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Pea Coat

요란스러운 디테일도 트리밍도 없지만 그 본래의 디자인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당신을 돋보이게 해줄 아이템, 바로 피코트다.<br><br>[2006년 12월호]

UpdatedOn November 20, 2006

Photography 기성율, 퍼스트뷰코리아 ASSISTANT 이윤주 Editor 박만현

뚝떨어진 기온에 성큼 다가온 겨울을 실감하는 요즘, 지금이 두툼한 겨울 아우터를 꺼내야 할 바로 그 타이밍이다.
겨울 아우터 중에서도 누구나 옷장에 하나쯤은 묵혀두었을 심플한 피코트는 가장 쉽게 댄디한 룩을 완성해주는 아이템이다. 때문에 피코트는 올해에도 수많은 컬렉션에 어김없이 등장해 그 심오한 매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D&G 컬렉션은 머린 무드를 강조한 룩을 선보여 영국 해군의 코트에서 비롯된 피코트의 유래를 새삼 떠오르게 했다. 디올 옴므는 섬세한 테일러링의 피코트를 벨트와 매치해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을 강조했고, 질 샌더는 완벽하게 심플해서 더 멋진 피코트를 제안했다. 컬렉션에서뿐만이 아니다. 거리를 걷다가 마주치는 많은 사람들이 이미 피코트의 매력에 빠진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참담한 60년대 경제를 대변하는 패션 아이템이 여성의 짧고 피트되던 미니스커트라면 2006년 F/W 시즌 남성의 길고 멋스러운 롱코트가 유행하는 것은 경기 침체를 벗어나려는 좋은 징조가 아닐까?
아무리 훌륭한 디테일의 구조적인 쇼트 재킷을 입었다 할지라도 분위기 있는 롱코트의 끝자락에 명함도 내밀지 못할 것이 자명한 이번 시즌이다. 매 시즌 절묘한 패턴 플레이를 고수하는, 에트로가 다양한 디테일의 롱코트로 전 세계 남성들을 들뜨게 했고, 프랑스의 패션 천재 악동 장 폴 고티에는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재미있는 소재의 롱코트들로 웃음을 자아냈다. 건장하고 훌륭한 비율의 팔등신 몸매를 가진 남자라면 두말하면 잔소리, 롱코트를 추천하겠지만 작은 키와 통통한 몸매를 가진 남자라 할지라도 블랙 컬러와 다크한 색감의 피팅감 뛰어난 롱코트로 자신의 몸매를 커버할 수 있는 기지를 발휘해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퍼스트뷰코리아
ASSISTANT 이윤주
Editor 박만현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 2
    11월의 전시
  • 3
    새 시즌 키 백
  • 4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5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RELATED STORIES

  • BEAUTY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 BEAUTY

    연말을 위한 선물과 향초 리스트

    연말에만 존재하는 특별한 선물.

  • BEAUTY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BEAUTY

    구겨지는 멋

    쓸수록 빈티지한 감성이 채워지는 녹진한 핸드크림.

  • BEAUTY

    VERY WOODY

    가을의 짙은 나무 내음이란.

MORE FROM ARENA

  • CAR

    만월과 조우한 자동차들

    만월을 맞으러 높은 곳으로 향했다.

  • SPACE

    최고의 밥을 찾아서

    서울에서 밥 좀 짓는다는 식당에 갔다. 한 술 떠서 오물거리면 풋풋한 단내가, 고소한 찰기가 번지는 밥맛을 찾아서.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1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REPORTS

    날 좀 봐요

  • FEATURE

    탈모방지위원회

    ‘탈갤러’에서 왔습니다. "나다 싶으면 보세요." 득이 되고 모가 됩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