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Hand Scene

겨울 칼바람에 얼어버린 두 손을 연인처럼 감싸줄 따스한 장갑 9켤레.

UpdatedOn October 30, 2015

감색을 바탕으로 버건디, 회색의 컬러 블로킹이 기하학적인 패턴을 그리고 있다. 꽤 과감한 패턴이지만 적당한 톤의 색감들이 만나 겨울과 더없이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버건디와 감색 줄무늬의 터틀넥 니트 39만8천원·터틀넥 니트와 동일한 색감의 머플러 12만5천원 모두 프레드 페리×나이젤 카본 컬렉션, 기하학적인 패턴의 니트 장갑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감색을 바탕으로 버건디, 회색의 컬러 블로킹이 기하학적인 패턴을 그리고 있다. 꽤 과감한 패턴이지만 적당한 톤의 색감들이 만나 겨울과 더없이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버건디와 감색 줄무늬의 터틀넥 니트 39만8천원·터틀넥 니트와 동일한 색감의 머플러 12만5천원 모두 프레드 페리×나이젤 카본 컬렉션, 기하학적인 패턴의 니트 장갑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두툼하고 큼지막한 것이 흡사 권투 글러브 같지만 둥그런 곡선 형태가 유순해 보인다. 매끄러운 검은색 가죽에 안쪽은 패딩 처리를 해 착용감이 폭신하다. 중간을 가로지는 은색 지퍼를 열면 뚜껑이 열리듯 반으로 갈려 손가락만  뺄 수 있다.   울 소재 위로 퍼를 덧댄 회색 코트·검은색 브이넥 카디건·화려한 꽃무늬 셔츠 모두 가격미정 마르니 by 분더샵, 검은색 팬츠 가격미정 프라다, 검은색 가죽 소재의 벙어리장갑 가격미정 코스 제품.

두툼하고 큼지막한 것이 흡사 권투 글러브 같지만 둥그런 곡선 형태가 유순해 보인다. 매끄러운 검은색 가죽에 안쪽은 패딩 처리를 해 착용감이 폭신하다. 중간을 가로지는 은색 지퍼를 열면 뚜껑이 열리듯 반으로 갈려 손가락만 뺄 수 있다. 울 소재 위로 퍼를 덧댄 회색 코트·검은색 브이넥 카디건·화려한 꽃무늬 셔츠 모두 가격미정 마르니 by 분더샵, 검은색 팬츠 가격미정 프라다, 검은색 가죽 소재의 벙어리장갑 가격미정 코스 제품.




반추동물 가죽 중에서도 상위에 속하는 페커리 가죽을 부드럽게 가공해 제작한 장갑이다. 표면에는 페커리 가죽 특유의 패턴이 그대로 살아 있다. 안감으로는 니트를 덧대어 보온성을 높였다.  짙은 베이지색 셔츠·광택감이 도는 검은색 팬츠·검은색 실크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검은색 페커리 가죽 장갑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반추동물 가죽 중에서도 상위에 속하는 페커리 가죽을 부드럽게 가공해 제작한 장갑이다. 표면에는 페커리 가죽 특유의 패턴이 그대로 살아 있다. 안감으로는 니트를 덧대어 보온성을 높였다. 짙은 베이지색 셔츠·광택감이 도는 검은색 팬츠·검은색 실크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검은색 페커리 가죽 장갑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100% 재활용 가능한 폴리에스터 플리스 소재의 장갑이다. 플리스 소재답게 감촉이 보드랍고 보온성도 뛰어나다. 등산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하기 좋다.  크림색 플리스 재킷 29만8천원·녹색 플리스 장갑 가격미정 모두 파타고니아 제품.

100% 재활용 가능한 폴리에스터 플리스 소재의 장갑이다. 플리스 소재답게 감촉이 보드랍고 보온성도 뛰어나다. 등산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하기 좋다. 크림색 플리스 재킷 29만8천원·녹색 플리스 장갑 가격미정 모두 파타고니아 제품.




