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eather Blouson

탄탄한 근육이 없더라도 걱정하지 마라. 가죽 블루종이 당신을 밀도 높은 근육남으로 만들어줄 테니까.<br><br>[2008년 10월호]

UpdatedOn September 24, 2008

Photography 기성율 illustration 장용훈 Editor 이광훈

1 블랙 컬러 레더 블루종 60만원대 서스데이 아일랜드, 다크 그레이 컬러 헌팅캡 15만8천원 샌프란시스코 마켓, 화이트 셔츠 20만원대· 스트라이프 니트 가격미정 모두 DKNY, 배기 핏 진 팬츠 9만9천8백원 카이아크만 제품.

2 브라운 컬러 라이더 재킷 62만8천원 지오지아, 블루 컬러 셔츠 가격미정 테이트, 브라운 컬러 울 타이 가격미정 던힐, 네이비 컬러 스트라이프 베스트 25만5천원·팬츠 17만8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캔버스 소재 브라운 컬러 보스턴백 33만8천원 A.P.C., 브라운 컬러 레더 벨트 4만9천원 자라, 다크 브라운 컬러 앵클부츠 25만원대 레드윙 제품.

3 카키 컬러 라이더 재킷 23만5천원 카이아크만, 그레이 컬러 니트 45만원 DKNY, 카키 컬러 슬리브리스 후드 집업 카디건 23만5천원 타임 옴므, 네이비 컬러 니트 비니 가격미정 제너럴 아이디어 by 범석, 네이비 컬러 코듀로이 팬츠 29만원 폴 스미스, 그레이 컬러 레더 크로스 백 가격미정 ck 캘빈 클라인, 그레이 컬러 스니커즈 8만원대 나이키 제품.

4 브라운 컬러 레더 블루종·블루 카디건·브라운 컬러 앵클부츠 모두 가격미정 던힐, 그레이 체크 셔츠 5만9천원 테이트, 그레이 팬츠 가격미정 솔리드 옴므 제품.

5 베이지 컬러 레더 블루종 87만원·데님 소재 블루 셔츠 20만원·카키 컬러 헬멧 20만원대 모두 샌프란시스코 마켓, 스트라이프 타이 9만3천원 A.P.C., 브라운 컬러 팬츠 가격미정 엠비오, 카키 컬러 벨트 5만9천원 갭, 페이턴트 소재 브라운 부츠 50만원대 토즈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illustration 장용훈
Editor 이광훈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2
    주지훈의 자리
  • 3
    SUNSHINE DAYS
  • 4
    패션 뉴웨이브 5
  • 5
    뿌리는 순간

RELATED STORIES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MORE FROM ARENA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INTERVIEW

    'RISING TIKTOKER' 미리보기

    2021년을 선도할 틱톡커 5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VIDEO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