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fternoon

UpdatedOn October 29, 2015

IWC  2천9백70만원.

IWC 2천9백70만원.

IWC 2천9백70만원.

IWC | 포르투기저 오토매틱

가장 포르투기저다운 형색의 시계라면 포르투기저 오토매틱일 것이다. 고리타분하지 않은 점잖음, 유연한 담백함, 핵심만 갖춘 우아함. 이 시계는 포르투기저 탄생 75주년을 기념해 새로운 칼리버 52010을 적용했다. 조금 더 아늑하게 손목에 맞는 러그도 새로운 것. 실크처럼 오묘한 슬레이트색 다이얼 위로 7일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 스몰 세컨즈, 날짜창이 자리 잡고 있다.

MONTBLANC  2백64만원.

MONTBLANC 2백64만원.

MONTBLANC 2백64만원.

MONTBLANC | 헤리티지 크로노메트리 울트라 슬림

제법 격정적인 시계를 만드는 몽블랑이지만 기습적으로 몽블랑의 가치를 깨닫게 되는 건 이런 시계들 때문이다. 그들의 독보적인 영역과 이미지들이 압축되고 정제된 차분한 시계. 또한 이 시계는 울트라 슬림 모델이다. 케이스 두께는 고작 5.8mm로 종잇장만큼 가뿐하다. 스틸 케이스와 실버 다이얼이 만든 침착한 분위기도 훌륭하다.

OMEGA  8백50만원.

OMEGA 8백50만원.

OMEGA 8백50만원.

OMEGA | 글로브마스터

먼저 컨스텔레이션의 초기 모델다운 복고 디자인이 눈에 들어온다. 그중에서도 중요하게 작용하는 건 ‘파이 팬(Pie Pan)’을 뒤집어놓은 듯한 다이얼. 예전의 가치들을 회고하는 디자인인 반면 무브먼트는 가장 최신의 것을 썼다. COSC를 뛰어넘는 오메가만의 새로운 기준을 충족한 아주 진보적인 무브먼트인 것. 다 제쳐놓고 좋은 건 깊고도 아름다운 푸른색을 담담하게 쓰는 오메가의 태도.

CHRONOSWISS 1천6백80만원.

CHRONOSWISS 1천6백80만원.

CHRONOSWISS 1천6백80만원.

CHRONOSWISS | 시리우스 데이트

크로노스위스에게 기대하는 것은 ‘클래식함’에 관한 것이다. 예전 시계의 디자인을 가져다 쓰는 것은 쉽지만 그것에 대한 명료한 이해가 동반되는 경우는 많지 않기 때문이다. 이 시계는 고전성을 완벽하게 해석하고 있다. 인덱스 서체와 기요셰 패턴의 정도, 핸즈가 갖춰야 할 품격, 코인 베젤과 어니언 크라운의 미적 기능, 하물며 세월을 겪은 듯한 스트랩도 적절하다.

PIAGET  3천6백만원대.

PIAGET 3천6백만원대.

PIAGET 3천6백만원대.

PIAGET | 알티플라노 크로노그래프

알티플라노는 간결함이 빚어내는 우아함을 추구한다. 올곧은 사람처럼 확고함이 느껴진달까. 오직 직선으로 만든 인덱스라든지, 단순명료한 핸즈, 디자인을 일체 방해하지 않는 서브 다이얼 같은 요소들은 극도로 정갈하다. 시계의 성격을 유지하는 데는 무브먼트의 역할도 크다. 가장 얇은 핸드 와인딩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로 시계의 간결함을 더욱 강조했다.

MIDO  1백24만원.

MIDO 1백24만원.

MIDO 1백24만원.

MIDO | 벨루나 Ⅱ 스몰 세컨드

큰 맘 먹으면 살 수 있는 가격대에서 시계를 고르자면, 민감하게 따져야 할 부분들이 오히려 차고 넘친다. 디자인은 얼마나 합당한지, 마무리는 세심한지, 무브먼트의 질은 수긍할만한지. 이 시계를 놓고 보자면 비교적 합당하다. 기요셰 패턴과 중심을 벗어난 스몰 세컨즈 위치가 핵심인 디자인, ETA의 오토매틱 무브먼트, 질 좋은 광택을 뿜어내는 스틸의 가공 모두 인정할 만한 수준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최아름
EDITOR 고동휘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2
    11월의 전시
  • 3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4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 5
    다시, 앞으로

RELATED STORIES

  • FASHION

    SPORTS SPIRIT

    농구와 골프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겨울을 맞아 새로운 정신으로 무장했다.

  • FASHION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FASHION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 FASHION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지난 1년 동안 가장 고생한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해, <아레나> 우군들이 희망하는 플렉스 리스트.

  • FASHION

    이런 겨울, 이런 장갑

    제 짝처럼 잘 맞는 우리 둘 사이.

MORE FROM ARENA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2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FASHION

    ACTIVE BOYS

    스포츠 아이템을 훨씬 더 근사하게 스타일링하는 방법.

  • FEATURE

    미니멀리즘 이후 뭐?

  • ARTICLE

    좋은 옷의 기준

    남성복 바이어와 디자이너들이 생각하는 좋은 옷이란 어떤 걸까? 매장에서 지갑을 열기 전, 그들이 말하는 좋은 옷의 기준에 대해 들어볼 필요가 있다.

  • FEATURE

    유튜브 연말정산

    올 한 해 얼마나 봤을까? 호기심에 들여다본 유튜브의 현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