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이 겨울의 사케집

사케만큼 추억이 많이 깃드는 술도 없을 것이다. 너와 내가 꼭 붙어 앉아야만 온기를 느낄 수 있는 겨울이라는 계절에 주로 마시는 술이기 때문이다. `겨울 주당들`에게 나만의 사케집을 물었다.<br><br>[2008년 12월호]

UpdatedOn November 26, 2008

Photography 김지태, 김린용 cooperation 소니코리아 Editor 이지영

케만큼 그 분위기만으로 취할 수 있는 술도 드물다. 손과 발이 모두 시린 겨울날, 우리는 사케집으로 향한다. 너와 내가 멀찌감치 떨어져 앉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하다 느낄 때 우리는 비로소 따뜻한 사케 한 잔 앞에 마주 앉는 것이다. 그러니 사케는 사람의 온기로 마시는 술이 아닐까.

사케는 주로 순한 맛의 안주와 어울린다. 매콤한 안주와 함께 먹으면 사케의 맛을 잃어버릴 수 있지만, 간장 양념을 한 순한 안주는 사케의 맛을 변질시키지 않는다. 대부분 사시미를 안주로 삼을 때가 많고, 산뜻하고 상큼한 스시를 곁들일 때도 많다. 특히나 쌀만으로 맛을 낸 준마이는 스시의 단맛과 정말 잘 어울린다. 겨울이기 때문에 뜨끈한 오뎅탕이나 복어지리와 함께 마시는 이들도 많다. 오뎅이든 지리든 간장에 유자를 섞은 폰즈에 찍어 먹으면 그 맛이 상큼해 녹듯이 넘어간다. 소주보다 약하다고 사케를 우습게 여기는 분들이 많은데, 추운 겨울 온몸을 녹여가며 먹는 사케는 의외로 무서운 녀석이니 조심하자. 사케를 먹고 취하면, 뜨거운 오뎅 국물에 목욕을 하고 싶어진다.

1

청담동 타비타비

강남구청역 우리들병원 뒤편 대림 e편한 세상 정문 앞에 위치해 있다. 집 앞에 이런 집이 하나 있으면 거의 매일 들르지 않을까 싶다. 동네 술집치고는 깔끔하지만, 그렇다고 거창하게 차려입고 찾을 필요까지는 없을 정도로 편안하다. 뭐든 유행이라면 달나라까지도 쫓아갈 몇몇 친구들이 열광하는 스파클링 사케인 ‘네네’가 이 집에서 파는 술이다. 인기 안주는 마구로 육회(1만8천원)와 모둠초회다. 소나무통에서 숙성되어 술에서 솔잎 향이 나는 조센 다루 사케도 인기다. 물론 남자들에게는 목 넘김이 강렬하고 드라이한 오토코야마 도쿠베츠 준마이(7만8천원)를 권한다. “사케는 소주보다 약해서…”라고 말하며 거부했던 자, 이 술 마시고 고꾸라지지나 말라. 문의 02-547-2806

“나는 이 집에서 조젠미즈노고토시긴조를 마신다. 술이 맑고 목 넘김이 부드러워 급히 취하지 않는다.” 최정윤(탤런트)

2

청담동 호

사케를 좀 마신다는 마니아들에게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곳. 음식이며 분위기며 크게 나무랄 데 없이 깔끔하다. 추천받은 고쿠죠 쿠로마츠 겐비시(19만원)는 늙은 남자 같은 맛이다. 숙성이 잘된, 그리고 은근히 와일드한 느낌. ‘외유내강을 품은 술’이라는데 그 닉네임이 얼추 어울린다. 이 집에서 추천하는 사케는 주로 향이 고급스러운 것이 많다. 첫 맛은 부드러우나 끝 맛은 강하게 남는 것이 요즘 사케 트렌드다. 다 좋은데 이 집 역시 거나하게 취하기엔 너무나 깔끔하게 똑 떨어진다. 오뎅탕에 얼굴을 묻어버리기엔 그 오뎅탕의 모양새가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다. 나중에 누구 접대할 일 있을 때 한 번 더 찾아줘야겠다. 문의 02-3444-9044, ho2025.tistory.com

“누구를 데려가도 실패한 적이 없다. 주방장부터 조용하니, 술 마시다 체할 일은 없는 곳.” 김민하 (아비아립스)

