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36 WINTER COAT

12월, 제아무리 춥다지만 연말 내내 달뜨는 기분에는 코트가 주는 예스러운 멋이 제격이다. 스타일링에 힘을 줘야 할 자리가 이어지는 연말을 위해 36가지 각양각색 코트들을 모아봤다. 언제나 옳은 클래식한 코트도 좋지만 잔뜩 껴입기 좋은 넉넉한 오버코트부터 내피를 겸비해 하나만으로도 든든한 코트까지 눈여겨봐야 할 코트가 이렇게나 많다. 단 하나의 코트로 치밀한 연말 계획에 정점을 찍어보라.

UpdatedOn January 04,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030-sample.jpg

버건디 색상의 모직 코트 63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제품.

버건디 색상의 모직 코트 63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094-sample.jpg

 

 

Allegri

(왼쪽부터) 울, 아크릴, 나일론 혼방 소재로 독특한 질감이 돋보인다. 1백20만원·코트 안쪽에 두툼한 오리털 패딩을 덧대어 보온성을 높였다. 1백50만원·생활 방수가 가능한 가벼운 폴리에스테르 겉감과 오리털 패딩 안감으로 구성된 겨울용 레인코트다. 1백50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096-sample.jpg

 

 

C'real by Chris

(왼쪽부터) 면, 모, 폴리에스테르 혼방 소재의 겉감에 누빔 안감을 덧대어 보온성을 높였다. 69만9천원·100% 울 소재의 싱글 코트로 정교한 하운즈투스 체크가 감각적이다. 59만9천원·조밀한 지그재그 패턴이 독특한 코트로 안감을 생략해 가볍다. 49만9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098-sample.jpg

 

 

Boss Men

(왼쪽부터) 옅은 회색의 두툼한 더블 피코트로 묵직하고 따뜻하다. 가격미정·알파카와 울 혼방 소재의 코트로 붉은색 체크가 강렬한 인상을 자아낸다. 3백40만원·겉감은 울과 캐시미어 혼방으로 부드러우며 탈착 가능한 패딩 칼라가 달려 있다. 2백50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00-sample.jpg

 

 

System Homme

(왼쪽부터) 넉넉한 실루엣과 강렬한 붉은 색상의 코트로 측면에는 컬러 블로킹을 더했다. 가격미정·앞면은 울, 캐시미어 혼방 소재로, 뒷면은 거위 털 충전재의 다운 점퍼로 이뤄진 독특한 디자인이다. 88만원·심플한 스탠딩 칼라 디자인의 코트로 울, 폴리에스테르, 나일론 소재를 혼방해 도톰하다. 68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02-sample.jpg

 

 

Canali

(왼쪽부터) 보풀이 인 듯 오돌토돌한 카센티노 소재를 사용해 싱글 코트의 밋밋함을 덜어냈다. 3백35만5천원·모직 소재 특유의 뻣뻣함을 없애 촉감이 부드럽다. 3백28만원·안감은 토끼털, 겉감은 100% 캐시미어 그리고 칼라는 밍크 소재로 제작했다. 7백98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04-sample.jpg

 

 

Acne Studio

(왼쪽부터) 기본적인 디자인의 피코트에 탈착 가능한 후드를 더해 감각적이다. 2백43만원·안감을 생략한 도톰한 감색 모직 코트로 활용도 높은 셔츠 형태 디자인이다. 1백15만원·밑단이 탈착 가능해 재킷, 코트 두 가지 스타일로 활용할 수 있다. 2백23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06-sample.jpg

 

 

Kenzo Homme

(왼쪽부터) 울, 캐시미어 혼방 소재의 싱글 코트로 칼라와 어깨에 컬러 블로킹을 가미했다. 1백65만원·끝단에 스티치, 양 소매 상단 주머니 등의 디테일이 독특한 디자인이다. 3백28만원·위쪽 칼라에 코듀로이와 가죽 라이닝 디테일을 더한 피코트다. 1백55만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08-sample.jpg

 

 

Kai-aakmann

(왼쪽부터) 울, 면, 폴리에스테르 혼방 소재로 만들어 도톰하다. 29만9천9백원·야상 스타일의 캐주얼한 디자인으로 후드와 내피는 탈착 가능하다. 39만9천9백원·미니멀한 디자인의 회색 싱글 코트로 시접을 겉으로 노출시킨 마무리가 독특하다. 29만9천9백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10-sample.jpg

 

 

T.I For Men

(왼쪽부터) 흡사 도톰한 머플러처럼 보이는 안쪽 칼라는 탈착이 가능하다. 59만8천원·내부의 누빔 재킷과 한 세트로 완전 분리가 가능해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59만8천원·옅은 초크 스트라이프와 회색의 스탠딩 칼라가 모던하다. 59만8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12-sample.jpg

 

 

Andew

(왼쪽부터) 클래식한 글렌 체크 코트로 소매 부분에는 인조 가죽을, 몸통 부분에는 누빔 안감을 더해 보온성을 높였다. 19만7천1백원·캐멀 색상의 두꺼운 코트로 내부에는 누빔 안감을 더했다. 가격미정·끝단의 투박한 커팅을 그대로 살린 과감한 디테일이 돋보인다. 가격미정.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14-sample.jpg

 

 

Plac

(왼쪽부터) 울과 나일론 혼방 소재로 폭신폭신한 두께감과 오묘한 색감이 돋보인다. 45만9천원·널찍한 칼라 외에 불필요한 디테일을 생략한 깔끔한 디자인이다. 45만9천원·안감을 생략한 얇은 수제 코트로 카디건처럼 가볍게 걸치기 좋다. 39만8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1/thumb/24549-53116-sample.jpg

 

 

Olzen

(왼쪽부터) 울과 폴리에스테르 혼방 소재이며 허리선이 날렵하다. 39만8천원·다운 점퍼처럼 도톰한 누빔을 더해 따뜻하다. 39만8천원·누빔 안감은 탈착이 가능해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활용 가능하다. 65만8천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PHOTOGRAPHEY 조성재

2015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2
    전천후 슈즈
  • 3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4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 파리에 대하여
  • 5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RELATED STORIES

  • FASHION

    Cool for the Summer

  • FASHION

    휠라와 와이 프로젝트

    면면이 새롭다. 휠라와 와이 프로젝트의 만남.

  • FASHION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MORE FROM ARENA

  • LIFE

    여기서 우리가 나눈

    살롱 문화는 프랑스의 전유물도, 19세기의 박제품도 아니다. 지금, 서울에서 살롱 문화가 다시 피어오르고 있다. 우리는 다시 이곳에서 고립보다는 연대를, 침묵이 아닌 대화를 하기 시작했다.

  • FILM

    BREITLING x 이희성

  • REPORTS

    낭만종로 - 연건동

    ‘비둘기’와 ‘노인’이 자동 연상되던 종로에 힙스터 바람이 분다. 느낌 아는 젊은이들이 찾는 종로의 낭만을 포착했다.

  • INTERVIEW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해요"

  • FILM

    피오가 질척거리지 말라고 한 이유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