면 속 이엘은 현실의 여자가 아닌 것 같았다. 이엘을 만나고 싶었던 건 그래서다.

UpdatedOn February 16,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97-92334-sample.jpg

프린트 가운은 카이, 반지는 쥬얼 카운티 제품.

프린트 가운은 카이, 반지는 쥬얼 카운티 제품.

“얼굴에 생활감이 없어요.” 이엘은 이게 고민이라고 말했다. 배우는 그런 게 고민일 수도 있구나, 싶었다. 촬영장 대기실에서 맨 얼굴의 이엘을 봤다. 스스로가 바라는 생활감은 없을지언정 멋진 얼굴이다. 눈꺼풀에 뭘 바르지 않고도 영화 <내부자들>에서 주은혜가 ‘라이방’을 벗던 순간 펼쳐지던 신선한 눈매. 코앞까지 클로즈업해도 비현실적이던 얼굴. 그대로다. 그 얼굴이 좋아서 다가가 몇 컷을 촬영하기도 했다. 카메라와 호흡을 맞추던 이엘이 잠시 스태프 쪽으로 시선을 빼면, 우리는 모두 그녀를 보던 시선을 황급히 거뒀다. 마치 죄 지은 사람처럼. 그때마다 이엘은 고양이처럼 웃었다. 거울을 한 번 보고는, ‘아, 좀 무서운 얼굴인가’ 하고 말하기도 했다. 얼굴에 색을 입히고 선을 그리면 이엘은 드라마틱하게 변했다. 그러면 이엘은 자신의 몸과 얼굴을 캔버스처럼 썼다. 지켜보는 사람들의 마음은 그녀를 보면서 들쭉날쭉하는데 이엘은 자기 페이스를 잃지 않았다. 필름이 천천히 감길 때나, 플래시가 번쩍 터질 때나 오롯이 자신을 가다듬었다.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처럼.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97-92336-sample.jpg

 

 

보디수트는 서리얼 벗 나이스, 재킷은 모스키노 빈티지 by 마스샵, 슈즈는 세라 제품.

보디수트는 서리얼 벗 나이스, 재킷은 모스키노 빈티지 by 마스샵, 슈즈는 세라 제품.

보디수트는 서리얼 벗 나이스, 재킷은 모스키노 빈티지 by 마스샵, 슈즈는 세라 제품.

이엘이라는 이름은 물론 예명이다. 본명은 김지현. 세상에 김지현이 너무 많아서 승부를 못 볼까봐 직접 새 이름을 찾아 나섰다. 작명 사이트를 죄 뒤져가며 찾다가 마음에 걸린 이름이 이엘이다. 그녀는 원하는 삶을 사는 것에 대한 의지가 뚜렷하다. 고등학교와 대학교는 모두 다니다가 그만뒀다. 하고 싶은 것은 하고, 하기 싫은 것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삶을 만든다.

“예쁘게 포장하면 그건데. 하하. 학교는 그냥 저에게 의미도 재미도 없었어요. 사실 어린애들이 많이 하는 생각이죠. ‘나 학교 다니기 싫은데.’ 제가 반골 기질이 센 것 같아요.” 시나리오를 볼 때도 마찬가지다. “이러면 안 되는데, 제가 재미를 못 느끼면 정중히 고개 숙이며 접어요. 이야기가 저에게 와 닿지를 않는데, 어떻게 그 이야기 속에서 저를 보는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겠어요?” <내부자들>로 많은 사람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알리게 되었지만 사실 이엘은 지금껏 14편의 드라마와 8편의 영화에 출연한 배우다.

“쉬지 않고 일했어요. 행복하고 감사했죠. 그런데 지금까지는 제가 가진 여성성을 부각시켜서 강하게 표현하는 연기를 해왔어요. 마담, 화류계 여성처럼요. 아마 언젠가 다시, 지금껏 했던 것과 비슷한 역할이 또 들어와도 작품이 재미있으면 저는 그냥 할 거예요. 이제는 다른 옷을 입을 수 있도록 좀 더 준비해놓으려고 해요. 언젠가는 여성성까지 다 벗어버려야 하는 연기를 해보고 싶거든요. 그 인물의 존재 목적만을 향해 달려갈 수 있는 연기요. 아, 영화 <카모메 식당>의 사치에처럼 아주 평온하고 일관된 사람도 되어보고 싶고요.”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97-92338-sample.jpg

검은색 브라 톱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펜슬 스커트는 유니클로×카린 로이펠트, 턱시도 재킷은 서리얼 벗 나이스, 슈즈는 스티브 매든 제품.

검은색 브라 톱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펜슬 스커트는 유니클로×카린 로이펠트, 턱시도 재킷은 서리얼 벗 나이스, 슈즈는 스티브 매든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JDZ CHUNG
STYLIST 배보영
HAIR 의환(이경민 포레)
MAKE-UP 미나(이경민 포레)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숙면을 위한 아이템
  • 2
    WATCH THE OLYMPICS
  • 3
    2021 A-Awards #이병헌
  • 4
    RIP: 버질 아블로
  • 5
    만들어야 사는 남자

RELATED STORIES

  • INTERVIEW

    무진성이라는 새 이름

    지금, 여기,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배우 무진성이 있다. 그는 앞으로 다가올 모든 처음을 묵묵히 두 팔 벌려 반길 거라 했다.

  • INTERVIEW

    뽕이란 무엇인가

    약 7년간 ‘뽕짝’이라는 장르를 연구해온 250의 <뽕> 앨범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250은 알고 보면 뽕짝은 슬픈 음악이라고 말했다.

  • INTERVIEW

    만들어야 사는 남자

    세븐틴 민규는 시간을 허투로 쓰지 않는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운동을 하고, 그림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순간을 기록한다. 다채로운 재주를 가졌고, 세계 일주의 낭만도 지녔다. 과감하게 도전하는 용기와 완성하고야 마는 뚝심도 있다. 그 와중에 매년 앨범을 2장 이상 발표하고, 무대를 만드는 본업에도 충실하다. 인생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민규가 시간의 가치를 말한다.

  • INTERVIEW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5인의 기대.

  • INTERVIEW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LIFE

    2018 SHORT LIST

    올 한 해, 우리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준 놀라운 공간 40.

  • REPORTS

    개강총회

    봄이 온다. 여대생들이 여배우로 피어나는 계절이 온다.

  • SPACE

    소규모 복합 문화 공간

    복합 문화 공간이라고 해서 모두 큰 건 아니다. 작고 강력한 공간들.

  • TECH

    HOW COME?

    1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2016 Louis Vuitton MEN'S FASHION SHOW F/W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