3

동부이촌동 오가노 주방

들어서는 순간 따뜻한 온기가 확 스며든다. 아늑하다. 특별히 지적할 곳이 없을 정도로 거의 완벽한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일본다우면서도 동부이촌동답다. 부호로 보이는 뚱뚱한 남자와 사근사근해 보이는 아담한 미녀가 나란히 앉아 마시고 있다. 그 풍경이 이곳 오가노 주방답다. 이 집은 정통 일식 안주보다는 퓨전 안주를 더 내세우는 편이다. 광어시소카르파초(2만5천원)는 얇게 저민 광어가 시소를 갈아 만든 소스에 적셔져 나오는 메뉴다. 사시미를 안 먹는 이들도 이 안주는 먹는 편이다. 씹는 맛과 목 넘김에 부담이 없기 때문이다. 사케 안주로 사시미를 와사비 간장에 찍어 먹으면 너무 강한데, 그에 비해 이 안주는 비교적 부담이 없는 편이다. 요즘은 정종 특유의 누룩 냄새보다는 향긋한 사케를 선호한다. 이 집에서 가장 잘나가는 데와자쿠라 준마이긴조(11만원)는 뒷맛이 향긋하다. 입 안에 머금고 있으면 바나나 향이 난다. 문의 02-794-7901

“일본식 서비스가 무엇인지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곳엘 가라.” 이미양(모엣 헤네시 코리아)

4

조선호텔 스시조

전문 사케 소믈리에가 사케의 선택을 돕는다. 사케 명칭도 풀이해주고, 어울리는 안주도 설명해준다. 국내에는 흔치 않은 고급 사케들을 이곳에선 맛볼 수 있다. 스시와 세이코 마보로시는 한 병에 38만원이나 한다. 최고급 사케인 만큼 가격 또한 만만치 않은 것이다. 또한 이곳은 국내에선 유일하게 사케 디스펜서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이곳의 사케는 저장할 틈도 없이 3일이면 다 나간다고 한다. 타니가와다케(22만원)는 그 맛이 곧고 강해 시락호 스테이크(2만8천원)와 어울린다. 안주는 대체로 양이 적고, 모양이 딱 떨어진다. 조선호텔 20층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전망도 끝내준다. 다양한 사케를 맛볼 수 있고, 알고 사케를 마실 수 있는 곳이지만 젊은 층이 드나들기엔 약간 조심스러운 면이 없지 않다. 아무래도 이곳에서 정신을 잃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문의 02-317-0373

“황태자 성혼축하주, 황실 신년제용주 등 최고급 사케를 최고 수준의 스시와 함께 즐길 수 있다.” 김면중(<트래블엔레저> 기자)

5

시청 앞 동아리

주인과 모든 스태프가 일본 사람이다. 가게 안에 들어서면 일본 말밖에 안 들린다. 여기가 일본인지 서울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다만 이 집은 일본의 사케집과는 달리 다소 시끌벅적하다. 주로 근처 직장인들이 퇴근길에 찾는 곳이기 때문이다. 사케 한잔에 직장인의 고뇌가 묻어 흐르는 것일 테니,

이 정도 시끄러움은 이해하도록 하자. 주인이 오사카 사람이기 때문에 안주는 간사이풍이다. 오뎅탕은 국물이 맑고 시원하다. (간사이 오뎅의 전형이라 생각하면 쉽겠다. 도쿄식은 국물이 더 뿌옇고 진하다.) 안주의 모든 재료는 거의 모두 일본에서 가져다 쓴다. 가츠오부시, 간장, 소금, 식초, 다시마 할 것 없이 일본에서 직접 들여온 것을 사용한다. 아무래도 일본 사람들은 음식의 ‘보이는 면’을 중시 여기기 때문에, 전분도 일본 것을 쓴다. 튀겨놓았을 때 색감이 더 좋고, 깔끔하기 때문이다. 고등어 소금구이를 시켰더니 하지가미(생강)를 예쁘게 올려 냈다. 오뎅탕의 오뎅은 서울의 그것보다 흐물거렸다. 밀가루가 덜 들어가고, 대신 생선이 더 들어간 전형적인 일본 오뎅인 것이다. 문의 02-725-3719

“정말 일본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 특유의 아저씨 분위기는 덤이다.” 강선옥 (blog.naver.com/lasagna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지태,김린용
cooperation 소니코리아
Editor 이지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2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 3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 4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 5
    판교의 랜드마크

RELATED STORIES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 BEAUTY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칼바람에 갈라지고 메마르는 입술을 위해.

MORE FROM ARENA

  • VIDEO

    2020 A-Awards #태민

  • REPORTS

    세계 최고의 주먹

    최두호가 티아고 타바레스에게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꽂았을 때. 그리고 쓰러진 티아고 타바레스에게 해머링을 이어갈 때. 넋을 잃었다. 만화에서나 볼 법한 스피드와 힘이었다. UFC가 주목하는 신예 최두호의 주먹이다.

  • WATCH

    SPARKLE

    남자를 위한 다이아몬드 워치란 바로 이런 것.

  • AGENDA

    Ready to Survive

    최근 재난을 영화가 아닌 뉴스로 자주 접한다. 기도하듯 생존 도구들을 모았다.

  • AGENDA

    의외의 발견

    혼다 어코드 스포츠를 타고 양평-여주 고속도로를 달렸다. 과묵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