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36 T-Shirts

참 쉽고·편안하며 남녀노소 모두에게 만만한 아이템이 되어주는 티셔츠. 하지만 세상은 넓고 티셔츠는 또 얼마나 많은지… 선택장애가 도질 지경이라면 이번 달 게이트 폴더를 활짝 열어보라. 합리적인 가격대의 티셔츠를 브랜드별로 정리해보았다. 12가지 브랜드의 이번 시즌 콘셉트를 한눈에 느낄 수 있는 핵심적인 티셔츠를 세 장씩 골라 소개한다. 이너로 입기 좋은 기본적인 디자인부터 한 장으로 끝낼 수 있는 개성 있는 디자인까지 정말이지 다양하다.

UpdatedOn July 21, 2015



서울 도시명을 영문 레터링으로 새긴 흰색 티셔츠 7만8천원 티아이포맨·브랜드의 상징적인 산봉오리 로고가 들어간 40주년 한정판 티셔츠 2만9천8백원 펜필드 제품.



KAI-AAKMANN
(왼쪽부터) 추상적인 흑백 사진과 레터링 프린트의 검은색 티셔츠 5만9천9백원·왼쪽 상단 가슴 부위에 광택감이 도는 레터링이 프린트된 밀리터리풍의 카키색 티셔츠 3만9천9백원·번진 듯이 보이는 검은색 그래픽이 가미된 흰색 티셔츠 3만9천9백원 모두 카이아크만 제품.



PENFILED
(왼쪽부터) 브랜드의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한정판으로 브랜드명을 귀여운 필기체로 표현한 흰색 티셔츠 2만9천8백원·빈티지한 수영장 포스터가 프린트된 베이지색 티셔츠 5만8천원·브랜드 로고를 정중앙에 가미한 시원한 색감의 청색 티셔츠 5만8천원 모두 펜필드 제품.



TIME HOMME
(왼쪽부터) 상부의 절개가 히든 포켓 디테일로 이어지는 옅은 갈색 티셔츠 17만5천원·반복적이고 직선적인 민트 색상의 스티치 장식이 섬세하게 가미된 멜란지 티셔츠 23만5천원·기하학적인 패턴이 전면에 프린트된 얇은 소재의 옅은 회색 티셔츠 21만5천원 모두 타임 옴므 제품.



T.I FOR MEN
(왼쪽부터) 점잖은 감색 위로 강렬한 붉은 줄무늬가 돋보이는 티셔츠 8만8천원·에펠탑, 개선문과 같은 파리의 상징적인 건축물들이 입체적인 타이포그래피 속에 가미된 회색 티셔츠 7만8천원·서울의 보도블록을 응용해 도시명을 영자로 표현한 검은색 티셔츠 7만8천원 모두 티아이포맨 제품.



SERIES
(왼쪽부터) 뒤집어 입은 듯 안쪽의 에스닉한 패턴이 겉으로 은근하게 드러나는 얇은 소재감의 티셔츠 11만9천원·줄무늬 형태로 오돌토돌한 자수 처리가 돋보이는 회색 티셔츠 7만9천원·스프레이로 그은 듯 불규칙적인 감색 줄무늬가 돋보이는 크림색 티셔츠 9만9천원 모두 시리즈 제품.



STONE ISLAND
(왼쪽부터) 이번 시즌 선보인 ‘더 레터 시리즈’ 중 하나로 입체적으로 재구성된 알파벳 ‘N’을 전면에 새긴 회색 티셔츠 15만5천40원·브랜드 특유의 카무플라주를 갈색과 오렌지 색상으로 표현한 티셔츠 20만6천7백20원·알파벳 ‘O’를 중심으로 브랜드명을 교차해 프린트한 흰색 티셔츠 가격미정 모두 스톤 아일랜드 제품.



ZIOZIA
(왼쪽부터) 밝은 청색을 해변 삼아 야자수, 요트, 파도 등 이국적인 프린트를 담아낸 티셔츠·시원한 애틀랜틱 해변 풍경을 역삼각 형태로 담은 흰색 티셔츠·트로피컬 프린팅의 밝은 감색 티셔츠 각각 3만5천원 모두 지오지아 제품.



JILL BY JILLSTUART SHIRTS
(왼쪽부터) 모노톤의 컬러 블로킹과 별무늬가 들어간 티셔츠 9만8천원·체크무늬 안감과 동일한 소재의 포켓이 달린 흰색 티셔츠 10만8천원·뉴욕 뒷골목을 연상시키는 적색 벽 그림을 왼쪽 방향으로 프린트한 감색 티셔츠 10만8천원 모두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 제품.



JACK&JILL
(왼쪽부터) 도드라지는 멜란지 소재에 흰 레터링 프린트가 들어간 회색 티셔츠 4만9천원·야자수 잎사귀 무늬와 사선 줄무늬가 돋보이는 칠부 소매 티셔츠 4만9천원·흰 체크무늬 위로 레터링이 가미된 검은색 티셔츠 5만9천원 모두 잭앤질 제품.



SYSTEM HOMME
(왼쪽부터) 다양한 이미지와 패치가 콜라주를 이루고 있는 검은색 티셔츠 21만5천원·과거와 현재의 음향 기기가 각각 흑백과 컬러 프린트로 들어간 흰색 티셔츠 18만9천원·어깨와 소매 끝 흰색 실로 스티치를 가미한 기본적인 디자인의 멜란지 티셔츠 15만5천원 모두 시스템 옴므 제품.



UNIQLO
(왼쪽부터) 미국의 힙합 그룹 우탱 클랜의 로고가 들어간 검은색 티셔츠 1만2천9백원·영화 <스타워즈>를 주제로 한 공모전을 통해 제작된, 영화 속 명대사를 패러디한 검은색 티셔츠 1만9천9백원·록 그룹 ‘레드 핫 칠리 페퍼스’의 이니셜을 로고로 새긴 붉은색 티셔츠 1만9천9백원 모두 유니클로 제품.



LACOSTE LIVE
(왼쪽부터) 붉은색과 청색의 보색 대비가 강렬한 프린트 티셔츠 8만3천원·‘계속 노력하라’라는 프랑스어 레터링이 적힌 옅은 카키색 티셔츠 6만8천원·레트로풍의 과거 브랜드 캠페인 컷을 그대로 전사한 티셔츠 9만8천원 모두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GUEST EDIDOR: 김재경
PHOTOGRAPHY: 조성재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Photography 조성재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2
    찬혁이 하고 싶어서
  • 3
    앰부시의 수장 윤안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JAY B는 자유롭고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JUST TWO OF US

    우리 둘만이 공유하는 커플 향수.

  • WATCH

    이승기니까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브라이틀링이 새로운 앰배서더를 공개했다. 노래와 연기, 예능까지 다 잘하는 자타 공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승기가 그 주인공이다.

  • TECH

    새로운 세대의 스타일

    MZ 세대는 모든 측면에서 기존 세대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낸다. 디지털, 전자 디바이스를 활용하는 그들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 WATCH

    론진 스피릿 컬렉션

    개척자의 정신은 살아있다.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