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그들이 받은 세 상(賞)

세계 무대에서 한국 디자이너들의 진가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들에게 언제까지나 홀로 서기를 강요할 수는 없다. 제4회를 맞이하는 삼성패션디자인펀드(SFDF)는 이런 그들의 후원자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도 3명의 디자이너에게 든든한 돛을 달아주었다.<br><br>[2009년 1월호]

UpdatedOn December 25, 2008

Photography 김린용 Editor 이광훈


계 패션계가 한국을 바라보는 시선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유독 세계 무대에서 약세를 보였던 한국 디자이너들이 여기저기서 하나 둘씩 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사실 이렇게 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을 것이다. 외로운 자신과의 싸움을 이겨내고 있는 그들에게 박수와 격려가 필요하다. 또한 물질적인 지원 역시 이루어져야 한다. 제일모직의 SFDF는 이런 그들의 갈급함을 채워줄 요량으로 출발했다. 2005년부터 매년 실시되는 사회 공헌 프로젝트인 SFDF는 세계 속에 홀로 선 디자이너들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상금 1만 달러와 정신적 후원이라는 부상이 수여되는 올해의 수상자에는 뉴욕의 소니아 윤(Sonia Yoon), 에이미 조(Aimee Cho)와 파리의 정욱준(Juun. J)이 선정되었다. 그들의 간략한 소개와 영광스러운 수상 소감을 짧은 인터뷰로 대신한다.

인터뷰 질문
1 자기 소개부터 부탁한다.
2 브랜드 콘셉트에 대해서 얘기해달라.
3 롤모델은 누구인가?
4 가장 좋아하는 도시와 그곳에 가면 꼭 들르는 곳은?

1

소니아 윤(Sonia Yoon)

1 뉴욕 파슨스에서 패션을 전공했으며 그곳에서 라이벌이자 친구인 벤자민을 만나게 됐다. 그와 의기투합해 졸업 후 소호에서 그와 나의 이름을 딴 벤소니(Bensoni)를 론칭했다.

2 벤자민과 나는 극과 극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동양적인 디자인과 여성스러운 드레이프를 좋아하지만 벤자민은 서구적인 테일러링과 실용성을 추구한다. 사람들은 그런 우리의 조화를 좋아한다.

3 마크 제이콥스. 그가 뉴욕과 파리,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었다고 생각한다.

4 항상 무한한 에너지가 넘쳐나는 뉴욕. 그리고 골목골목에 숨어 있는 작은 서점이나 박물관을 자주 간다.

5 처음으로 뉴욕에서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하게 되었다. 거기에 올인하고 싶다.

2

에이미 조(Aimee Cho)

1 브라운대학에서 종교학을 전공하고 미국 <보그>의 패션 에디터로 6년간 활동했다. 당시 잡지 기사 중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현대 여성의 구미에 맞춘 트렌치코트 브랜드 그리폰(Gryphon)을 론칭하게 되었다.

2 나의 컬렉션은 스타일을 보여주기보다 아이템 하나하나의 모음이라고 할 수 있다. 그 시작이 트렌치코트였다.

3 안나 윈투어, 미국 <보그> 편집장이다. 그녀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체계적으로 전략을 세우고 언제 어디서나 항상 최고의 모습만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그녀와 생활한 6년 동안, 나 역시 그렇게 변했다.

4 제2의 고향 뉴욕, 그리고 브라이언 파크. 그곳은 뉴욕의 축소판이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인종과 여러 가지 일들이 항상 벌어진다.

5 브랜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세일즈팀을 꾸리고 싶다. 그래야 내가 더욱 디자인에 몰두할 수 있을 테니까.

3

정욱준(Juun. J)

1 서울 에스모드를 졸업하고 1999년 론 커스텀을 론칭, 꾸준히 서울 컬렉션에 참가해왔다. 그리고 지난 2007년 6월
준 지(Juun. J)라는 브랜드로 파리 무대에 입성했다.

2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테일러링이다. 어떤 콘셉트로 디자인을 하든 나의 컬렉션에는 언제나 투 버튼 재킷이 등장할 것이다.

3 헬무트 랭. 그는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고수했다. 그리고 가장 높은 곳에 있을 때 멋지게 은퇴했다.

4 파리. 물론 컬렉션 때는 전쟁터로 들어가는 기분이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개인적인 취향과 가장 잘 어울리는 도시라고 생각한다. 앤티크 인테리어 숍이나 중고 서점을 주로 다니고 카페에 앉아 값싼 와인을 먹는 것도 좋다.

5 소재에 투자하고 싶다. 그동안 쓰고 싶었지만 차마(?) 쓸 수 없었던 소재들을 이번에는 마음 놓고 사용해보리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린용
Editor 이광훈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2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3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4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5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RELATED STORIES

  • BEAUTY

    클래식 헤어 스타일을 위한 도구들

    차분한 가을날, 클래식하고 단정한 헤어를 위한 도구들.

  • BEAUTY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여름이 머물다 간 자리에 묵직하게 내려앉은 가을의 향.

  • BEAUTY

    여름의 열기를 식혀줄 아이템 8

    가을의 문턱, 뜨거웠던 여름의 열기를 시원하게 진정시킬 때.

  • BEAUTY

    강태오의 향기

    수많은 남친 짤을 양산하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배우 강태오. 하루 종일 그에게서 포맨트의 포근한 코튼 향이 났다.

  • BEAUTY

    올인원 워시 4

    단 하나로 쉽고 빠르고 개운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워시.

MORE FROM ARENA

  • LIFE

    청량감을 챙긴 흑맥주 4

    게임 후에 마시는 흑맥주의 쾌감, 경험한 사람만 안다.

  • INTERVIEW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한국에서 촬영한 일본인 감독 이시이 유야의 영화다.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가 있는 일본과 한국 가족이 만나 벌이는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이케마츠 소스케와 오다기리 죠를 화상 인터뷰로 만나, 이 영화의 특별함에 대해 들었다.

  • INTERVIEW

    착한 게 아냐

    가수, 방송인, 인터뷰어, 팟캐스트 진행자, ‘1가정 1에릭남’까지 수행하느라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에릭남. 그에게 만인의 호감을 사는 비결, 인터뷰 잘하는 법, 고민을 털어놓는 사람, 다 때려치우고 싶었던 순간, 편견, 가장 못 견디게 싫어하는 것까지 물었다.

  • DESIGN

    유영규의 디자인

    자, 앞 장의 인터뷰를 잘 읽어봤다면, 이제 제품 디자이너 유영규가 라이카로 사진을 찍으며 자신의 디자인을 어떻게 발전시켜왔는지 감상할 시간이다.

  • AGENDA

    그들의 전시

    세계적인 패션 하우스들이 준비한 6월의 호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