울 소재의 니트 장갑으로 방울이 달린 앙증맞은 비니와 한 세트다. 엄지와 검지 끝은 한눈에 쏙 들어오는 네온 컬러 블로킹을 가미했는데 스마트폰은 물론 각종 디바이스의 터치스크린을 작동할 수 있다.  캐시미어 케이블 니트 49만9천원·옥스퍼드 셔츠 12만9천원·방울이 달린 동그란 니트 비니 8만원·울 소재의 니트 장갑 7만9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울 소재의 니트 장갑으로 방울이 달린 앙증맞은 비니와 한 세트다. 엄지와 검지 끝은 한눈에 쏙 들어오는 네온 컬러 블로킹을 가미했는데 스마트폰은 물론 각종 디바이스의 터치스크린을 작동할 수 있다. 캐시미어 케이블 니트 49만9천원·옥스퍼드 셔츠 12만9천원·방울이 달린 동그란 니트 비니 8만원·울 소재의 니트 장갑 7만9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내구성이 뛰어난 나파 가죽의 바이크 장갑으로 겨울철 눈과 비에도 든든하다. 손목 부분은 신축성 있는 소재를 덧대어 탈착이 까다로운 가죽 장갑의 단점을 보완했다.  짙은 갈색 가죽 재킷 1백79만원 마이클 레더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회색 후드 티셔츠  16만9천원·나파 가죽 소재의 검은색 장갑 16만8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내구성이 뛰어난 나파 가죽의 바이크 장갑으로 겨울철 눈과 비에도 든든하다. 손목 부분은 신축성 있는 소재를 덧대어 탈착이 까다로운 가죽 장갑의 단점을 보완했다. 짙은 갈색 가죽 재킷 1백79만원 마이클 레더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회색 후드 티셔츠 16만9천원·나파 가죽 소재의 검은색 장갑 16만8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니트 소매의 연장처럼 자연스럽게 레이어드할 수 있는 핑거리스 장갑이다. 쫀쫀한 리브 조직으로 손등까지 포근하게 감싸준다.  검은색 라이더 재킷 22만8천원·체크무늬의 민트색 니트  13만8천원·리브 조직의 회색 니트 장갑 3만5천원 모두 칩먼데이 제품.

니트 소매의 연장처럼 자연스럽게 레이어드할 수 있는 핑거리스 장갑이다. 쫀쫀한 리브 조직으로 손등까지 포근하게 감싸준다. 검은색 라이더 재킷 22만8천원·체크무늬의 민트색 니트 13만8천원·리브 조직의 회색 니트 장갑 3만5천원 모두 칩먼데이 제품.




세인트 제임스 특유의 정직한 줄무늬를 응용한 니트 장갑이다. 무리 없는 색감과 기본적인 디자인으로 활용도가 높다. 비슷한 줄무늬의 니트와 매치해 유머러스하게 스타일링해보라.  검은색 브이넥 카디건 가격미정 마르니 by 분더샵, 화려한 색감의 줄무늬가 가미된 검은색 집업 폴로 셔츠 23만8천원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컬렉션, 짙은 주홍색 터틀넥 니트 11만2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흰색 줄무늬의 감색 니트 장갑  4만5천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세인트 제임스 특유의 정직한 줄무늬를 응용한 니트 장갑이다. 무리 없는 색감과 기본적인 디자인으로 활용도가 높다. 비슷한 줄무늬의 니트와 매치해 유머러스하게 스타일링해보라. 검은색 브이넥 카디건 가격미정 마르니 by 분더샵, 화려한 색감의 줄무늬가 가미된 검은색 집업 폴로 셔츠 23만8천원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컬렉션, 짙은 주홍색 터틀넥 니트 11만2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흰색 줄무늬의 감색 니트 장갑 4만5천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 2
    Newest Hamilton
  • 3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 4
    휠라를 입은 지코
  • 5
    도약의 해, 주종혁

RELATED STORIES

  • FASHION

    Welcome to Genderless

    2023 S/S 여성 컬렉션에서 보여준 남성복의 변화무쌍한 면모.

  • FASHION

    코오롱스포츠, LTEKS ‘edition 04’ 컬렉션 공개

    고어텍스를 중심으로 하이엔드 소재의 진수를 제안한다.

  • FASHION

    12월의 선물 리스트

    따스한 마음을 전하는 12월을 위한 고귀한 선물 리스트.

  • FASHION

    따뜻한 겨울 모자 5

    털북숭이 친구들과 똑 닮은 따뜻한 겨울 모자들.

  • FASHION

    Less Is More

    덜어내고 드러내니 더욱 완전해진 지금의 수트.

MORE FROM ARENA

  • INTERVIEW

    롤의 아버지

    국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남자, 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 글로벌 제작 총괄 제러미 리(Jeremy Lee). 그가 지난 10년과 미래, 그리고 한국 게이머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다.

  • INTERVIEW

    정인선의 우주

    “제 안에는 아직 다 보여주지 못한 우주가 있어요.” 배우 정인선은 자신의 우주를 펼쳐 보이고 싶다고 했다. 새로운 시도를 즐기며.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LIFE

    영화로운 도시 서울

    영화는 서울을 담았고, 서울은 영화를 닮아간다. 여섯 필자가 영화에서 포착한 서울의 민낯.

  • FASHION

    THE GREAT '90S HIGH-TEEN

    큼직한 브랜드 로고, 원색의 아노락, 시대를 풍미한 프라다 나일론, 엉덩이 밑으로 한껏 내려 입은 통 큰 데님 팬츠와 불량하게 푹 눌러쓴 버킷 해트, 반항기 넘치는 눈빛까지. 1990년대 길거리를 휩쓸었던 당돌한 청춘의 재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