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영원할 것 같은 밤, 공기마저 쾌락적인 시간.

UpdatedOn August 20, 2015

ROLEX
오이스터 퍼페추얼 데이 데이트 40

롤렉스의 야심작 칼리버 3255가 담긴 모델. 이런저런 한 발 앞선 기술로 만든 무브먼트로 에너지 효율성이나 안정성 같은 기본기들이 훌쩍 좋아졌다. 객관적 기준에선, COSC보다 2배나 엄격한 롤렉스 자체의 기준을 만족시킨 것으로 간단하게 설명될지도. 은유적인 에버로즈 골드 소재와 갈색을 살짝 띠는 선더스트 컬러 다이얼이 황홀하다. 가격미정.

OMEGA
드빌 트레저 마스터 코-액시얼 크로노미터 리미티드 에디션

드레스 워치의 영원한 표본, 드빌 트레저가 태어난 것이 1949년. 본연의 디자인 가치는 굳건한데 여기에 가장 현재적인 오메가의 칼리버인 마스터 코-액시얼 칼리버 8511G를 이식했다. 웬만한 자기장엔 끄떡도 없을 철벽같은 무브먼트다. 인덱스는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는데 별 쑥스럼 없이 찰 수 있을 정도다. 88개 한정으로 1천9백만원대.

HERMÈS
슬림 데르메스

두께 2.6mm의 에르메스 인하우스 무브먼트 H1950이 탑재된 꽤 얇은 시계다. 위태로울 정도로, 기록을 갱신할 정도로 얇은 시계는 아니지만 에르메스가 추구하는 관점에선 충분히 얇고 아름답고 우아하다. 번쩍 눈에 들어오는 건 독특한 인덱스. 에르메스와 친밀한 그래픽 디자이너 필립 아펠리아의 작품이다. 시계의 담백함을 더욱 강조하는 세부랄까. 2천2백만원대.

PANERAI
루미노르 마리나 1950 3 데이즈

전형적인 루미노르의 요소들, 이를테면 둥글고 예리한 쿠션형 케이스, 듬직한 크라운 가드, 샌드위치 다이얼과 야광 인덱스를 갖추고 있다. 케이스 디자인에 변화가 있었던 1940년대 케이스의 형태와 가공하지 않은 천연 가죽의 터프함이 불쑥 옛날 시계 같다. 47mm의 묵직한 위용이 있지만 막상 손목에 올려놓으면 꽤 적절하다. 1천1백18만원.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은총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은총
Editor 고동휘

2015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불가살>의 김우석
  • 2
    NFT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착취당하나
  • 3
    시승 논객
  • 4
    고수는 자유롭고
  • 5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구를 정복한 콘텐츠 - NETFLIX

    <오징어 게임>이 지구를 정복했다. 좋은 콘텐츠가 좋은 플랫폼을 만난 결과다. 콘텐츠의 힘 그리고 넷플릭스의 힘이다. OTT는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플랫폼이 됐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웨이브, 왓챠 등 경쟁력 있는 OTT들의 미래 전략을 살펴본다.

  • REPORTS

    서울의 속살

    낯설거나 익숙하거나. 4인의 포토그래퍼가 포착한 서울의 속살.

  • ISSUE

    Love or Hate 조이

  • VIDEO

    마블 히어로, 데상트 세계로 들어오다.

    당신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던 마블 히어로들이 데상트만의 감성으로 재구성되어 귀환한다. 마블 코믹스만의 독특한 사운드 그래픽을 중심으로, 캡틴 아메리카, 헐크, 아이언맨, 스타로드 등 마블을 대표하는 히어로 그래픽을 살펴보자.

  • FASHION

    The Briefcase

    브리프케이스를 나르는 도시의 신사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