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유유상종 3

레이백 사운드

UpdatedOn February 15, 2016



칠링칠링한 음악

이 청년들은 음악을 만들고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구상하는 레이백 사운드다. 조곤조곤하고 상냥한 형은 비트를 만드는 ‘크림’이고, 남자다운 경상도 말씨를 쓰는 동생은 멜로디를 만들고 노래를 부르는 ‘한결’이다. 진짜 친형제는 아니지만, 거의 형제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둘은 친구 사이인가?
한결
5년 전쯤 음악을 하다 알게 된 절친한 형님이다.
크림 서로 뜻이 통해서 함께 앨범을 준비하다 결과물을 뒤집어엎고 다시 시작하고 그랬다. 이젠 거의 한몸이나 다름없다.

처음부터 이렇게 사이좋은 팀이 될 거라 예감했나?
크림 몰랐다. 중간에 음악을 때려치울 줄 알았다.
한결 나는 이렇게 될 줄 알았다. 하하. 우린 서로 많이 다른데 그 다름을 존중할 줄 안다. 그래서 더 오래갈 거라 생각한다.
크림 서로 욕을 하더라도 끝까지 발음하지 않고 쌍시옷까지만 하는 것도 우정의 비결이다.

어떤 음악을 하는 사람들인가?
크림
흑인 음악을 기반으로 음악을 만들다 우리만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누가 물어보면 대중 가요 혹은 어번 팝(Urban Pop)을 한다고 얘기한다.
한결 듣기 편하면서도 독특한 요소를 집어넣으려고 노력한다.

레이백 사운드의 대표작은?
크림
작년에 선보인 〈Pink O’clock〉이란 EP 앨범이다. 여태까지 디지털 싱글을 냈다가 하나의 앨범으로 묶으면서 새롭게 배운 점이 많다.
한결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음악을 하다가 우리에게 딱 맞는 색깔을 드러내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 그 고민이 어느 정도 해결된 앨범이다. 이를테면 ‘성공한 실패작’ 같은 거다.

요즘의 가장 큰 변화는?
크림
음악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다. 예전에는 ‘꼭 이런 걸 해야 한다’는 강박과 스스로의 제약, 검열이 있었다. 그것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진 것. 그게 가장 큰 결실이자 변화다.
한결 둘 다 그림을 좋아하게 됐다.〈뒤숭숭해〉라는 싱글 작업을 할 때 아트워크하는 친구, ‘호우’를 만나서 우리 음악이 그림과 연결되는 과정을 지켜봤는데 재밌더라. 그래서 우리도 작업실에서 틈틈이 그림을 그리며 논다.
크림 노는 것뿐 아니라 공연에도 ‘미술’이라는 요소를 차용했다. 최근 홍대 공연에서는 우리가 라이브로 노래하고 호우가 라이브로 페인팅을 했다. 관객의 반응도 좋고, 우리 스스로도 즐거워서 이런 작업을 더 발전시켜보려고 한다.

2016년엔 뭘 할 건가?
크림
우리 정규 앨범이 나올 거다. 음악은 물론 앨범 커버와 영상 작업까지 정성을 쏟고 있다.
한결 3월에 홍대 스테이 라운지에서 공연을 한다. 라이브 페인팅보다 더 재미있는 요소를 넣고 싶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33-91832-sample.jpg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유유상종> 시리즈 기사

한 곡의 음악을 한 편의 예술 작품으로 만드는 다양한 비주얼 작업, 사람들의 마음에 감흥을 줄 수 있는 모든 창작 행위가 IAB 스튜디오의 지향점이다.


http://smlounge.co.kr/arena/article/26333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이상엽
HAIR & MAKEUP 조영자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지금처럼 뱀뱀
  • 2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 3
    자동차 트렌드 2022
  • 4
    전천후 슈즈
  • 5
    뜨겁게 정수정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FEATURE

    피치스의 성공 원칙

    피치스의 성공적인 행보를 두고 다양한 분석이 쏟아졌다. MZ세대의 소비 양식과 맞아떨어졌다는 말에도, 트렌드를 선도하는 회사라는 말에도 일리가 있다.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 시장은 본질에 반응한다. 피치스의 성공에는 단단한 원칙이 있다.

  • REPORTS

    케빈 오의 마음

    “저는 마음을 완전히 결정했어요. 이런 음악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요.”

  • FILM

    4가지 기술 - 2월에 구입해야 할 테크 신제품

  • ARTICLE

    HEAVY LAYERING

    몇 벌이고 겹치고, 껴입고, 여미어 중무장하기.

  • FASHION

    THIS IS FOR YOU

    예년과 다른 한 해를 보낸 이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