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영원할 것 같은 밤, 공기마저 쾌락적인 시간.

UpdatedOn August 20, 2015

ROLEX
오이스터 퍼페추얼 데이 데이트 40

롤렉스의 야심작 칼리버 3255가 담긴 모델. 이런저런 한 발 앞선 기술로 만든 무브먼트로 에너지 효율성이나 안정성 같은 기본기들이 훌쩍 좋아졌다. 객관적 기준에선, COSC보다 2배나 엄격한 롤렉스 자체의 기준을 만족시킨 것으로 간단하게 설명될지도. 은유적인 에버로즈 골드 소재와 갈색을 살짝 띠는 선더스트 컬러 다이얼이 황홀하다. 가격미정.

OMEGA
드빌 트레저 마스터 코-액시얼 크로노미터 리미티드 에디션

드레스 워치의 영원한 표본, 드빌 트레저가 태어난 것이 1949년. 본연의 디자인 가치는 굳건한데 여기에 가장 현재적인 오메가의 칼리버인 마스터 코-액시얼 칼리버 8511G를 이식했다. 웬만한 자기장엔 끄떡도 없을 철벽같은 무브먼트다. 인덱스는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는데 별 쑥스럼 없이 찰 수 있을 정도다. 88개 한정으로 1천9백만원대.

HERMÈS
슬림 데르메스

두께 2.6mm의 에르메스 인하우스 무브먼트 H1950이 탑재된 꽤 얇은 시계다. 위태로울 정도로, 기록을 갱신할 정도로 얇은 시계는 아니지만 에르메스가 추구하는 관점에선 충분히 얇고 아름답고 우아하다. 번쩍 눈에 들어오는 건 독특한 인덱스. 에르메스와 친밀한 그래픽 디자이너 필립 아펠리아의 작품이다. 시계의 담백함을 더욱 강조하는 세부랄까. 2천2백만원대.

PANERAI
루미노르 마리나 1950 3 데이즈

전형적인 루미노르의 요소들, 이를테면 둥글고 예리한 쿠션형 케이스, 듬직한 크라운 가드, 샌드위치 다이얼과 야광 인덱스를 갖추고 있다. 케이스 디자인에 변화가 있었던 1940년대 케이스의 형태와 가공하지 않은 천연 가죽의 터프함이 불쑥 옛날 시계 같다. 47mm의 묵직한 위용이 있지만 막상 손목에 올려놓으면 꽤 적절하다. 1천1백18만원.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은총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은총
Editor 고동휘

2015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O SIGNAL
  • 2
    山水景石 산수경석
  • 3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4
    숫자와 섹스
  • 5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MEN's LIFE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MEN's LIFE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MEN's LIFE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MORE FROM ARENA

  • FEATURE

    '힐링 예능'에 속지 않는 법

    힐링이라는 말이 하나의 장르가 되어버린 시대, TV 예능부터 온갖 에세이, 상품 광고, 심지어 술집 간판에서도 근본 없는 위로의 말이 대량으로 쏟아진다. 과연 우리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지 않고’ 산촌, 자연, 이국으로 떠나야만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나 자신을 찾을 수 있을까? 거기엔 진짜 유토피아가 있을까? ‘힐링’을 판매하는 각종 상품들, 대표적으로 <삼시세끼>부터 <여름방학>까지 자연을 낭만화하고 파편화하는 이 예쁘고 팬시하게 가공된 ‘힐링 예능’들에서 우리는 진짜 힐링을 얻을 수 있는 걸까?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 FEATURE

    서울 아파트 상상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ILM

    AS IS TO BE 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