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ittle Big Book

인텔 아톰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미니 노트북들이 줄줄이 출시 대기하고 있는 국면이다. 먼저 시장을 선점한 3대의 미니 노트북부터 챙겼다. 예상대로 작았지만, 셌다.<br><br> [2008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8

귀금속과 노트북은 같으면서도 다르다. 둘 다 취급에 주의해야 하는 것도, 잃어버리기 쉽다는 것(조사에 의하면 공항에서 노트북을 분실하는 사람은 대략 30% 정도다)도 같지만 귀금속은 무거울수록 비싸지고 노트북은 반대로 싸진다. 노트북이 무거울수록 싼 이유는 부품의 차이 때문인데, 무거운 노트북은 노트북용 부품 대신 PC용 부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PC는 이동하면서 사용하는 물건이 아니기에 부품의 무게가 중요하지 않으며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같은 이치로 노트북보다 작은 미니 노트북은 노트북용 부품 중에서도 고사양을 사용하므로 일반 노트북에 비해 높은 가격을 ‘호가해왔다’.

그런데 최근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불과 2~3년 전 기준으로 일반 노트북보다 비싸야 할 10인치 이하 미니 노트북 가격이 50만~60만원대. 굳이 음모론적 시각을 동원하지 않아도 이들 제품은 노트북 흉내를 내는 PMP와 가격에 차이가 없다. 이들은 분명히 윈도 XP가 탑재되어 카트라이더 같은 게임과 타이핑 가능한 키보드가 있는 엄연한 노트북이다. 그런데 이렇게 저렴할 수 있는 이유는 노트북을 구성하는 부품들의 성능 향상과 가격 하락의 덕택이다. 노트북 가격 파괴에 이은 성능 파괴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미 출시되어 주목받는 제품은 아수스의 eeePC 시리즈, MSI의 윈드U100, 고진샤의 S130 등이 있으며 뒤를 이어 델과 후지쯔, 기가바이트 등도 이 ‘성능 파괴 파티’의 초대장을 발송할 예정이다. 이들 제품은 인텔의 아톰 CPU의 힘을 빌려 1GB 메모리, 80~100GB 용량의 하드디스크나 12GB SSD의 저장 매체를 7~10인치 크기의 LCD 액정에 담고 미니 노트북 2.0 시대를 준비 중이다. 최초로 출사표를 던진 아수스의 eeePC 시리즈는 전작의 단점들을 모두 개선하는 각고의 노력으로 앞서 달리는 중. 무려 7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와 SSD를 저장 매체로 사용한 모델은 발열과 소음을 확실히 잡았다. 10형 LCD 액정을 탑재한 만큼 일반 노트북에 비해 가장 위화감 적은 키보드를 탑재한 MSI의 윈드U100, 7형 액정에 지상파 DMB와 GPS 모듈까지 넣고도 무게가 1kg 초반대인 다른 제품과 살짝 다른 노선을 걷는 800g의 고진샤 S130도 강력한 적수. 그런데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듯 리뷰해서 단점 없는 제품은 없다.

먼저 eeePC에 탑재된 SSD는 실행 속도는 빠르지만, 데이터 저장 속도는 그렇지 못해 프로그램 설치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MSI의 윈드U100은 블루투스가 빠졌으며 사용 시간은 2시간 전후의 조루, 고진샤 S130 역시 짧은 사용 시간과 함께 몇 년 전 미니 노트북의 향수를 되살리는 높은 가격이 문제다. 다행인 것은 이 제품들의 단점이 꺼냈던 신용카드를 다시 집어넣게 만들 정도는 아니라는 것과 용서할 수밖에 없는 가격을 가졌다는 점.

이 미니 노트북들은 다이아몬드처럼 광채를 내뿜는 제품은 분명 아니다. 조금 폄하한다면 다이아몬드처럼 반짝반짝거리는 비즈라 말하고 싶다. 그 실용성과 저렴한 가격 역시 비즈를 닮았다. 값은 싸지만 싸구려는 아닌 ‘딱’  그 정도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2
    10월의 테크 신제품
  • 3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4
    9년 만의 귀환,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 5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RELATED STORIES

  • BEAUTY

    클래식 헤어 스타일을 위한 도구들

    차분한 가을날, 클래식하고 단정한 헤어를 위한 도구들.

  • BEAUTY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여름이 머물다 간 자리에 묵직하게 내려앉은 가을의 향.

  • BEAUTY

    여름의 열기를 식혀줄 아이템 8

    가을의 문턱, 뜨거웠던 여름의 열기를 시원하게 진정시킬 때.

  • BEAUTY

    강태오의 향기

    수많은 남친 짤을 양산하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배우 강태오. 하루 종일 그에게서 포맨트의 포근한 코튼 향이 났다.

  • BEAUTY

    올인원 워시 4

    단 하나로 쉽고 빠르고 개운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워시.

MORE FROM ARENA

  • ISSUE

    QUE PASO X 그래피티 아티스트 다솔

  • AGENDA

    오렌지로 만든 와인이 아니다

    입문자를 위한 오렌지 와인 상식 여섯 가지.

  • FASHION

    궁극의 마스크를 찾아서

    미세먼지가 위협적인 이 시대에 마스크를 쓰느냐 마느냐를 고민하는 단계는 지났다. 어떤 마스크를 쓸지 고민해보자.

  • INTERVIEW

    진심을 다하면

    연우는 강물 같은 사람이다. 윤슬처럼 반짝이고, 1급수처럼 맑다. 급류를 몇 번 지나며 그녀는 이해심이 깊고 넓어졌다. 느리게 흐르는 큰 강에서 연우가 길어 올리는 것은 무엇일까.

  • ARTICLE

    [A-tv] CK워치 x 김원중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