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each & Holiday

셔츠와 티셔츠를 재료로 완성한 휴양지 스타일링.

UpdatedOn July 09, 2015

(왼쪽부터) 꽃무늬 하바나 셔츠 23만4천원 기트먼 브로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올리브색 벨루어 소재 반바지 8만6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파란색 반다나 3만원 새터데이 서프 NYC by 플랫폼 플레이스, 리넨 소재 슬립온 14만8천원 팀버랜드 제품. 잎사귀 패턴 파란색 티셔츠 3만5천원·풍성한 실루엣의 바지 12만9천원 모두 자라, 슬리퍼 12만9천원 버켄스탁, 벨트 가격미정 I.M.Z 프리미엄, 파나마 해트 9만8천원 에콴디노 by 서프코드 제품.


여름휴가에 참고할 만한 차림이다. 휴양지에선 ‘대놓고 꽃무늬’ 스타일을 시도해도 무방하다. 화려한 꽃을 수놓은 하와이안 셔츠, 열대 식물이나 바닷가 장면을 담은 티셔츠 등을 마음껏 입는다. 물론 상의에만 힘을 준다는 가정 아래. 하의는 편안한 실루엣이되 얌전한 색으로 고르면 된다. 파나마 해트는 옵션.

SHIRTS
1.하와이안 프린트 셔츠 12만9천원 선 서프 by 배럴즈 제품.
2.물결을 단순화한 패턴 셔츠 24만8천원 하버색 by 오쿠스 제품.
3.불꽃놀이를 연상시키는 감색 셔츠 16만9천원 YMC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T-SHIRTS
1.초록 잎사귀와 꽃을 프린트한 티셔츠 3만5천원 자라 제품.
2.야자수 프린트 티셔츠 11만원 래미 릴리프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3.서퍼 그림으로 장식한 티셔츠 1만9천원 자라 제품.

PHOTOGRAPHY: 이상엽, 박원태
MODEL: 손민호, 주어진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박원태
Model 손민호, 주어진
Hair & Make 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유태오의 비스포크 스타일
  • 3
    찬열의 봄은 블루
  • 4
    명랑한 계절의 티셔츠들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 FEATURE

    개성 있는 동물 유튜버 6인

    더 이상 귀엽기만 해선 살아남을 수 없다. 자기만의 캐릭터를 지닌 동물 유튜버 6인.

  • FASHION

    음악이 없으면 섭섭한 컬렉션

    컬렉션을 더 풍성하게 채우는 음악의 힘.

  • INTERVIEW

    가장 우아한 순간

    우리가 곧 다시 누리게 될 일상의 아름다움을 말하는 브루넬로 쿠치넬리와 그가 전개하는 남성복 레이블의 봄·여름 컬렉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뉴키드 우철의 도약

    스무 살 우철은 도약을 위해 작은 발자국들을 새기는 중이다.

FAMILY SITE