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ide by Side

시계의 옆면에 무관심했던 사람들에게 일침을 놓는다. 수트를 입었을 때 노출되는 면은 시계의 정면이 아닌 측면이라는 사실로 말이다. 즉 크라운과 푸시 버튼의 가치는 고공상승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시길. <br><br> [2006년 11월호]

UpdatedOn October 23, 2006

 

브라이틀링 몽블리앙
특별할 것 없는 크라운에는 날개 달린 ‘B’자 브라이틀링의 엠블럼이 가슴깊이 새겨져 있다. 크로노그래프 리셋 버튼을 최초로 만든 브라이틀링이니만큼 사이드 뷰에선 시계 역사의 획이 된 푸시 버튼의 역사를 찾을 수 있다. 가격미정.

 오메가 씨마스터 플래닛 오션 크로노그래프
다이버 시계의 필수 조항인 200m 방수 기능을 초월한 600m 방수가 가능한 씨마스터 플래닛 오션 크로노그래프. 이건 상상 초월의 압력에도 꿈쩍하지 않는 나사식 잠금 크라운의 강직함 덕이다. 잠수 시 생기는 헬륨가스 방출 밸브는 보이진 않지만 반대편 저 건너에 자리잡고 있다.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은 스틸 소재에 색을 덧입힌 알루미늄 링으로 장식했다. 취미가 스쿠버 다이버라는 걸 만천하에 알리고 싶다면 크라운만 살짝 드러내 보이면 된다. 5백60만원.

 

 

IWC 리미티드 에디션 더블 크로노그래프
톱니 바퀴 모양의 크라운과 모든 걸 용인해줄 것 같은 너그러운 인상의 푸시 버튼은 정갈하다. 크라운과 푸시 버튼들은 티타늄 그레이로 처리돼 있어 세라믹 케이스와 더없이 잘 어울린다. 가격미정.

태그호이어 SLR 크로노그래프
메르세데스 벤츠 SLR의 계기반을 보는 듯한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에만 주목하지 말지니, 진정한 SLR의 멋은 곡선의 맛을 아는 옆 라인에 있다. 크라운에 새겨진 SLR이 당신의 차가 벤츠 SLR이라는 반가운 오해를 만들 수도 있다. 얼마 전까지 태그호이어의 SLR은
벤츠 SLR의 소유주에게만 판매되었으니까. 가격미정.

 

 

예거 르꿀뜨르 마스터컴프레서 크로노
이중잠금 장치인 컴프레서 키가 있기 때문에 어떤 시계보다 탄탄한 사이드 뷰를 자랑한다. 컴프레서 키에는 하얀색과 빨간색 표시가 있는데, 평소에는 하얀색이 보이게 설정해야 한다. 하얀색은 시계가 안전하다는 표시등이기 때문. 컴프레서 키를 180도 돌리면 빨간색이 모습을 드러낸다. 시간 조절, 크로노그래프의 작동은 빨간색으로 돌려놓은 상태에서 작동 가능하다. 시계가 위험하다는 말은 시계에 노폐물이 들어갈 수 있다는 뜻이다. 시계의 기능을 작동시킬 맘이 없다면 단단히 잠가두는 게 상책이다. 가격미정.

티쏘 T-레이스 스틸 브레이슬릿
베젤에 자동차 바퀴를 연상시키는 홈이 파여 있어선지 독특한 모양의 크라운이 브레이크 캘리퍼 하우징을 연상시킨다. 브레이슬릿과 케이스를 연결해주는 연결부도 바퀴와 자동차를 연결하는 너트의 모습을 띠고 있다. 실험적인 옆면을 가진 독창적인 시계다. 57만원.

 

 

티쏘 T-레이스 스틸 브레이슬릿

베젤에 자동차 바퀴를 연상시키는 홈이 파여 있어선지 독특한 모양의 크라운이 브레이크 캘리퍼 하우징을 연상시킨다. 브레이슬릿과 케이스를 연결해주는 연결부도 바퀴와 자동차를 연결하는 너트의 모습을 띠고 있다. 실험적인 옆면을 가진 독창적인 시계다. 57만원.

크로노스위스 타임마스터 플라이백
제대로 차려입은 수트를 입은 정중한 자리에서 필요한 건 역동적인 스포츠 시계가 아니다. 양파머리 크라운의 타임마스터 플라이백이라면 수트 아래에서 최상급 대우를 받을 만하다. 특히 족히 1백 년 이상 됐을 것 같은 고전적 디자인의 베젤과 어울려 시계의 완성도를 연착륙시켰다. 이게 바로 크라운이 지닌 힘이다. 6백88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경주에서의 하루
  • 2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3
    골목 점심
  • 4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BEAUTY

    ESSENTIAL BLUE

    여름 한복판에서 만난 배우 김성규와 이 여름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포슐라 옴므의 스킨케어 라인.

  • BEAUTY

    여름 그루밍 아이템

    여름을 뜨겁게 만들고, 또 차갑게 식혀줄 그루밍 아이템.

  • BEAUTY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BEAUTY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MORE FROM ARENA

  • FEATUR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정누리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CAR

    아우디의 필승카드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에서 아우디가 말하는 기술을 통한 진보를 발견했다.

  • FASHION

    체인 아이템 여덟 개

    이번 시즌 더 견고하게 얽히고설킨 체인 아이템 여덟.

  • WATCH

    MODERN ICON, BIG PILOT WATCH

    아이코닉한 빅 파일럿 워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